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5.8℃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1.2℃
  • 맑음대구 2.7℃
  • 구름많음울산 1.8℃
  • 맑음광주 2.8℃
  • 구름많음부산 3.6℃
  • 맑음고창 0.7℃
  • 흐림제주 4.1℃
  • 맑음강화 -0.8℃
  • 맑음보은 0.4℃
  • 맑음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3.0℃
  • 구름조금경주시 2.8℃
  • 구름많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사회

한국GM 부평공장 40대 근로자 쓰러져 숨져

경찰 정확한 사인 가리기 위해 부검의뢰

[인천=박용근 기자] 한국GM 부평공장에서 40대 하청업체 소속 근로자가 갑자기 구토를 하며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져 경찰이 수사를 하고 있다.

2일 인천 부평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89분경 인천시 부평구 한국GM부평공장에서 하청업체 소속 근로자 A(46)가 구토 증상을 보이면서 쓰러졌다.

신고를 받은 119구급대는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하는 등 응급조치를 한 뒤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A씨는 이날 직무교육을 받기 위해 출근해 대기 중 구토 증상 및 심정지를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해 부평2공장 1교대 전환으로 순환무급휴직 중 다시 도장2부 중도 스프레이 공정으로 배치된 하청업체 소속 근로자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원인을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백원우·조국 vs 검찰 격화 [김기현 하명 수사 논란]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오해와 추측이 난무하고 있어 바로잡고자 합니다.”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받고 있는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28일 입장문을 발표했다. 백 부원장은 지난해 6·13지방선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 근무했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비리 의혹 첩보 보고서를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는 각종 첩보 및 우편 등으로 수많은 제보가 집중된다. 각종 첩보와 민원은 민정수석실 내 업무분장에 따라 시스템대로 사안에 따라 분류해 각 비서관실로 전달한다.“ 백 부원장은 의혹과 관련해 업무분장에 따른 단순 이첩이며 당시 조국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조차 아니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고위 공직자 등 다양한 분야 인사들에 대한 검증 및 감찰 기능을 갖고 있지만 수사기관은 아니기 때문에 확인이 필요한 첩보나 제보는 일선 수사기관에 이첩해 수사하도록 하는 것이 통례다.” 백 부원장은 ‘하명 수사’가 아닌 ‘민정수석실 고유 기능’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검찰은 김 전 시장 수사가 청와대 비위 첩보 전달로 시작된 정황을 포착하고, 백 부원장이 해당 첩보를 반부패비서관실에 전달했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