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1300원 날벼락에 기름값 고공행진

2022.07.02 16:58:34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국내 휘발유 및 경유 가격이 2100원대를 넘어선 가운데 원·달러 환율이 13년 만에 1300원대를 돌파하는 등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기름값 상승을 다시 부채질하고 있다.

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사이트 오피넷에 따르면 지난 6월 5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21.9원 오른 ℓ(리터)당 2137.7원으로, 8주 연속 상승했다. 경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31.1원 오른 2158.2원이다.

일일 평균 가격을 살펴보면 지난달 30일 기준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ℓ당 전일 대비 3.81원 상승한 2144.90원, 경유 평균 판매 가격은 전일 대비 4.51원 오른 2167.66원을 기록했다.

휘발유 가격은 지난 5월26일 2000원대(2002원)를 돌파한 이후 지난 6월3일 2020원대, 6일 2030원대, 8일 2040원대, 10일 2050원대를 넘어서는 등 계속 올랐다. 지난달 11일에는 2064.59원을 기록, 10년 2개월 만에 역대 최고가 기록(2012년 4월 18일 2062.55원)을 갈아치웠다. 경유 가격은 지난 5월12일 1953.29원을 기록하며 기존의 최고가(2008년 7월 16일 1947.74원)를 경신했다. 지난 5월24일 휘발유보다 먼저 2000원대에 진입한 경유는 6월 한달간 하루도 빠지지 않고 매일 가격이 상승했다.

그러다 이달 1일부터 유류세 인하폭이 30%에서 37%로 확대되면서, 국내 주유소 휘발유 및 경유 가격이 소폭 내렸다. 1일 오후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ℓ당 2.65원 상승한 2133.81원, 경유 평균 판매 가격은 전일 대비 3.84원 오른 2153원을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이달부터 유류세가 추가로 인하(7%)되면서 국내 휘발유 및 경유 가격이 소폭 하락할 수는 있지만, 환율이 1300원을 넘어서는 등 '고환율 리스크'로 기름값 하락이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국책연구기관인 에너지경제연구원(KEEI)의 정준환 선임연구위원은 "직영이나 알뜰주유소는 유류세 인하를 빠르게 반영했지만, 자영 주유소들은 1~2주가 지나야 유류세 인하 반영률이 올라갈 것"이라며 "한달~한달 반 전에 국제 유가가 오르는 추세였기 때문에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도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 유류세 인하 효과를 체감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환율이 오르면 우리나라 휘발유 및 경유 가격도 오를 가능성이 높다. 환율 상승도 일정부분 가격 상승에 영향을 주고 있다"며 "(고환율이) 유류세 인하분을 상쇄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조상범 대한석유협회 실장은 "유류세가 추가로 인하돼 이번 주말부터 가격 하락세가 당분간 이어질 수 있다"면서도 "다만 달러 환율은 오히려 올라가는 상황이어서 가격 인하 요인이 높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수입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 평균 가격은 6월 다섯째 주 배럴당 112.7달러로 전주 대비 4.8달러 상승했다. 국제 유가가 국내 가격에 반영되기까지는 3주 가량 걸린다.

석유공사는 "지난주 국제원유 가격은 미 상업원유 재고 감소, 주요 7개국(G7)의 러시아산 석유 가격상한제 추진 합의, 에콰도르의 정치적 상황 불안정에 따른 석유생산 차질 등으로 상승세를 기록했다"고 했다.

김도영 ink502@hanmail.net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Copyright ⓒ 1989 -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