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07 (토)

  • 흐림동두천 -5.5℃
  • 맑음강릉 0.0℃
  • 구름많음서울 -5.1℃
  • 맑음대전 -7.1℃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3.1℃
  • 맑음광주 -3.6℃
  • 맑음부산 -1.4℃
  • 맑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5.1℃
  • 흐림강화 -5.2℃
  • 맑음보은 -9.4℃
  • 맑음금산 -9.7℃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정치

남한산성 아이들의 가르침




『강자가 약자에게 못할 짓이 없고, 약자가 살기 위해 강자에게 못할 것이 없다.』
영화로도 흥행한 소설 <남한산성>을 관통하는 메시지는 처절하다.


결사항전을 주장한 예조판서 김상헌은 “청(淸)군 첩자를 건네준다”는 늙은 사공의 목을 단칼에 베어버린다. 먹고살 배삯을 받기 위해 강자에게 못할 짓이 없었던 약자에게 또다른 강자(망국 직전의 대신이라도)는 못할 짓이 없었던 것이다.


약육강식(弱肉强食)은 끝이 없고, 그래서 절대강자란 없다.
예판의 군주인 인조가 청 황제에게 머리를 조아리고 찧은 치욕의 삼배구고두례(三拜九叩頭禮)도 살기 위해선 못할 일이 아니었다.


청의 강자 행세도 300년을 못 갔다. 아편전쟁에서 대패하고 영국에 홍콩을 100년 동안 내주어야 했고, 중일전쟁으로 일본에게도 씻을 수 없는 굴욕을 당해야 했다. 패망한 일본도 살아남기 위해 미국에 못할 것이 무엇이 있었으랴. 그리고 미국이라고 언제까지나 최강자일 수 있을까.


역사가 오늘의 우리에게 알려주는 진실은 강자도 약자도 영원할 수 없다는 것이리라.


남한산성은 세계문화유산답게 그런 진실을 일깨워주는 곳일지 모른다.
“강자도 언젠간 더 강한 자에게 약자가 될 수 있다”는 역사의 진실을.
그러나 그것은 어른들의 이야기다.


아이들은 강자의 논리로 약자를 괴롭히지도, 약자의 논리로 굴복하는 법을 알지 못한다. 강약(强弱)보다는 친구가, 승패(勝敗)보다는 놀이가 마냥 좋을 뿐이다.
“아이는 어른의 아버지”라는 워즈워드의 시(詩)는 반복되는 영욕의 역사를 알면서도 깨닫지 못하는 어른들을 꾸짖는 말일 것이다.


‘남한산성 나라사랑(호국)문화제-전국 학생 글짓기 및 그림그리기 대회’는 그래서 소중하다. 어느덧 열여섯 해를 맞게 된 것도 여전히 순수한 마음으로 글을 짓고 그림을 그리는 아이들이 있어서다. 영원한 강자는 때묻지 않은 아이들이다.


미중, 북미, 한일 간 갈등과 분쟁으로 바람 잘 날 없는 이때 아이들 이야기를 문화제 시상식에 맞춰 커버스토리로 ‘모신’ 이유도 그래서다. 자만한 강자와 비굴한 약자의 미래를 역사는 이미 숱하게 보여주지 않았던가.


남한산성은 ‘전쟁의 과거’이지만, 그곳에서 글을 짓고 그림을 그린 아이들은 ‘평화의 미래’다.
꿈을 ‘그리고’ 희망을 ‘쓰는’ 아이들은 모두 미래에서 온 거장(巨匠)이고 문호(文豪)다.


강약과 승패에 연연하는 우리 어른들은 잠시라도 그들에게 경의를 표해야 한다.
그러고 보니 <남한산성>의 마지막도 아이다. 바로 적군 첩자를 건네주다 죽임을 당한 늙은 사공의 손녀다. 이제 대장장이는 무기 대신 농기구에 망치질을 하고, 소녀는 연을 날리러 동무들 속으로 뛰어간다. 언제 그런 강약의 승패가 있었냐는 듯.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형식<내용, 과거<미래, 당리<국익 [2019 국정감사 우수의원 시상식]
국정감사는 입법 추진과 함께 대한민국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의 막중한 권한이자 책임있는 의정활동이다. 국민을 대표해 정부기관들의 국정운영을 전반적으로 평가하고 잘못된 부분을 시정토록 하는 데 목적이 있다. 정부가 국가와 국민을 위해 봉사하고 있는지를 국민의 눈으로 분석하고, 국민의 입으로 지적하는 엄중한 현장에서 눈부시게, 또 눈물나도록 명쾌하고 통쾌한 질의와 비판, 그리고 대안을 제시한 의원들을 만나본다.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31년간 정론직필의 언론정신을 구현해 온 수도권일보·시사뉴스가 선정하는 ‘2019 국정감사 우수의원 시상식이 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성료됐다. 시상식에는 수도권일보·시사뉴스 창간발행인 겸 대표이사인 강신한 회장을 비롯해 수상자 명단에 오른 국회의원, 수도권뉴스·시사뉴스 임직원들 및 국회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올해로 일곱 번째 진행되는 국정감사 우수의원 시상식은 2013년을 시작으로 지난 6년간 백 명이 넘는 국감 우수위원을 발굴해냈다. “공정하고 능력있고 국가를 위해 봉사하는 의원님들에게 매년 이런 좋은 자리를 마련하는데 감회가 새롭다. 우수의원에 선정되신 의원님들이 내년에도 국회에서 다시 볼 수 있기를 기원한다.”


사회

더보기
4년 연속 엄지 척! 남양주 지킴이 김한정 [2019 국정감사 우수의원 수상]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살기 좋은 남양주를 위해 더욱 달리겠습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한정 의원(더불어민주당, 남양주 을)이 ‘2019 국정감사 우수의원’으로 선정됐다. 김 의원은 2016년 이후 매년 국정감사 우수의원에 선정되며 ‘4년 연속 수상’이란 영광을 안았다. 이번에 선정된 우수의원은 국정감사 기간 국회의원들의 감사 활동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시사뉴스>, <수도권일보> 편집국 기자, 외부 필진 등 109명의 선정위원이 모니터링한 후 투표로 선정했다. “철저한 준비와 날카로운 질문” 김 의원의 올해 국정감사는 ‘실속형 국정감사’라는 평가를 받았다. 고양 저유소 화재 발생사건을 되짚으며 대형 화재사고 예방책을 제시했으며, 학교·경찰서·소방서·병원 등 공공기관 내진 보강도 역설했다. 어린이 물놀이시설 안전관리 문제를 지적하며 학부모 마음을 살폈고, 장애인 의무고용 미달에 따른 과태료 증가를 지적하며 사회적 약자를 대변했다. 지역주민을 위한 정책 질의도 빼놓지 않았다. “주민 동의 없인 가구산업단지 조성을 승인하지 않겠다.” 주민들 반대에도 불구하고 남양주시가 추진하고 있던 광릉숲 가구산업단지 조성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