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예방용 항체치료제 ‘이부실드’ 투약

2022.08.08 06:02:10


중증 면역저하자 등 약 1만명 투약 대상
감염 93% 예방, 중증화·사망률 50% 감소
근육주사로 사용 용이…최소 6개월 효과

[시사뉴스 김백순 기자] 오늘(8일)부터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이부실드'의 투약이 시작된다. 코로나19 백신을 맞아도 항체 형성이 잘되지 않거나 백신을 맞기 힘든 중증 면역저하자가 투약 대상이다.

 

이부실드는 체내에 직접 항체를 주입해 면역 효과를 주는 코로나19 예방용 항체치료제다. 확진자를 치료하는 '팍스로비드' 등 기존의 치료제와는 다르다.

 


투약 대상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어려운 혈액암 환자, 장기이식 환자, 선천성(일차) 면역결핍증 환자 등 중증 면역저하자와 접종 이상반응으로 백신을 맞기 힘든 자다. 단, 투약 예정일 7일 이내 코로나19 감염 이력이 없어야 한다.

 

지정된 의료기관 200여 곳에서 투약을 하게 된다.

 

개인이 투약 신청을 할 수는 없다. 투약 가능 여부를 의료진이 판단해 지정된 200여개 의료기관에서 투약을 하게 된다. 투약 시 별도의 본인부담금은 없다.

 


당국은 투약 대상자를 1만명 정도로 추산하고 올해 2배 규모인 총 2만회분을 두 차례에 걸쳐 도입하기로 한 상태다.

 

근육 주사로 체내에 투여하면 수 시간 내에 코로나19 감염 예방 효과를 나타낸다. 효과는 최소 6개월 동안 지속된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와 워싱턴대학 등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면역저하자 중 이부실드 투약군이 비투약군에 비해 감염률이 93% 감소했다. 감염되더라도 투약의 중증 및 사망 발생은 50% 줄었다.

 

오미크론 변이 BA.1, BA.2에 대한 감염 및 중증 예방효과가 있었고 특히 BA.2에서 더 강한 효과가 있음이 확인됐다. 최근 등장한 BA.4, BA.5 변이에 대해서도 BA.2와 유사한 수준의 중화능력이 확인됐다.

 

1만여 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실험에서 중대한 부작용은 보고되지 않았고 일부에서 두통, 피로감, 기침 등 경미한 부작용만 보고됐다고 당국은 전했다.

 

천은미 이화여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정맥주사가 아닌 근육주사로 맞기 때문에 요양병원 등에서 맞기 쉽다"면서 "사망자가 다수 발생하는 고위험 집단·시설에서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부실드가 유효한 예방효과를 나타내는지 지속적인 관찰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우주 고려대학교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항체치료제는 내성이 생기면 효과가 떨어지고 새로운 변이가 나오면 유효성이 감소할 수 있다"며 "내성 및 변이 등의 모니터링을 계속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백순 kimbake@naver.com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l (주)고려일보 후원문의 : (02)412-3228 Copyright ⓒ 1989 -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