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1.27 (일)

  • 흐림동두천 10.7℃
  • 구름조금강릉 14.6℃
  • 구름많음서울 10.7℃
  • 구름많음대전 14.6℃
  • 구름조금대구 14.5℃
  • 구름조금울산 16.1℃
  • 구름많음광주 16.2℃
  • 흐림부산 17.0℃
  • 구름많음고창 16.6℃
  • 흐림제주 19.4℃
  • 흐림강화 9.7℃
  • 구름많음보은 13.9℃
  • 구름많음금산 14.7℃
  • 구름많음강진군 15.5℃
  • 구름많음경주시 16.7℃
  • 구름많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MAG OF LIFE, 미화 4천780만 달러에 달하는 8개 맨션 판매

URL복사

-- 두바이 CREEKSIDE 리츠-칼턴 레지던스에 위치
-- 미화 13억 규모의 개발 프로젝트, 이 지역 최초의 WELL HSR 인증 프로젝트 될 전망
-- 판매되는 맨션은 3가지 건축 테마 중 흙과 물이라는 2가지 테마로 개념화

두바이, 아랍에미리트, 2022년 11월 24일 /PRNewswire/ -- MAG of Life가 Keturah 리조트에 속하는 두바이 Creekside 리츠-칼튼 레지던스에 각각 미화 4천780만 달러에 달하는 총 12개 맨션 중 8개를 판매한다고 발표했다. 미화 13억 달러에 달하는 이 럭셔리 웰빙 부동산은 두바이 스카이라인이 180도로 내려다보이는 영감을 받은 삶의 개념을 드높이고자, 독특하고 더욱 건강한 환경을 주민에게 제공한다. 건물이 들어선 대지의 제곱피트당 건설 비용은 미화 586달러에 달한다.

The Water Mansion
The Water Mansion

판매에 들어간 각 맨션은 4층(지하+1층+2/3층)으로 구성된다. 맨션에는 8개의 침실, 응접실, 스파, 영화관 및 현대적인 장비를 갖춘 고급 체육관이 들어설 예정이다. 흙(46,648.2제곱피트)과 물(45,927.24제곱피트)이라는 두 가지 건축 테마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흙을 테마로 하는 맨션의 미니멀리즘 건축은 거리에서 보이지 않지만 환상적인 바다 전망으로 트인 주변 환경과 끊임없이 대화하는 공간을 나타낸다. 바닥부터 천장까지 이어지는 미닫이 유리창으로 광활한 전망이 펼쳐지고, 파티오와 거실을 원활하게 융합함으로써 개방 시 탁 트인 리셉션 공간으로 변신시킨다. 

자연의 요소를 고려한 물을 테마로 하는 맨션은 대지의 기후학적 특징에 따라 조심스럽게 설계됐다. 태양의 계절별 변화를 고려해 설계를 조정함으로써, 내부 공간을 과열시키지 않으면서 최대한 많은 자연광이 들어오도록 했다. 

Keturah 리조트는 리츠-칼튼 호텔, 해변 접근성을 제공하는 개인용 회원 전용 클럽, 여성 클럽, 아동 클럽, 몰입적이고 총체적인 웰빙 센터, 미슐랭 별을 받은 레스토랑 및 소매 거리를 포함해 다양한 시설을 주택 소유주에게 제공한다. 이 고급스러운 개발 프로젝트는 MAG of Life가 등록한 'WELL Community'의 일환으로, 건물에 대해 WELL HSR(Health-Safety Rating) 인증을 받은 MENA 지역 최초의 사례가 될 전망이다. 그뿐만 아니라, 고급스러운 웰빙 호텔, 주말마다 열리는 농부 직거래 장터를 포함하는 여덟 개의 지속가능한 유기농 중심 소매 공간, 주차 서비스를 제공하는 24/7 안전한 개인 주차, 야생 동물 보호 구역이라는 독특한 전망을 제공하고, 외부인 출입을 제한하는 주택지에 대한 접근성을 주민에게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모든 주거지에는 KETURAH의 Wealth of Wellbeing Life 개념을 통합한다. MAG of Life의 KETURAH 리조트는 두바이 Creek에 위치하며, 두바이 시내, DIFC 및 두바이 국제공항에 대한 편리한 접근성을 제공한다. 

사진 - http://www.sisa-news.com/data/photos/newswire/202211/art_222006_1.jpg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커버스토리】 거래 멈춘 부동산...시장 안정·실수요자 부담 완화가 핵심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경제가 내년에는 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잇달아 나온다. 한국경영자총협회 조사에 따르면 전국 대학 경제 및 경영학 교수 204명의 반 이상이 현재 상황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와 비슷하거나 더 어렵다고 진단했다. 올 무역수지 누적적자 3백7십6억달러, 물가 상승에 내수는 얼어붙고, 금리도 급격히 오르면서 자금시장까지 나빠지고 있다. 그 한 가운데에 부동산 시장 발 신용위기 우려가 있다. 부동산은 우리 국민 자산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만큼 실제 체감하는 위기의 강도는 더 클 수밖에 없다. 부동산시장 상황, 정부 대책, 경제 전반에 미칠 영향 등을 짚어봤다. 주택시장 침체 본격화...서울아파트 거래 최저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이 좀처럼 빙하기에서 벗어날 기미가 없다. 이런 추세가 내년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금융시장 전반으로 위기감이 확산중이다. 신규 분양과 기존 매매시장, 금융시장이 함께 침체하는 복합위기로 확대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미 ‘거래 절벽’의 심각도는 임계치에 도달했다. 올해 수도권 아파트 매매 거래량(1~9월)은 전년 동기보다 70.3%나 줄었다. 전체 주택 대비 거래량은 통계 작성 이래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남들에게 훈계하고 지적질 그만하고 너나 잘 하세요”
지난주 토요일 고교동기와 동기부부 60여명이 버스 2대를 빌려 한탄강 주상절리와 고석정 일대 야유회를 다녀왔다. 지난 몇 년간 코로나 팬데믹 등으로 인해 야외활동에 제약을 받다가 코로나 엔데믹시대로 접어들면서 고교 동기들이 단체여행길에 나선 것이다. 고교졸업 47년만에 보는 동기들도 있으니 얼굴은 어렴풋이 알아도 이름은 어사무사했다. 그래서 여행을 준비한 집행부는 여행 참가자 한사람 한사람의 가슴에 부착할 명찰을 정성스레 만들어왔고, 여행 일정이 끝날 때까지 모두들 그 명찰을 가슴에 달고 여행을 다녔다. 명찰에는 고교 3학년 당시 반과 이름이 표시되어 있었다. ‘3-0 반(班) 000’. 이렇게 표시된 명찰을 가슴에 달고 고교 재학 시 불렀던 응원가며 교가를 부르니 마주치는 관광객들이 관객이 되어 “어느 학교냐?” “60넘은 노인네들이 수학여행 왔나보다” “우리도 저렇게 한번 여행오자”라며 관심을 보였고 뿌듯한 마음으로 여행을 마치고 마지막 코스인 저녁 식사장소에 도착했다. 이때 버스에서 사회를 봤던 오지랖 넓은 한 친구가 집행부를 도와준다며 명찰을 걷기 시작했다. 왜냐면 그 명찰은 다음 모임에서도 유용하게 재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는 식사하는 테이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