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10 (화)

  • 구름조금동두천 5.6℃
  • 맑음강릉 7.1℃
  • 박무서울 8.5℃
  • 박무대전 7.8℃
  • 연무대구 6.7℃
  • 맑음울산 11.4℃
  • 박무광주 9.3℃
  • 맑음부산 12.1℃
  • 맑음고창 11.7℃
  • 맑음제주 12.3℃
  • 흐림강화 6.3℃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5.8℃
  • 맑음경주시 4.3℃
  • 구름조금거제 9.3℃
기상청 제공

이슈

스쿨존 교통사고에 부모오열 '민식이법' 국민 4만명 원했는데 통과 언제쯤


[시사뉴스 이경록 기자] 민식이법이 화제다.

19일 오전 포털사이트 다음에는 민식이법이 검색어 키워드로 등장해 시선을 글고 있다. 스쿨존에서 당한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故 김민식 군의 부모가 지난 18일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한 후 네티즌의 관심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이날 방송에는 ‘세상에서 가장 슬픈 눈빛의 부모 민식이 엄마와 아빠’라는 부제로 김군의 부모가 눈 맞춤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이들 부부는 지난 9월 11일 충청남도 아산의 한 초등학교 앞에서 차에 치여 숨진 9살 어린이의 부모다.

김군은 지난 9월 11일 충청남도 아산의 한 초등학교 앞에서 차에 치여 9살의 나이로 숨졌다. 유족들은 사고 차량이 어린이 보호구역임에도 규정속도를 지키지 않았다고 이야기하고 있는 상황. 현장에는 신호등과 과속 카메라도 없었다.
 
김군의 사망 소식 이후 국회에서는 일명 '민식이법'이 발의됐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발의한 '도로교통법 개정안'이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 신호등과 과속단속 카메라 설치 의무화, '특정범죄가중처벌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사망 발생 시 3년 이상 징역, '12대 중과실' 교통사고 사망 발생 시 무기 또는 3년 이상의 징역형을 부과하는 내용을 담는다.

방송에서 김군의 어머니는 "민식이는 저희 곁을 떠났지만 그런 일이 더 이상 없어야 하니까 노력하는 것"이라며 "민식이 이름 뒤에 '법'이 붙지 않았느냐. 그렇게 쓰이라고 지어준 이름이 아닌데"라며 오열했다.

이어 "(민식이법) 통과까지 오래걸리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민식이한테 갈 수 있는 시간이 너무 길어질까봐, 민식이가 너무 오래 기다릴까봐. 올해만 버티자 어떻게든 올해만 버텨보자. 그게 솔직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김군의 부모는 같은 사고가 일어나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민식이법'은 발의됐지만 상임위에서 언제 논의될지는 미지수다. 현재 4만 명이 동의한 국민청원글까지 확산되며 '민식이법'이 재정되길 바라는 대중이 늘고 있지만 확신할 수 없는 것. 

해인이법은 표창원의원이 2016년 4월에 발의했지만 3년째 계류중이다. 한음이법 역시 2016년 권칠승의원이 발의했지만 3년째 계류중이다. 이외에도 하준이법, 태호 유찬이 법, 민식이 법 아이들의 이름을 딴 법안들이 국회에 계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기국회 일정은 오는 12월 10일 종료된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남편이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것 처럼 한 40대 부인 2년만에 살인 혐의로 중형 선고
[인천=박용근 기자] 남편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해 숨졌다고 혐의를 부인하다가 2년만에 살인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40대 여성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인천지법 제15형사부(재판장 표극창)는 10일(살인 등)혐의로 기소된 A씨(45·여)에 대해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국과수 부검 결과 혈중알콜농도 0.16%였던 피해자가 스스로 자신을 찔렀다고 볼 수 없고, 흉기에 찔린 부위의 위치나 각도 등을 보더라도 피해자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볼 사정이 없다"며 "또 사건 당시 피고인과 피해자가 단 둘이 있었고, 피고인의 왼쪽 손에 흉기가 들려 있었다는 현장 소방대원의 증언도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 정황 상 피고인의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고 공소사실은 모두 유죄로 인정된다"며 "피고인은 인간의 생명을 침해하는 중대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유가족들에게 용서받지 못했으나, 범행 후 뒤늦게나마 119에 신고하고 구조하려고 했던 점, 벌금형을 초과하는 범죄 전력이 없는 점 등에 비춰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A씨는 수사 기관에서 범행을 부인했다가 2년만에 구속기소됐다. 이후 재판에 넘겨져서도 남편을 칼로 찌른 사실이 없고 남편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문화

더보기
법의학자가 말하는 삶과 죽음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2만 건 이상의 부검을 행하고 헝거포드 대학살, 9·11테러, 발리 폭탄테러 등 굵직한 사건들에 참여한 영국 최고의 법의학자 리처드 셰퍼드가 쓴 법의학에 관한 책이다. 법의학자의 수련 과정과 업무, 심적 곤경까지 솔직하게 이야기한다. 발간 당시 타임스 올해의 책으로 선정됐다. 시신은 진실을 말한다 죽은 자는 말이 없지만 시신은 많은 것을 말해준다. 보통 의사들과 달리 법의관들의 환자는 모두 죽은 사람들이다. 그들의 임무는 경찰이 범죄사건을 해결하도록 시신을 의학적으로 철저히 검사하는 것이다. 자신의 의학 지식으로 살인사건을 재구성하고, 풀리지 않던 문제를 풀도록 도와주고, 무고한 사람을 구원해주고, 법정 증언으로 가해자를 처벌하는 데 기여하는 것이 법의학자의 삶이다. 헝거포드 총기 난사 사건으로 명성을 얻고 9·11 테러, 발리 폭탄 테러, 다이애나 비 사망사건 등 굵직한 사건에 참여한 영국 최고의 법의학자 리처드 셰퍼드는 갑작스럽고 설명할 수 없는 죽음의 진실을 찾아내어 사건을 해결해왔다. 죽음과 함께하는 삶은 그에게 명성을 안겨주었지만 그와 함께 공황도 안겨주었다. 30년의 법의관 생활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은 이 회고록은 자연사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