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5.8℃
  • 맑음서울 -1.4℃
  • 맑음대전 1.5℃
  • 맑음대구 2.8℃
  • 구름많음울산 3.7℃
  • 맑음광주 3.4℃
  • 구름많음부산 3.6℃
  • 맑음고창 1.8℃
  • 구름많음제주 4.7℃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0.4℃
  • 맑음금산 0.9℃
  • 맑음강진군 3.2℃
  • 구름조금경주시 3.0℃
  • 구름조금거제 3.1℃
기상청 제공

경제

"택진이형, 돈 셌어요?" [엔씨소프트 리니지2M 첫날 매출 100억 원 돌파하나?]

사전예약 수 738만 달성···출시 직후 구글·애플 인기순위 1위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몇 년 동안 리니지2M 따라올 게임 없을 것"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새벽에 출근해 돈을 긁어모을 태세다.

엔씨소프트가 출시한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M'이 흥행 예감이다.

27일 자정 서비스를 시작한 '리니지2M'은 오후 5시까지 구글-애플 앱스토어 인기순위 1위에 등극했다. 기존 1위 리니지M을 밀어낸 것이다.

개발 기간만 2년 반 이상을 거쳐 하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꼽혔던 리니지2M은 130개 서버로 12세 이용가와 청소년 이용불가 등급으로 나눠 서비스한다.

리니지2M이 리니지M의 기록을 뛰어넘을까. '리니지M'은 2017년 출시된 첫날 매출 107억 원, 접속자 210만 명을 기록하며 국내 모바일게임 중 최고 기록을 세웠다. 당시 애플 앱스토어 기준으로 출시 7시간 만에 매출 1위에 올랐었다.

리니지2M은 예약 수 738만을 달성하며 국내 최다 예약 기록을 세웠다. 25일부터 사전 다운로드를 시작하자마자 양대 마켓 인기순위 1위를 차지했다.

김 대표도 9월 기자간담회에서 리니지2M을 직접 소개하며 "앞으로 몇 년 동안 기술적으로 리니지2M을 따라올 게임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리니지2M은 모바일 최고 수준의 4K급 풀 3D 그래픽, 충돌처리 기술, 플레이를 단절시키는 모든 요소를 배제한 심리스 로딩, 1만 명 이상 대규모 전투가 가능한 원채널 오픈 월드를 구현했다.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하는 플랫폼 ‘퍼플’로 모바일과 PC를 오가며 게임을 즐길 수도 있다.

최신 모바일 기기 해상도보다 높은 4K급(3840×2160) 해상도를 지원한다. 

키보드와 마우스에 최적화된 조작 시스템, 게임 데이터 연동 메신저, 게임 플레이 화면 스트리밍도 제공한다.

리니지2M 첫날 매출이 100억 원을 넘길 것으로 관측된다. 엔씨소프트도 리니지2M 흥행이 4분기 실적을 이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엔씨는 중장기 흥행에 성공하기 위해 이벤트를 통해 이용자를 최대한 끌어 모을 계획이다.

그랜드 오픈과 양대 마켓 인기 1위 달성을 기념해 '10만 아데나'와 '아가시온 획득권' 5개를 모든 이용자에게 제공한다.

출석 이벤트에선 '정령탄', '방어구 강화 주문서' 등 게임 아이템이 주어진다.

다음달 11일까지 3차 전직을 완료할 경우 ‘생명의 돌’ 아이템 10개를 받을 수 있다. 

18일까지 게임 내 푸시 보상으로 ‘성장의 물약 10%’, ‘상급 클래스 획득권’, '상급 아가시온 획득권’ 등 아이템도 획득할 수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백원우·조국 vs 검찰 격화 [김기현 하명 수사 논란]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오해와 추측이 난무하고 있어 바로잡고자 합니다.”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받고 있는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28일 입장문을 발표했다. 백 부원장은 지난해 6·13지방선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 근무했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비리 의혹 첩보 보고서를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는 각종 첩보 및 우편 등으로 수많은 제보가 집중된다. 각종 첩보와 민원은 민정수석실 내 업무분장에 따라 시스템대로 사안에 따라 분류해 각 비서관실로 전달한다.“ 백 부원장은 의혹과 관련해 업무분장에 따른 단순 이첩이며 당시 조국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조차 아니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고위 공직자 등 다양한 분야 인사들에 대한 검증 및 감찰 기능을 갖고 있지만 수사기관은 아니기 때문에 확인이 필요한 첩보나 제보는 일선 수사기관에 이첩해 수사하도록 하는 것이 통례다.” 백 부원장은 ‘하명 수사’가 아닌 ‘민정수석실 고유 기능’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검찰은 김 전 시장 수사가 청와대 비위 첩보 전달로 시작된 정황을 포착하고, 백 부원장이 해당 첩보를 반부패비서관실에 전달했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