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에게 갑질? 논란의 이대앞 미용실

2021.11.11 13:04:56


유튜버 구제역 "예약손님에 전화 뜬금없이 욕설"
해당 미용실 대표 "할말 없으니 와서 이야기해라"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서울 이대앞에서 미용실을 운영 중인 A씨의 갑질이 논란이 되고 있다.

 

10일 제보전문 유튜버로 활동 중인 구제역은 이대 미용실 갑질사장의 신상, 정체를 공개합니다'란 제하의 방송을 올렸다.

 


구제역은 방송을 통해 A씨는 오전 7시 30분에 예약한 손님 B씨가 7시 45분 경 도착 매장 번호로 전화를 하자 한차례 짧게 통화, 전화를 끊은 후 자른 번호로 전화해 "뜬금없이 '니가 늦었자나 XX야' 말하고 전화를 끊었다" 전했다.

 

B씨는 예약 당일 로스쿨 면접이 있어 "오전 7시 30분으로 예약했으나, 분명 45분에 간다고 메모를 남겼고 도착한 시간은 47분 이었다" 사연을 밝혔다.

 

이후 A씨는 문자 메세지를 통해 B씨와 환불금 문제로 다툼이 있었고. B씨의 친구가 대신해 전화를 하자 변호사와 경찰 등을 사칭하며 폭언을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구제역은 방송을 통해 A씨와 고객간 이뤄진 대화 내용도 함께 공개했다.

 


한편, A씨는 구제역의 방송과 관련 "할말이 있으면 자신의 매장으로 찾아오라"며 정확한 답변을 피했다.

김정기 sisanews@hotmail.com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Copyright ⓒ 1989 -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