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9.2℃
  • 구름많음강릉 6.0℃
  • 구름많음서울 8.7℃
  • 구름많음대전 4.9℃
  • 구름많음대구 2.8℃
  • 구름많음울산 9.0℃
  • 흐림광주 6.9℃
  • 구름많음부산 11.1℃
  • 흐림고창 10.3℃
  • 구름많음제주 12.1℃
  • 구름많음강화 8.9℃
  • 구름많음보은 -0.5℃
  • 구름많음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3.4℃
  • 구름많음경주시 1.4℃
  • 구름많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경제

혼다가 존경받는 이유① 백두대간 숲 지킴이 자처

산불피해지 나무심기 등 나서
정우영 회장, 앞장서서 현장 누벼
“혼다코리아 활동, 타 기업 모범 되길”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혼다코리아는 한국에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에 매진하는 업체 중 하나다.

올 4월에는 최대 사회적 이슈였던 강원 산불 피해지역을 찾아 나무심기 이벤트를 실시했다.

혼다코리아와 시민환경단체 생명의숲이 공동주최하고 생명의숲·삼척국유림관리소가 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일반시민 350명이 참가했다.

이들은 산림 1ha 면적에 3,000그루의 소나무를 심었다. 

통상 1ha 숲은 연간 168kg의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을 흡수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생명의숲과 협업해 오래 전부터 백두대간 보전 등 다양한 환경보호 활동을 진행해왔다. 공유가치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정우영 혼다코리아 회장은 자신이 앞장 서서 현장을 발로 뛰고 있다.

지난 2012년 6월에는 사내 산악회원 10여 명과 함께 대관령~선자령을 잇는 백두대간 등산로 10.3km 구간에서 쓰레기 줍기, 생태계 훼손여부 보고서 작성 등에 나섰다. 보고서는 생명의숲, 백두야 등을 통해 정부에 제출됐다.

“당초 1~2회 정도 백두대간 환경보전 활동에 참여할 계획이었으나 직접 산을 둘러보니 생각보다 훼손이 심해 생각을 바꿨다. 다양한 방법으로 백두대간 보전에 힘쓸 것이다.”

시민환경단체 백두야 측은 혼다코리아의 활동을 극찬했다.

“기업들이 환경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인다면 백두대간은 물론 한반도 생태계 보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혼다코리아의 활동이 다른 기업 모범이 되길 바란다.”



혼다, 일제강점기 이후 설립

혼다도 토요타와 마찬가지로 전범기업 논란을 겪고 있다. 그러나 이를 입증할 근거는 적다.

무엇보다 혼다는 일제강점기가 끝난 후인 1948년 설립됐다. 

국무총리실 산하 ‘대일항쟁기 강제동원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희생자 등 지원위원회’ 발표 전범기업 명단에도 빠졌다.

창업주인 혼다 소이치로(本田宗一郎)가 2차 세계대전 당시 전범기업에 부품을 공급한 하청업체 대표였다는 반론도 있다.

속칭 ‘구멍가게’ 수준이었던 하청업체를 혼다의 전신(前身)으로 봐야 하느냐, 또 한국인 노동착취 등으로 막대한 부를 쌓아올린 ‘진짜 전범기업’과 동일시해야 하느냐는 논쟁은 그치지 않고 있다.

<계속>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남편이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것 처럼 한 40대 부인 2년만에 살인 혐의로 중형 선고
[인천=박용근 기자] 남편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해 숨졌다고 혐의를 부인하다가 2년만에 살인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40대 여성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인천지법 제15형사부(재판장 표극창)는 10일(살인 등)혐의로 기소된 A씨(45·여)에 대해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국과수 부검 결과 혈중알콜농도 0.16%였던 피해자가 스스로 자신을 찔렀다고 볼 수 없고, 흉기에 찔린 부위의 위치나 각도 등을 보더라도 피해자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볼 사정이 없다"며 "또 사건 당시 피고인과 피해자가 단 둘이 있었고, 피고인의 왼쪽 손에 흉기가 들려 있었다는 현장 소방대원의 증언도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 정황 상 피고인의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고 공소사실은 모두 유죄로 인정된다"며 "피고인은 인간의 생명을 침해하는 중대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유가족들에게 용서받지 못했으나, 범행 후 뒤늦게나마 119에 신고하고 구조하려고 했던 점, 벌금형을 초과하는 범죄 전력이 없는 점 등에 비춰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A씨는 수사 기관에서 범행을 부인했다가 2년만에 구속기소됐다. 이후 재판에 넘겨져서도 남편을 칼로 찌른 사실이 없고 남편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문화

더보기
법의학자가 말하는 삶과 죽음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2만 건 이상의 부검을 행하고 헝거포드 대학살, 9·11테러, 발리 폭탄테러 등 굵직한 사건들에 참여한 영국 최고의 법의학자 리처드 셰퍼드가 쓴 법의학에 관한 책이다. 법의학자의 수련 과정과 업무, 심적 곤경까지 솔직하게 이야기한다. 발간 당시 타임스 올해의 책으로 선정됐다. 시신은 진실을 말한다 죽은 자는 말이 없지만 시신은 많은 것을 말해준다. 보통 의사들과 달리 법의관들의 환자는 모두 죽은 사람들이다. 그들의 임무는 경찰이 범죄사건을 해결하도록 시신을 의학적으로 철저히 검사하는 것이다. 자신의 의학 지식으로 살인사건을 재구성하고, 풀리지 않던 문제를 풀도록 도와주고, 무고한 사람을 구원해주고, 법정 증언으로 가해자를 처벌하는 데 기여하는 것이 법의학자의 삶이다. 헝거포드 총기 난사 사건으로 명성을 얻고 9·11 테러, 발리 폭탄 테러, 다이애나 비 사망사건 등 굵직한 사건에 참여한 영국 최고의 법의학자 리처드 셰퍼드는 갑작스럽고 설명할 수 없는 죽음의 진실을 찾아내어 사건을 해결해왔다. 죽음과 함께하는 삶은 그에게 명성을 안겨주었지만 그와 함께 공황도 안겨주었다. 30년의 법의관 생활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은 이 회고록은 자연사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