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대 우주강국' 국정 과제로 제시한 윤 대통령, 바이든과 우주 협력 논의할 듯

2022.05.20 09:28:39


오는 21일 한미 정상회담에서 달 탐사 등 우주탐사 협력 확대 논의 전망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후 처음으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우주 탐사 협력을 강화하는 안이 협상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20일 대통령실과 관계부처 등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1일 한국에서 진행되는 첫 회담에서 주요 의제 중 하나로 우주 분야 협력을 강화하는 안이 논의된다.

 


트럼프 행정부에 이어 바이든 행정부도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공격적 행보를 이어가는 가운데 안보와 직결된 우주 분야에서도 우방국들과의 협력 관계를 확대하고 있는 것이 배경이다.  

 

대표적으로 미국은 중국과 러시아가 우주 동맹을 강화하는 데 대응해 우방국들과 함께 '아르테미스 프로젝트'로 맞서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오는 2025년까지 달에 각각 여성과 유색인종 우주비행사 2명을 착륙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1969년 인류 최초의 달 탐사인 '아폴론 프로그램' 이후 50여년 만에 재개된 달 탐사 프로젝트다. 계획의 이름은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아폴로의 쌍둥이 누이이자 달의 여신인 아르테미스의 이름에서 따왔다.

 


한국을 비롯해 일본과 영국, 이탈리아, 룩셈부르크, 캐나다, 브라질, 호주, 뉴질랜드, 아랍에미리트(UAE), 우크라이나 등 11개국이 동참하기로 했다.

 

지난해 5월 한미 정상회담의 후속 조치로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에 참여를 확정지었다면 이번 회담에서는 우리나라의 예산과 인력 등을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에 더 많이 투입하고, 항공우주 기술개발 협력을 더욱 고도화하는 협상 결과물을 낼 것으로 관측된다.

 

윤석열 정부는 이 외에도 미국이 내민 우주 협력 손길에 전향적으로 대응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본적으로 윤 정부는 한미동맹 등 '친미'(親美) 기조를 앞세우고 있다. 또 '한국판 NASA'인 우주청 설립 등 세계 7대 우주강국을 주요 국정과제로 제시하며 우주산업에 대한 의지가 남다르기 때문이다.

 

미국측에서도 한국의 적극적인 협력은 보탬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독자개발 우주로켓 '누리호'를 목표로 한 오는 6월 15일 2차 발사에 성공하면 한국은 명실상부 7대 우주강국으로 등극하게 된다.

 

또한 발사체뿐만 아니라 한반도를 정밀 관측할 목적인 다목적 6호 위성·차세대 중형위성 2호 발사(위성), 우리나라 최초 우주탐사선인 달 궤도선 발사(우주탐사) 등 발사체, 위성, 우주탐사까지 3대 우주개발 영역을 올해 모두 진행하고 있는 국가이기도 하다. 이와 함께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개발도 올해 본격 착수할 계획이다. 

 

양국은 이미 우주 분야에서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그 대표적인 예가 오는 8월 1일 쏘아올릴 예정인 한국의 첫 달궤선에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한 ▲고해상도 카메라 ▲우주인터넷 ▲광시야 편광 카메라 ▲감마선 분광기 ▲자기장 측정기 등 5개와 함께 NASA의 섀도캠 1개를 탑재하기로 한 것이다.

 

유일한 외산 탑재체인 NASA의 섀도캠은 달 남북극지역의 충돌구 속에서 일년 내내 햇빛이 들지 않는 '영구음영지역'을 촬영한다. 달 극지역은 생명 활동에 필수적인 얼음이 남아 있는 것으로 추정돼 유인 탐사 후보지로 꼽힌다.

 

이는 NASA가 2025년까지 달에 다시 우주인을 보내는 미션인 '아르테미스'에서 달 유인 착륙에 적합한 후보지를 선정하기 위한 기초 자료를 확보하는 임무를 수행하는 차원이다. 동시에 이는 한국과 미국의 첫 우주 협력의 상징이다.

 

한편 조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3일로 예정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미일 정상회담에서도 우주분야에 대한 협력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교토통신은 미·일 정상회담 후 발표되는 공동성명에는 향후 수십 년 동안 우주 분야에서 양국 협력을 확대한다는 협정을 내년에 체결한다는 내용이 담긴다고 지난 19일 보도했다.

홍경의 tkhong1@hanmail.net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Copyright ⓒ 1989 -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