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08 (일)

  • 맑음동두천 -1.3℃
  • 구름많음강릉 6.1℃
  • 맑음서울 0.9℃
  • 맑음대전 2.2℃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5.6℃
  • 맑음광주 4.6℃
  • 맑음부산 5.8℃
  • 맑음고창 2.3℃
  • 구름조금제주 9.0℃
  • 맑음강화 -0.6℃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3℃
기상청 제공

정치

황교안, 與 ‘의원 확충’ 행보에 ‘감축’ 카드로 맞불

“의원 정수 10% 감축이 한국당 입장” 밝혀
‘국민 60% 찬성’ 여론도 호의적
잦은 충청行엔 “소외론 때문”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자유한국당 국회 보이콧과 관련해 청와대가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카드를 꺼내든 가운데 한국당은 ‘국회의원 정수 감축’으로 맞불을 놨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13일 대전 유성구 충남대 산학협력단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은 국회의원 숫자를 적정인원으로 조정해서 정말 국민이 바라는 국회가 될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며 “한국당은 의원 정수를 10% 줄여 실효성 있게 일하는 국회의원이 되게 하자는 의견”이라고 말했다.


국회의원 정수 확대를 골자로 하는 더불어민주당 선거법개혁에 대한 반대를 넘어 ‘정수 감축’ 카드를 꺼낸 것이다. 한국당은 선거법개혁에 맞서 오래 전부터 ‘정수 감축’을 검토해왔다.


한국갤럽이 지난달 21~23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같은달 24일 발표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 상세사항 한국갤럽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응답자의 60%는 ‘비례대표 폐지 및 의원 정수 10% 감축’에 찬성했다. 반대는 25%에 그쳤다.


지난달 21일 정갑윤 한국당 의원이 국회예산정책처에 의뢰해 분석·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회의원 정수 확대 시 21대 국회 임기 동안 의원 1인당 의원수당, 의원실 운영경비, 보좌진 인건비 등 총 34억원의 혈세가 소요된다.


황 대표는 내년 21대 총선에서의 세종시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우리 당이 다음 총선에서 꼭 이길 수 있도록 하는 것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즉답을 피했다. 근래 잦아진 충청권 방문에 대해서는 “국가 균형발전이 필요하다”며 “충청 소외론도 있고 해서 자주 둘러보겠다는 생각”이라고 답했다.


김종필(JP) 전 총리, 안희정 전 충남지사 등 대통령 배출에 실패해온 충청권은 ‘충청 핫바지론’ 등 소외론에 시달려왔다. 황 대표는 “자주 와서 도민들 어려움, 미래를 위한 협력들이 많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형식<내용, 과거<미래, 당리<국익 [2019 국정감사 우수의원 시상식]
국정감사는 입법 추진과 함께 대한민국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의 막중한 권한이자 책임있는 의정활동이다. 국민을 대표해 정부기관들의 국정운영을 전반적으로 평가하고 잘못된 부분을 시정토록 하는 데 목적이 있다. 정부가 국가와 국민을 위해 봉사하고 있는지를 국민의 눈으로 분석하고, 국민의 입으로 지적하는 엄중한 현장에서 눈부시게, 또 눈물나도록 명쾌하고 통쾌한 질의와 비판, 그리고 대안을 제시한 의원들을 만나본다.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31년간 정론직필의 언론정신을 구현해 온 수도권일보·시사뉴스가 선정하는 ‘2019 국정감사 우수의원 시상식이 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성료됐다. 시상식에는 수도권일보·시사뉴스 창간발행인 겸 대표이사인 강신한 회장을 비롯해 수상자 명단에 오른 국회의원, 수도권뉴스·시사뉴스 임직원들 및 국회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올해로 일곱 번째 진행되는 국정감사 우수의원 시상식은 2013년을 시작으로 지난 6년간 백 명이 넘는 국감 우수위원을 발굴해냈다. “공정하고 능력있고 국가를 위해 봉사하는 의원님들에게 매년 이런 좋은 자리를 마련하는데 감회가 새롭다. 우수의원에 선정되신 의원님들이 내년에도 국회에서 다시 볼 수 있기를 기원한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