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파리 도착, 부산엑스포 막판 외교전 돌입

2023.11.24 08:47:39

BIE 대표단 만찬...“역대최대 지원패키지 제공”
“국제사회에 책임있는 기여하겠다”...지지 호소
2030엑스포 개최지 28일 BIE 총회에서 결정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이탈리아 로마와 경쟁
尹 대통령, 프랑스 일정 마치고 오는 26일 귀국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 도착해 첫 일정으로 국제박람회기구(BIE) 대표단 초청 만찬에 참석하는 등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마지막 외교전에 돌입했다.

 

이날 오후 2시38분께 프랑스 파리 오를리 국제공항에 대통령 전용기 공군 1호기로 도착한 윤 대통령은 25일까지 BIE 각국 회원국 대표를 상대로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막판 유치전을 펼친다.

 

윤 대통령은 2박3일간 파리에서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 대표 오·만찬과 대한민국 국경일 리셉션 등 다수 행사에 참석해 외교전을 펼 계획이다.

 

이날 파리의 한 호텔에서 열린 만찬에는 각국의 파리 주재 외교관 및 BIE 대표단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만찬사에서 "대한민국은 엑스포를 개최해 국제사회에 책임 있는 기여를 다 하고자 한다"며 "가진 것을 함께 나누는 연대의 플랫폼을 제공하고 모든 참가국이 고유한 문화와 전통을 선보이는 문화 엑스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부산엑스포는 인류 미래세대를 하나로 연결할 만남의 장으로 새로운 꿈과 기회에 도전하는 청년들이 서로 영감을 주고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BIE 대표들에게는 "역대 최대 규모의 지원 패키지를 제공할 2030 부산엑스포에서 다시 뵙기를 고대한다"며 만찬사를 마무리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플뢰르 펠르랭 전 프랑스 문화부 장관은 "부산을 지지해야 하는 두 가지 이유가 있다"며 "하나는 자유민주주의의 가치를 국제사회에 더 확산하기 위해서고, 또 하나는 한류라는 소프트파워의 긍정적 영향력을 확산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2030엑스포 개최지는 오는 28일 BIE 총회에서 182개국 회원국의 익명 투표로 결정된다. 부산은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이탈리아 로마와 경쟁하고 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찰스 3세 영국 국왕의 초청으로 이날까지 3박4일간 영국을 국빈 방문했다.

 

윤 대통령과 리시 수낵 영국 총리는 '다우닝가(街) 합의(Downing Street Accord)'를 채택해 한영관계를 '글로벌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켰다. 또 한영 FTA(자유무역협정) 개선 협상을 개시하는 한편 반도체, 청정에너지, 원전, 해상풍력, 방산 등 분야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프랑스 방문 일정을 마치고 오는 26일 한국에 도착한다.

김철우 talljoon@naver.com
Copyright @2024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발행인 겸 편집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l 등록번호 : 서울 아,00280 | 등록일 : 2006-11-3 | 발행일 : 2006-11-3
Copyright ⓒ 1989 - 2024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