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마 100주년 '10대 명마 가상경주'

2022.10.07 10:47:57


포경선부터 돌콩까지, 전설의 경주마 10마리의 한판 승부!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한국마사회가 '한국경마 100주년 맞이 10대 명마 가상경주'를 시행한다.

 

경마인들의 가슴에 불을 지핀 ▲포경선 ▲가속도 ▲대견 ▲돌콩 등 '전설의 경주마'들이 9일 한자리에 모인다. 3D로 제작된 이번 영상은 'KRBC 유튜브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되며 현장에서도 방영될 예정이다.

 


한국마사회는 10대 명마 선정을 위해 지난 5월부터 진행된 1차 대국민 투표를 진행했다. 여기에 선정된 명마를 대상으로 ▲속도지수 ▲통산전적 ▲구간 경주기록 등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과학적인 경주력 분석을 통해 가상경주 우승마를 가릴 예정이다.

 

한국경마 최다연승 17연승의 기록마 ‘미스터파크’

 

로또 1등보다 어려운 경마 17연승을 달성한 전설의 말, ‘미스터파크’는 그 명성을 입증하듯 1차 대국민 투표에서도 1위를 차지하며 10대 명마 자리에 올랐다. 2010년 그랑프리 우승을 비롯해 2010년, 2011년 부산경남 연도대표마를 휩쓸며 세운 17연승은 2022년인 현재까지도 깨지지 않는 기록으로 남아있다. 현역 시절 라이벌 관계였던 ‘당대불패’도 강상경주를 통해 빅매치를 벌인다.

 

IMF 시대, 국민들의 마음을 위로 한 국산마 최초 그랑프리 우승, ‘새강자’

 

“그때 경마교육원 3층 다 소리 지르고 난리났었어요.” 1999년 당시 기수후보생이던 문세영 기수는 그 해 12월 그랑프리 경주를 이렇게 회고했다. 한 해 최고의 말을 가리는 그랑프리 경주에서 외산마의 우승이 당연하다고 여겨지던 시절, 국산마였던 ‘새강자’는 쟁쟁한 외산마를 모두 물리치고 13연승 달성과 동시에 ‘국산마 최초 그랑프리 우승’이라는 감동을 경마 팬들에게 선사했다. IMF로 시름에 젖어있던 많은 경마 팬들에게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새로운 희망을 안겨주었던 ‘새강자’가 한국경마 100년을 향한 새로운 희망과 함께 다시 경주로에 선다. 이제는 명실공히 한국 탑기수로 우뚝 선 문세영 기수가 기수후보생 시절 바라만 봤던 ‘새강자’에 기승한다는 점도 이번 가상경주를 흥미롭게 하는 관전 포인트다.

 

경마 한류의 시초, 두바이 월드컵 최초 출전마 ‘돌콩’

 


미국 브리더스컵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세계랭킹 1위 말이 된 ‘닉스고’가 불러일으킨 경마 한류. 끊임없이 세계의 문을 두드린 한국경마의 시작에는 바로 이 말 ‘돌콩’이 있었다. 두바이 월드컵 슈퍼 새터데이에서 이전해 두바이 월드컵 디펜딩 챔피언 ‘썬더스노우’와 호각을 다투며 3위를 차지했다.

이어 두바이 월드컵 본선 GI 경주 진출을 확정, 세계 경마계에서 한국경마 위상을 널리 알렸다. 선정 된 10대 명마 중 유일한 현역마로 올해 ‘코리아컵’에도 출전해 녹슬지 않은 기량을 선보인 바 있다.

 

한국마사회는 10대 명마 선정 및 가상경주를 기념해 7일과 8일, 이틀에 걸쳐 10대 명마로 선정된 경주마 이름을 붙인 경주를 시행한다. 지역별로 7일 금요일에는 부산경남에서 4개 경주(경부대로, 당배불패, 트리플나인, 미스터파크)가, 8일 토요일에는 6개 경주(포경선, 돌콩, 대견, 새강자, 동반의강자, 가속도)가 명마들의 이름을 달고 열릴 예정이다.

 

가상경주가 펼쳐지는 9일 서울경마공원에서는 팬들을 위한 특별한 이벤트도 계획돼있다. 가상경주 우승마를 맞히면 추첨을 통해 한국경마 100년 기념 굿즈를 증정하며 참여하는 모든 팬들에게는 시원한 음료수를 제공한다.

김정기 sisanews@hotmail.com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l 서울,아00280, 2006.11.3 Copyright ⓒ 1989 -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