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0.7℃
  • 구름조금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1.6℃
  • 맑음광주 1.4℃
  • 구름많음부산 2.8℃
  • 맑음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4.6℃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1.4℃
  • 구름많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정치

신보라·정미경 최고위원 동반 단식...나경원 대표는 아직

"내가 황교안이다, 아직 우리의 투쟁 끝나지 않아"
황 대표 농성하던 청와대 앞에서 새벽부터 단식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우리가 황교안이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단식투쟁' 8일째인 27일 밤 병원으로 옮겨지자 같은 당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이 "황 대표의 단식은 끝나지 않았다"며 황 대표의 단식을 이어받기로 했다.

신보라 최고위원과 정미경 최고위원은 28일 새벽 1시께부터 황 대표가 서울 청와대 앞에서 단식 농성을 벌이던 농성장에서 동반 단식에 돌입했다.

신 최고위원은 입장문을 통해 단식 결의를 밝혔다. 

"아직 우리의 투쟁은 끝나지 않았고 누군가는 이곳을 지켜 당대표의 목숨 건 투쟁의 뜻을 함께 관철해 나가야 한다. 당 최고위원으로서 필요한 역할은 무엇이든 하자는 생각으로 이곳 청와대 앞으로 왔다. 국민의 목소리와 염원이 모인 이곳에서 대표의 뜻을 이어 단식으로 함께 하겠다."

호소는 강렬했다.

"이제는 내가 황교안이다. 우리가 황교안이다. 청와대 앞에서 다시 한 번 호소한다. 공수처법, 연동형비례제선거법을 즉각 철회하라. 절차적 민주주의, 대의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들고 대통령의 견제 없는 독주를 보장해버리는 악법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

정 최고위원도 K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의지를 밝혔다. 

"대표님 뜻을 받아야겠다는 생각으로 '우리도 황교안입니다'라는 취지로 시작했다. 우리 최고위원들이 대표님께 와서 병원에 가자고 건의드렸을 때 대표님 상황을 보고 결심을 굳히게 됐다. 지도부의 한 사람으로 우리도 이 뜻을 이어가자고 해서 시작했다."

한국당은 "우리 모두가 황교안"이란 의지로 패스트트랙 처리 저지를 위해 당을 대표하는 단식 등 투쟁을 총동원할 각오다.

나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투쟁 지속을 강조했다.

"황 대표의 단식은 끝나지 않았다. 우리 모두가 황교안이다. 오늘부터 우리 한국당에서 이 단식을 이어나가겠다. 또다른 황교안이 나타날 것이다."

다만 나 원내대표는 "이후에 자발적으로 동참하는 것은 모르겠지만 릴레이 단식 형식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지난번 삭발투쟁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 단식투쟁에 동참할 의사를 밝히지는 않았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관광공사의 텐트 철거 시도를 경계했다. 

"청와대와 경찰에 부탁하고 싶은 것은 대표님이 힘든 단식을 할 때도 몇 번 시도했듯 최소한의 생명안전 장치인 텐트 철거를 시도하는 일이 없길 바란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형식<내용, 과거<미래, 당리<국익 [2019 국정감사 우수의원 시상식]
국정감사는 입법 추진과 함께 대한민국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의 막중한 권한이자 책임있는 의정활동이다. 국민을 대표해 정부기관들의 국정운영을 전반적으로 평가하고 잘못된 부분을 시정토록 하는 데 목적이 있다. 정부가 국가와 국민을 위해 봉사하고 있는지를 국민의 눈으로 분석하고, 국민의 입으로 지적하는 엄중한 현장에서 눈부시게, 또 눈물나도록 명쾌하고 통쾌한 질의와 비판, 그리고 대안을 제시한 의원들을 만나본다.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31년간 정론직필의 언론정신을 구현해 온 수도권일보·시사뉴스가 선정하는 ‘2019 국정감사 우수의원 시상식이 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성료됐다. 시상식에는 수도권일보·시사뉴스 창간발행인 겸 대표이사인 강신한 회장을 비롯해 수상자 명단에 오른 국회의원, 수도권뉴스·시사뉴스 임직원들 및 국회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올해로 일곱 번째 진행되는 국정감사 우수의원 시상식은 2013년을 시작으로 지난 6년간 백 명이 넘는 국감 우수위원을 발굴해냈다. “공정하고 능력있고 국가를 위해 봉사하는 의원님들에게 매년 이런 좋은 자리를 마련하는데 감회가 새롭다. 우수의원에 선정되신 의원님들이 내년에도 국회에서 다시 볼 수 있기를 기원한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