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3.21 (목)

  • 구름많음동두천 5.2℃
  • 흐림강릉 13.6℃
  • 구름많음서울 5.7℃
  • 흐림대전 8.4℃
  • 흐림대구 12.9℃
  • 구름많음울산 14.7℃
  • 흐림광주 6.5℃
  • 구름많음부산 15.9℃
  • 흐림고창 5.2℃
  • 흐림제주 9.9℃
  • 구름많음강화 4.8℃
  • 흐림보은 7.3℃
  • 흐림금산 7.6℃
  • 흐림강진군 7.5℃
  • 흐림경주시 13.7℃
  • 구름많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김진돈의 형상의학





이부진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 의혹 일파만파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일명 우유주사로 불리는 마약류인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관련 보도를 부인했지만, 경찰 등이 내사에 착수하는 등 논란이 점점 확대되고 있다. 앞서 <뉴스타파>는 지난 20일 서울 강남구 H성형외과에서 근무했던 간호조무사의 말을 인용해 ‘이 사장이 2016년 한달에 최소 두 차례 방문해 프로포폴을 투약받았으며, 해당 병원은 이 사장의 투약기록을 작성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해당 병원을 다닌 적은 있지만 불법투약은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이 사장은 21일 호텔신라 커뮤니케이션팀을 통해 ‘‘뉴스타파’ 보도와 관련한 설명자료’를 내어 “해당 병원에 치료 목적으로 다닌 적은 있지만 불법투약은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 사장은 “2016년 왼쪽 다리에 입은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 치료, 눈꺼풀 처짐(안검하수) 수술을 위한 치료 목적으로 수차례 해당 병원에 다닌 적은 있지만, 보도에서처럼 불법투약을 한 사실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계당국은 이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에 대해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경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