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1.4℃
  • 맑음대전 1.1℃
  • 구름조금대구 2.2℃
  • 구름조금울산 3.2℃
  • 구름조금광주 2.7℃
  • 구름많음부산 3.8℃
  • 맑음고창 1.4℃
  • 흐림제주 4.8℃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0.6℃
  • 구름많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2.7℃
  • 구름많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시네마 돋보기

이웃의 아이를 스토킹하는 여성의 광기 <엔젤 오브 마인>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남편과 이혼하고 우울증으로 아들마저도 떠날 위기에 처한 리지는 파티장에서 우연히 마주친 아이 룰라에게 광적인 집착을 보인다.
2008년 개봉한 프랑스 영화 <마크 오브 엔젤>의 리메이크로, <월요일이 사라졌다>의 주인공 누미 라파스가 주연을 맡았다.



사운드를 이용한 심리적 압박


믿을 수 없는 놀라운 사실을 접할 때 ‘영화보다 더 영화 같다’는 말을 한다. 그만큼 영화는 우연이 겹치고 극적이며 비현실적이라는 암시다. 하지만, 알고보면 현실은 영화보다 더욱 ‘법칙’이나 ‘상식’에서 벗어날 때가 많다. 논픽션의 대부분은 픽션을 차용해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창작자로서는 안타깝게도 영화보다도 드라마틱한 현실을 영화로 만들었을 때, 오히려 현실보다 맥빠지는 경우가 적지 않다. 자동차에 깔리기 직전인 아기를 구하기 위해 엄마가 초능력을 발휘해 맨손으로 자동차를 순식간에 들어올렸다는 현실은 충격적이고 감동적이지만 영화에 그대로 등장하면 황당무계한 3류 설정이 돼버리기 일수다.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엔젤 오브 마인> 또한 이 같은 문제를 안고 있다. 이 영화가 실화라는 사실을 모르고 본다면 막장드라마 같은 개연성 없는 전개와 우연성에 혼란을 느낄지도 모른다. 물론, 이것이 실화라는 점은 관객에게 이런 감정을 준 연출과 대본의 문제에 대한 변명이 될 수 없다.



<엔젤 오브 마인>은 실화 특유의 단조로움을 극복하기 위해 스릴러라는 장르를 선택했다. 사운드를 이용한 심리적 압박감을 주는 연출은 새롭지는 않지만 어느 정도 긴장감을 유지하게 만든다. 정신적 장애가 있는 룰라가 한 여자아이를 스토커하면서 불안과 갈등을 고조시키지만 관객에게 비밀을 숨기는 미스테리한 전개 또한 적게나마 이 영화를 집중하게 만드는 힘을 발휘한다.



단선적 캐릭터, 봉합적 해결


하지만 관객에게 구체적 단서를 제공하지 않으며 인물에 대한 심층적 접근이 없이 비슷한 장면이 반복되는 전개는 중후반부터 캐릭터의 설득력을 잃게 하는 문제에 직면한다. 룰라의 심리 흐름을 뒷받침할 만한 배경과 사건들의 제공이 있었더라면 스토리도 더욱 풍부해질 수 있었을 것이며, 극적인 결과에 대한 관객의 납득도 무난하게 얻을 수 있었을 것이다.



주인공의 행동에는 나름의 논리가 이유가 있는데, 혹은 있어야 하는데 영화는 그 논리를 의도적으로 관객에게 전달하지 않는다. 사실을 모호하게 표현하는 것이 무조건 감추는 것보다 효과적인데, 이 영화는 반전의 강박 때문에 전개 과정에서 관객에게 정보의 조각을 던지는 것에 대해 인색한, 또는 게으른 태도를 취한다. 결과적으로는 이 같은 정보의 억지 차단은 오히려 영화를 단조롭고도 허술하게 만든다. 설상가상으로 인물의 심리에 대한 공감마저 얻기 힘든 결과를 불러온다.




지나치게 급작스럽고 봉합적인 마무리 또한 이 비극적인 사건의 의미를 오히려 축소시킨다. 여러 인물들의, 특히 두 여성에 대한 심리적 갈등을 보다 심도 있게 들여다보고, 그 해결법도 좀 더 깊이 묘사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소재가 단순한 장르물로 표현되기에는 무거운 내용인데도 장르적 언어로만 접근하다 보니 전체적인 불균형이 생길 수밖에 없다. 결과적으로 진부한 소재를 진부한 스릴러 문법으로 풀어내는 영화다. 이 단조로움을 TV 아침 드라마적인 친숙함으로 받아들이면 소소한 재미를 느낄 수도 있다. 외적인 요소기는 하지만, 실화라는 사실을 상기하면 더욱 그렇다. 누미 라파스는 미스테리로 시작해 드라마로 이어지는 과정에서 스릴러와 감성적 연기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백원우·조국 vs 검찰 격화 [김기현 하명 수사 논란]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오해와 추측이 난무하고 있어 바로잡고자 합니다.”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받고 있는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28일 입장문을 발표했다. 백 부원장은 지난해 6·13지방선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 근무했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비리 의혹 첩보 보고서를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는 각종 첩보 및 우편 등으로 수많은 제보가 집중된다. 각종 첩보와 민원은 민정수석실 내 업무분장에 따라 시스템대로 사안에 따라 분류해 각 비서관실로 전달한다.“ 백 부원장은 의혹과 관련해 업무분장에 따른 단순 이첩이며 당시 조국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조차 아니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고위 공직자 등 다양한 분야 인사들에 대한 검증 및 감찰 기능을 갖고 있지만 수사기관은 아니기 때문에 확인이 필요한 첩보나 제보는 일선 수사기관에 이첩해 수사하도록 하는 것이 통례다.” 백 부원장은 ‘하명 수사’가 아닌 ‘민정수석실 고유 기능’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검찰은 김 전 시장 수사가 청와대 비위 첩보 전달로 시작된 정황을 포착하고, 백 부원장이 해당 첩보를 반부패비서관실에 전달했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