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5.8℃
  • 맑음서울 -1.4℃
  • 맑음대전 1.5℃
  • 맑음대구 2.8℃
  • 구름많음울산 3.7℃
  • 맑음광주 3.4℃
  • 구름많음부산 3.6℃
  • 맑음고창 1.8℃
  • 구름많음제주 4.7℃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0.4℃
  • 맑음금산 0.9℃
  • 맑음강진군 3.2℃
  • 구름조금경주시 3.0℃
  • 구름조금거제 3.1℃
기상청 제공

e-biz

PC방 창업 브랜드 피에스타PC방, 연말 맞이 ‘모두 다 드림’ 페스티벌 개최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PC방 창업 프랜차이즈 브랜드 ‘피에스타PC방’이 2019 연말 맞이 ‘모두 다 드림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피에스타PC방은 2016년부터 지금까지 약 4년이라는 시간 동안 가맹점의 성공 창업을 이끌며 끊임없이 감사패를 받아왔다. 이에 피에스타는 가맹점주들이 보내준 뜨거운 성원에 보답하고, 연말을 더욱 따뜻하게 마무리하기 위해 해당 이벤트를 마련하게 됐다.


12월 한 달 동안 진행되는 ‘모두 다 드림’ 페스티벌에는 풍성한 혜택을 담은 프로모션들이 펼쳐진다. 페스티벌 참여는 피에스타PC방 공식 홈페이지에 접속해 이벤트 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피에스타PC방에서는 신청한 창업점주들을 대상으로 ▲RTX 2080 super 및 파워 700W 정격 업그레이드 ▲LED 튜닝케이스 업그레이드 ▲FPS 전용 240Hz 모니터 무상 업그레이드 ▲프리미엄 휴게음식점 개설비 50% 등의 혜택을 지원한다.


또한 신청한 가맹점주에게 기본 제공되는 혜택으로는 ▲삼성 RAM 16G ▲인텔 9세대 CPU ▲프리미엄 버추얼 7.1ch 진동 RGB 게이밍 헤드셋 ▲전좌석 준프로급 게이밍마우스 및 게이밍키보드 등이 있다.


‘모두 다 드림’ 페스티벌인 만큼 혜택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가맹비 및 교육비 100% 면제, 최고급 청정 흡연부스 기본 시공을 비롯해 최신 복합기 무상지원, 오프라인 홍보마케팅 지원, 매장 게임대회 개최 지원, 헤드셋 거치대 전좌석 지원 등 풍부한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다. 더불어 피에스타PC방은 특A급 선점포를 5명 선착순으로 계약 지원도 진행하고 있다.


특히 피에스타는 말뿐인 지원이나 실상을 들여다보면 눈속임인 이벤트가 아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내용으로만 창업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에 피에스타PC방이 가맹점주들에게 감사패 잇따라 받고 있고 있다고 전했다.


피에스타PC방 측 관계자는 “가맹점주들의 성공이 곧 본사의 성공이라 볼 수 있다. 점주님들이 직접 감사패를 주신 만큼 그 성원에 감사를 표하는 의미에서 풍성한 혜택을 제공해드리고자 한다. 2019년 12월 한정 프로모션이니 서둘러 참여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피에스타PC방은 올해 초 창업경영신문에서 발표한 2019프랜차이즈 순위 내 PC방 창업 분야에서 브랜드 1위를 기록했다. PC방 창업 경력 10년 이상의 전문가들로 본사를 운영하면서 투명성 제고에 힘을 쏟고 있다고 한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백원우·조국 vs 검찰 격화 [김기현 하명 수사 논란]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오해와 추측이 난무하고 있어 바로잡고자 합니다.”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받고 있는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28일 입장문을 발표했다. 백 부원장은 지난해 6·13지방선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 근무했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비리 의혹 첩보 보고서를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는 각종 첩보 및 우편 등으로 수많은 제보가 집중된다. 각종 첩보와 민원은 민정수석실 내 업무분장에 따라 시스템대로 사안에 따라 분류해 각 비서관실로 전달한다.“ 백 부원장은 의혹과 관련해 업무분장에 따른 단순 이첩이며 당시 조국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조차 아니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고위 공직자 등 다양한 분야 인사들에 대한 검증 및 감찰 기능을 갖고 있지만 수사기관은 아니기 때문에 확인이 필요한 첩보나 제보는 일선 수사기관에 이첩해 수사하도록 하는 것이 통례다.” 백 부원장은 ‘하명 수사’가 아닌 ‘민정수석실 고유 기능’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검찰은 김 전 시장 수사가 청와대 비위 첩보 전달로 시작된 정황을 포착하고, 백 부원장이 해당 첩보를 반부패비서관실에 전달했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