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연휴 첫날 고속도로 양방향 '북적'

2022.08.13 10:29:52


전국 고속도로 이용차량 544만대 예상
정체 시작된 지방방향, 정오께 최대 혼잡
상행선도 정체…오후 8시 넘어야 풀릴 듯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13일 광복절 연휴 첫날에 쏟아져 나온 나들이 차량들로 고속도로 양방향이 매우 혼잡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544만대로 예상된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48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은 43만대로 관측된다.

도로공사 측은 "나들이 차량이 집중돼 교통량은 평소 주말보다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양방향 모두 혼잡하며 특히 지방방향으로 정체가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오전 6시~7시 시작된 지방 방향 정체는 오전 11시~12시 최대에 달한 뒤 오후 8시~9시 해소되겠다.

서울 방향 정체는 오전 9시~10시 시작돼 오후 5시~6시 절정에 이르고 오후 8시~9시 사이 풀릴 전망이다.

이날 오전 9시4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은 한남~서초 4㎞ 구간, 신갈분기점 부근~수원 4㎞ 구간, 동탄분기점~남사 부근 12㎞ 구간, 망향휴게소 부근~천안휴게소 부근 15㎞ 구간, 옥산분기점 부근~청주 부근 17㎞ 구간 등에서 정체를 보이고 있다. 서울방향으로는 양재부근~반포 4㎞ 구간 등에서 속도가 더디다.

서해안 고속도로는 목포방향으로 순산터널부근 1㎞ 구간, 매송 휴게소 부근~화성휴게소 부근 12㎞ 구간, 서평택분기점~서평택 7㎞ 구간, 서평택~서해대교 5㎞ 구간 에서 교통 흐름이 혼잡하다.

서울 양양고속도로는 양양방향 미사~설악 부근 29㎞ 구간, 남춘천 부근~춘천분기점 부근 12㎞ 구간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오전 10시 요금소 기준으로 승용차를 이용한 주요 도시 간 예상 소요시간은 하행선 ▲서울~부산 6시간 ▲서울~대구 5시간  ▲서울~광주 6시간 ▲서울~대전 3시간40분 ▲서울~강릉 6시간10분 ▲서울~울산 5시간30분 ▲서울~목포 6시간20분이다.

상행선은 ▲부산~서울 4시간57분 ▲대구~서울 3시간30분 ▲광주~서울 3시간20분 ▲대전~서울 1시간49분 ▲강릉~서울 2시간40분 ▲울산~서울 4시간10분 ▲목포~서울 3시간40분이다.

김도영 ink502@hanmail.net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l (주)고려일보 후원문의 : (02)412-3228 Copyright ⓒ 1989 -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