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탄소중립·수소산업·에너지 안보가 새 정부 에너지 정책"

2022.05.24 11:24:15


"탄소중립, 원전·재생에너지·천연가스 믹스"
"장기적 관점서 수소 산업 전환 위해 노력"
"수소 생산 기반 확보해 안정적 공급망 구축"
"해외 자원 개발 산업 생태계 회복해 나가야"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대구에서 열린 제28차 세계가스총회(WGC)에 참석했다. 취임 첫 민간 국제행사 참석이다.

 

윤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책임과 역할, 수소 생산 기반 확보, 에너지 안보를 위한 수입선 다변화 등을 새 정부의 에너지 정책 방향으로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속 가능한 성장과 미래가 에너지 정책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며 "한국은 글로벌 리더 국가로서 탄소중립을 달성하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에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를 위해 원전과 재생에너지, 천연가스를 합리적으로 믹스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장기적 관점에서 수소산업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도 했다. 윤 대통령은 "천연가스는 에너지 빈곤을 줄이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지만 보다 장기적인 시각을 가지고 탄소 발생을 획기적으로 줄이거나 수소 산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변화와 혁신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탄소 발생을 줄이기 위한 기술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국내외 수소 생산 기반을 확보해 안정적인 수소 공급망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너지 안보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에너지와 원자재 수급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수입선 다변화로 자원 비축을 확대하는 한편, 민간이 중심이 되어 해외 투자의 활력을 높이고 해외 자원 개발에 관한 산업 생태계를 회복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WGC는 국제가스연맹이 주최하는 가스 분야 세계 최대 국제행사다. 1931년 이래 3년마다 개최되며, 일본과 말레이시아에 이어 아시아에서는 3번째로 개최됐다. 천연가스 공급·기술·서비스 기업 및 수소 등 신산업 분야 기업 150여개사가 참여했다.
 

홍경의 tkhong1@hanmail.net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Copyright ⓒ 1989 -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