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10 (화)

  • 구름조금동두천 5.6℃
  • 맑음강릉 7.1℃
  • 박무서울 8.5℃
  • 박무대전 7.8℃
  • 연무대구 6.7℃
  • 맑음울산 11.4℃
  • 박무광주 9.3℃
  • 맑음부산 12.1℃
  • 맑음고창 11.7℃
  • 맑음제주 12.3℃
  • 흐림강화 6.3℃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5.8℃
  • 맑음경주시 4.3℃
  • 구름조금거제 9.3℃
기상청 제공

e-biz

맞춤형 단독주택 인기에 음성군 ‘홈스토리오픈하우스’ 행사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충북 음성군에서 단독주택 시공 브랜드 홈스토리하우스가 11월 23일과 24일 양일에 걸쳐 ‘홈스토리오픈하우스(이하 ‘오픈하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단독주택 시공은 홈스토리하우스, 설계는 공간기록 건축사사무소 그리고 인테리어는 스페이스로그가 참여했다. 평면 설계의 특징은 거실 및 주방과 같은 공적공간과 침실을 포함한 사적공간을 건축적으로 분리하면서 두개의 매스를 사선으로 배치했다. 진입성과 프라이버시를 동시에 확보한 아이디어가 독특하다. 작가주의에 만연하지 않고, 실용적이면서도 건축미가 담긴 공간을 구성하기 위해 스스로에게 수없이 되묻는다는 건축가와 인테리어 디자이너의 고민이 조화롭게 잘 나타났다.


평수는 약 40평대 경량목구조이며 내부의 거실을 강조한 것이 큰 특징이다. 거실을 포함한 복도와 주방 그리고 침실까지 블랙 앤 화이트 모노톤으로 구성해 스타일리시하며 안정적인 인테리어를 느낄 수 있다. 외벽에 적용된 고벽돌 마감과 지붕의 징크도 무채색 계열로 심플하게 처리하여 내부 인테리어와 통일감 있는 디자인이 돋보인다. 단독주택 바깥 자연과 어우러졌으면 좋겠다는 건축주의 희망을 반영한 디자인이다.


현장의 오픈하우스에는 홈스토리하우스, 공간기록, 스페이스로그 3사가 모두 참여해 단독주택 시공에 관한 맞춤식 상담을 진행한다. 시공 시 알아두면 좋은 점, 주의할 점 등 많은 건축주들이 궁금해하는 내용을 해결할 수 있는 좋은 자리이다. 홈스토리하우스의 10년 노하우를 실제 시공 현장을 통해 느끼며 자신에게 맞는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홈스토리하우스는 투명한 견적 시스템과 높은 시공 퀄리티 덕택에 기존 건축주와 유대관계가 높다. 단독주택은 거주하는 사람의 삶의 이야기가 깃들어 있어야 한다는 가치를 통해 천편일률적인 평면도를 그리지 않고 건축주와 오랜 상담을 통해 맞춤형 설계를 진행한다. 단순히 평당가 단가 계약이 아닌 실제로 투입되는 자재에 대한 자세한 가격 정보를 제공한다. 다른 하우징 업체와 다른 독특한 디자인으로 지난 2019 서울경향하우징페어에서 예비 건축주들의 많은 관심을 이끌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남편이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것 처럼 한 40대 부인 2년만에 살인 혐의로 중형 선고
[인천=박용근 기자] 남편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해 숨졌다고 혐의를 부인하다가 2년만에 살인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40대 여성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인천지법 제15형사부(재판장 표극창)는 10일(살인 등)혐의로 기소된 A씨(45·여)에 대해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국과수 부검 결과 혈중알콜농도 0.16%였던 피해자가 스스로 자신을 찔렀다고 볼 수 없고, 흉기에 찔린 부위의 위치나 각도 등을 보더라도 피해자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볼 사정이 없다"며 "또 사건 당시 피고인과 피해자가 단 둘이 있었고, 피고인의 왼쪽 손에 흉기가 들려 있었다는 현장 소방대원의 증언도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 정황 상 피고인의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고 공소사실은 모두 유죄로 인정된다"며 "피고인은 인간의 생명을 침해하는 중대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유가족들에게 용서받지 못했으나, 범행 후 뒤늦게나마 119에 신고하고 구조하려고 했던 점, 벌금형을 초과하는 범죄 전력이 없는 점 등에 비춰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A씨는 수사 기관에서 범행을 부인했다가 2년만에 구속기소됐다. 이후 재판에 넘겨져서도 남편을 칼로 찌른 사실이 없고 남편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문화

더보기
법의학자가 말하는 삶과 죽음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2만 건 이상의 부검을 행하고 헝거포드 대학살, 9·11테러, 발리 폭탄테러 등 굵직한 사건들에 참여한 영국 최고의 법의학자 리처드 셰퍼드가 쓴 법의학에 관한 책이다. 법의학자의 수련 과정과 업무, 심적 곤경까지 솔직하게 이야기한다. 발간 당시 타임스 올해의 책으로 선정됐다. 시신은 진실을 말한다 죽은 자는 말이 없지만 시신은 많은 것을 말해준다. 보통 의사들과 달리 법의관들의 환자는 모두 죽은 사람들이다. 그들의 임무는 경찰이 범죄사건을 해결하도록 시신을 의학적으로 철저히 검사하는 것이다. 자신의 의학 지식으로 살인사건을 재구성하고, 풀리지 않던 문제를 풀도록 도와주고, 무고한 사람을 구원해주고, 법정 증언으로 가해자를 처벌하는 데 기여하는 것이 법의학자의 삶이다. 헝거포드 총기 난사 사건으로 명성을 얻고 9·11 테러, 발리 폭탄 테러, 다이애나 비 사망사건 등 굵직한 사건에 참여한 영국 최고의 법의학자 리처드 셰퍼드는 갑작스럽고 설명할 수 없는 죽음의 진실을 찾아내어 사건을 해결해왔다. 죽음과 함께하는 삶은 그에게 명성을 안겨주었지만 그와 함께 공황도 안겨주었다. 30년의 법의관 생활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은 이 회고록은 자연사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