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8.0℃
  • 구름조금강릉 6.0℃
  • 박무서울 7.8℃
  • 박무대전 5.5℃
  • 박무대구 3.9℃
  • 구름조금울산 8.1℃
  • 박무광주 7.7℃
  • 맑음부산 11.9℃
  • 구름많음고창 11.0℃
  • 맑음제주 11.7℃
  • 흐림강화 6.5℃
  • 흐림보은 -0.1℃
  • 흐림금산 2.1℃
  • 구름많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1.1℃
  • 구름많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사회

태어 난지 2개월 된 여아 흔들침대에서 떨어져 숨져 경찰 수사

경찰 학대 정황은 없는 것으로 보이나 정확한 사망 원인 가리기위해 부검 의뢰

[인천=박용근 기자] 태어 난지 2개월 만에 흔들침대에서 떨어져 수술을 받은 후 퇴원한 2살 여아가 자택에서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310분경 인천 한 주택에서 A(2)양의 상태가 좋지 않은 것을 부모가 발견해 119에 신고해 심폐소생술(CPR) 조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에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A양은 지난해 2월 태어나 같은해 4월 흔들침대에서 떨어져 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퇴원했으나 뇌에 뇌척수액이 고이는 뇌수종 판정을 받아 통원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학대 정황은 없는 것으로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을 부검 의뢰 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남편이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것 처럼 한 40대 부인 2년만에 살인 혐의로 중형 선고
[인천=박용근 기자] 남편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해 숨졌다고 혐의를 부인하다가 2년만에 살인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40대 여성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인천지법 제15형사부(재판장 표극창)는 10일(살인 등)혐의로 기소된 A씨(45·여)에 대해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국과수 부검 결과 혈중알콜농도 0.16%였던 피해자가 스스로 자신을 찔렀다고 볼 수 없고, 흉기에 찔린 부위의 위치나 각도 등을 보더라도 피해자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볼 사정이 없다"며 "또 사건 당시 피고인과 피해자가 단 둘이 있었고, 피고인의 왼쪽 손에 흉기가 들려 있었다는 현장 소방대원의 증언도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 정황 상 피고인의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고 공소사실은 모두 유죄로 인정된다"며 "피고인은 인간의 생명을 침해하는 중대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유가족들에게 용서받지 못했으나, 범행 후 뒤늦게나마 119에 신고하고 구조하려고 했던 점, 벌금형을 초과하는 범죄 전력이 없는 점 등에 비춰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A씨는 수사 기관에서 범행을 부인했다가 2년만에 구속기소됐다. 이후 재판에 넘겨져서도 남편을 칼로 찌른 사실이 없고 남편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문화

더보기
법의학자가 말하는 삶과 죽음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2만 건 이상의 부검을 행하고 헝거포드 대학살, 9·11테러, 발리 폭탄테러 등 굵직한 사건들에 참여한 영국 최고의 법의학자 리처드 셰퍼드가 쓴 법의학에 관한 책이다. 법의학자의 수련 과정과 업무, 심적 곤경까지 솔직하게 이야기한다. 발간 당시 타임스 올해의 책으로 선정됐다. 시신은 진실을 말한다 죽은 자는 말이 없지만 시신은 많은 것을 말해준다. 보통 의사들과 달리 법의관들의 환자는 모두 죽은 사람들이다. 그들의 임무는 경찰이 범죄사건을 해결하도록 시신을 의학적으로 철저히 검사하는 것이다. 자신의 의학 지식으로 살인사건을 재구성하고, 풀리지 않던 문제를 풀도록 도와주고, 무고한 사람을 구원해주고, 법정 증언으로 가해자를 처벌하는 데 기여하는 것이 법의학자의 삶이다. 헝거포드 총기 난사 사건으로 명성을 얻고 9·11 테러, 발리 폭탄 테러, 다이애나 비 사망사건 등 굵직한 사건에 참여한 영국 최고의 법의학자 리처드 셰퍼드는 갑작스럽고 설명할 수 없는 죽음의 진실을 찾아내어 사건을 해결해왔다. 죽음과 함께하는 삶은 그에게 명성을 안겨주었지만 그와 함께 공황도 안겨주었다. 30년의 법의관 생활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은 이 회고록은 자연사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