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9.2℃
  • 구름많음강릉 6.0℃
  • 구름많음서울 8.7℃
  • 구름많음대전 4.9℃
  • 구름많음대구 2.8℃
  • 구름많음울산 9.0℃
  • 흐림광주 6.9℃
  • 구름많음부산 11.1℃
  • 흐림고창 10.3℃
  • 구름많음제주 12.1℃
  • 구름많음강화 8.9℃
  • 구름많음보은 -0.5℃
  • 구름많음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3.4℃
  • 구름많음경주시 1.4℃
  • 구름많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e-biz

최저 1100만원으로 입주까지 추가비용 없어...대구국가산단 대방노블랜드 선착순 분양 중


[시사뉴스 김도환 기자]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 대책이 이어짐에 따라 내 집 마련을 계획하던 수요자들의 부담이 급증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대구 국가산단에 위치한 ‘대구국가산단 대방노블랜드’는 수요자들의 자금 마련 및 이자 부담을 고려해 계약금 5%만 내면 입주 시까지 추가 납입금이 없이 진행을 하는 상품이 나왔다고 전했다. .


현재 선착순 분양중인 대구국가산단 대방노블랜드는 예비 계약자들의 자금부담 완화를 위해 계약금 5% 무이자대출을 진행하고 있다. 중도금과 계약금 무이자 혜택을 통해 계약자는 입주 시까지 대출 이자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한다.


이러한 분양대금 무이자 혜택은 주택 수요자가 가장 선호하는 혜택 중 하나다. 분양 업체가 대출 이자를 대납하기 때문에 계약자 입장에선 계약금만 내면 입주 때까지 별다른 자금이 들지 않는다. 이를 통해 최저 1100만원으로 입주까지 추가비용이 발생하지 않을 수 있다.


분양 관계자는 “대방노블랜드는 700만원대 분양가의 합리적인 아파트로 중도금과 계약금 무이자대출 혜택을 통해 비용 부담감을 줄여줌으로써 대구지역 신규분양아파트의 분양가 상승에 따른 부담을 느끼는 실수요자들은 물론 임대 사업을 고려하는 계약자들의 방문도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대구국가산단 대방노블랜드는 지하 3층~지상 최고 25층, 11개동 규모, 전용면적 76㎡(581세대), 84㎡(300세대) 총 881세대로 구성되어 있다. 그리고 중도금 전액 무이자, 발코니 확장비용 무상, 빌트인냉장고, 시스템에어컨, 욕실 비데 등 풍부한 무상제공 품목을 자랑한다.


또한, 서대구 KTX역(예정)에서 대구국가산업단지를 연결하는 대구산업선이 22년 착공을 통해 서대구 KTX역까지 약 20분 만에 이동이 가능하다. 또한, 1호선 설화명곡, 2호선 계명대역에 대구산업선이 들어설 예정이기 때문에 대구 시내로의 접근성 역시 높아질 전망이다.


그리고 단지 바로 옆에 위치해있는 국가산단대로를 통해 현풍IC까지 차량으로 5분 내에 이동이 가능하며, 중부내륙고속도로를 통해 창원, 구미 등 다른 지역으로의 이동 역시 편리하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남편이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것 처럼 한 40대 부인 2년만에 살인 혐의로 중형 선고
[인천=박용근 기자] 남편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해 숨졌다고 혐의를 부인하다가 2년만에 살인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40대 여성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인천지법 제15형사부(재판장 표극창)는 10일(살인 등)혐의로 기소된 A씨(45·여)에 대해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국과수 부검 결과 혈중알콜농도 0.16%였던 피해자가 스스로 자신을 찔렀다고 볼 수 없고, 흉기에 찔린 부위의 위치나 각도 등을 보더라도 피해자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볼 사정이 없다"며 "또 사건 당시 피고인과 피해자가 단 둘이 있었고, 피고인의 왼쪽 손에 흉기가 들려 있었다는 현장 소방대원의 증언도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 정황 상 피고인의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고 공소사실은 모두 유죄로 인정된다"며 "피고인은 인간의 생명을 침해하는 중대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유가족들에게 용서받지 못했으나, 범행 후 뒤늦게나마 119에 신고하고 구조하려고 했던 점, 벌금형을 초과하는 범죄 전력이 없는 점 등에 비춰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A씨는 수사 기관에서 범행을 부인했다가 2년만에 구속기소됐다. 이후 재판에 넘겨져서도 남편을 칼로 찌른 사실이 없고 남편이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문화

더보기
법의학자가 말하는 삶과 죽음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2만 건 이상의 부검을 행하고 헝거포드 대학살, 9·11테러, 발리 폭탄테러 등 굵직한 사건들에 참여한 영국 최고의 법의학자 리처드 셰퍼드가 쓴 법의학에 관한 책이다. 법의학자의 수련 과정과 업무, 심적 곤경까지 솔직하게 이야기한다. 발간 당시 타임스 올해의 책으로 선정됐다. 시신은 진실을 말한다 죽은 자는 말이 없지만 시신은 많은 것을 말해준다. 보통 의사들과 달리 법의관들의 환자는 모두 죽은 사람들이다. 그들의 임무는 경찰이 범죄사건을 해결하도록 시신을 의학적으로 철저히 검사하는 것이다. 자신의 의학 지식으로 살인사건을 재구성하고, 풀리지 않던 문제를 풀도록 도와주고, 무고한 사람을 구원해주고, 법정 증언으로 가해자를 처벌하는 데 기여하는 것이 법의학자의 삶이다. 헝거포드 총기 난사 사건으로 명성을 얻고 9·11 테러, 발리 폭탄 테러, 다이애나 비 사망사건 등 굵직한 사건에 참여한 영국 최고의 법의학자 리처드 셰퍼드는 갑작스럽고 설명할 수 없는 죽음의 진실을 찾아내어 사건을 해결해왔다. 죽음과 함께하는 삶은 그에게 명성을 안겨주었지만 그와 함께 공황도 안겨주었다. 30년의 법의관 생활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은 이 회고록은 자연사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