전체기사

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2.9℃
  • 구름조금대구 4.5℃
  • 구름많음울산 5.7℃
  • 구름조금광주 3.9℃
  • 구름많음부산 8.0℃
  • 맑음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7.3℃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2.2℃
  • 구름조금강진군 3.8℃
  • 구름많음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GWM, HAVAL H6 PHEV 공식 출시하며 신에너지 자동차 부문 촉진

URL복사

(바오딩, 중국 2022년 10월 7일 PRNewswire=모던뉴스) 9월 28일, HAVAL H6 PHEV가 공식 출시되면서, GWM의 신에너지 산업망에서 또 다른 성과를 달성했다.

GWM, HAVAL H6 PHEV 공식 출시하며 신에너지 자동차 부문 촉진
GWM, HAVAL H6 PHEV 공식 출시하며 신에너지 자동차 부문 촉진

HAVAL H6 PHEV 출시 행사에서 GWM CGO Li Ruifeng은 "HAVAL은 신에너지 부문에서 가장 전문적이고 가치 높은 SUV 브랜드를 지향한다"고 밝혔다.

출시 행사에서는 HAVAL H6 PHEV의 배터리, 파워 및 기타 여러 가지 특징이 소개됐다.

HAVAL H6 PHEV는 'Core armor' 파워 배터리를 사용하며, 고강도 강철 박스, 단열 설계 및 고강도 안전 프레임을 통해 배터리 안전 위험을 줄였다.

파워 측면에서 살펴보면, L.E.M.O.N. DHT로 생산된 HAVAL H6 PHEV는 EV, 직렬연결, 파워 다이렉트 드라이브, 경제적 다이렉트 드라이브, 병렬연결 및 파워 복구 등과 같은 6가지 파워 모드를 지능적으로 전환한다. 그에 따라, 엔진은 항상 최상의 에너지 효율성 범위를 유지한다.

중국의 유명 매체 ifeng은 "HAVAL H6 PHEV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구동 장치는 주행 거리와 연료 경제성을 대폭 개선했다"고 전했다.

HAVAL H6 PHEV는 현재 중국에서 판매 중이며, 조만간 태국에서도 판매될 예정이다.

GWM은 HAVAL H6 PHEV 외에도 HAVAL H6 HEV, JOLION HEV 및 기타 신에너지 모델의 글로벌 출시를 통해 시장에서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올 9월 2일 기준으로, 태국 라용 신에너지 공장에서 생산한 H6 HEV와 JOLION HEV 수는 10,000대를 돌파했다.

HAVAL의 빠른 신에너지 변혁은 L.E.M.O.N. DHT와 배터리 기술을 포함해 신에너지 산업망에서 GWM의 배치와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

Li Ruifeng CGO는 "산업망 내 모든 부문이 기술 통합을 이룸에 따라, HAVAL은 강력한 발전을 거듭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GWM이 개발한 L.E.M.O.N. DHT는 HEV와 PHEV 전력 구조 모두와 호환 가능하며, 고도로 통합적인 휘발유-전기 하이브리드 시스템이다.

GWM에서 파생된 SVOLT는 배터리 소재, 전지 및 모듈을 포함하는 포괄적인 신에너지 생산 및 연구개발(R&D) 역량을 구축하고, 올 9월에 배터리 재활용 분야에 공식 진출했다.

추가로, GWM은 수소 에너지 기술 분야에서 '생산-저장-운송-보충-적용'이라는 통합적인 공급망 생태를 구축했다.

GWM 사장 Mu Feng은 "신에너지 산업의 산업망은 극도로 복잡하다"면서 "이 분야의 선도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신에너지 산업망을 위한 건강한 생태를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GWM은 세계적인 저탄소 자동차 산업망을 구축하기 위해 친환경적이고 깨끗한 에너지의 연구개발(R&D) 투자를 이어갈 예정이다. 여기에는 자동차 연구개발(R&D), 공급망, 차량 생산, 물류, 판매 및 사용뿐만 아니라 폐기와 재활용 부문도 포함된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당국 "실내마스크, 지자체와 협의…제재 언급은 부적절"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방역 당국은 오는 15일과 26일 두 차례 공개 토론회를 열고 실내마스크 의무 등 방역 완화를 주제로 논의한다는 입장이다. 질병관리청(질병청)은 5일 "대전시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조치 계획을 따르도록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는 것이 현재 입장"이라며 "제재 방안을 먼저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질병청은 "현재 중대본 체계를 통해 논의하는 단계이고 방역 상황 평가 및 전문가 토론회 등을 함께 진행하면서 원만히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진행경과를 추후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는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는 해제됐지만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가 유지되고 있다. 정부와 방역 당국은 동절기 7차 유행이 지나간 후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검토할 수 있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혔다. 그러나 최근 이장우 대전시장과 김태흠 충남도지사는 내년 1월1일부터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에 대해 정부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는 중대본부장이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지방대책본부를 지휘할 수 있다는 점을 근거로 들어 실내마스크 의무 독자 해제에 반대했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가 독재를 하게 되는 두가지 이유
리더. 국어사전에 따르면 리더란 조직이나 단체에서 전체를 이끌어가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고 기술되어 있다. 지식백과사전에 보면 어떤 조직이나 단체 등에서 목표의 달성이나 방향에 따라 이끌어 가는 중심적인 위치에 있는 사람, 그 외의 구성원에 대해서 결정의 책임을 지고 또한 집단과 외부와의 조정 기능의 역할도 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되어 있다. 공식적인 집단에서는 구성원에 대해 장(長)으로서의 직무나 권한, 책임이 할당되어 있으므로 장이 즉 리더가 된다(공식적 리더). 그러나 비공식적인 집단의 경우는 사회제도적인 구속이 아니라 상황, 크기, 각 구성원의 능력 등에 따라 어떤 특정의 인간이 리더가 된다(비공식적 리더). 이렇듯 조직이 큰 사회든 적은 사회든. 공식적 집단이든 비공식 집단이든 리더는 항상 존재한다. 가정에는 가장이 있고, 학교에는 교장이 있고, 회사에는 팀장, 사장이 있고, 정당에는 대표가 있고, 정부에는 장관, 대통령(수상)이 있다. 그런데 리더 중에는 구성원들과의 소통, 적절한 권력분립 등으로 조직을 유연하게 이끌어가는 리더도 있지만 리더라는 권한을 가지고 독재를 하는 경우도 있다. 독재란 ‘홀로(獨) 재단(裁)하는 것’ 즉, 특정한 개인, 단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