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6 (화)

  • -동두천 22.0℃
  • -강릉 18.4℃
  • 구름많음서울 20.8℃
  • 구름많음대전 20.6℃
  • 흐림대구 21.8℃
  • 구름많음울산 18.9℃
  • 구름조금광주 21.9℃
  • 구름조금부산 18.2℃
  • -고창 20.1℃
  • 흐림제주 19.1℃
  • -강화 17.0℃
  • -보은 19.9℃
  • -금산 19.6℃
  • -강진군 19.8℃
  • -경주시 20.9℃
  • -거제 19.3℃

사회

‘한국인 식습관’ 젊을수록 1일2끼… 채소·과일 섭취 부족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 ‘한국인의 식습관 조사’ 결과, 한국인은 채소·과일 섭취가 부족하며, 채소 중에서는 녹색 채소의 섭취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웰니스 전문기업 한국암웨이가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조사연구소와 함께 전국 만 20~59세 남녀 10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한국인의 건강한 식습관 파악을 위한 태도 조사’의 주요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한국암웨이와 한국영양학회가 지난 2013년 지정한 ‘5월13일 식물영양소의 날’을 맞아 우리나라 국민의 식생활 현황 및 채소·과일 섭취 수준을 알아보고, 식물영양소에 대한 이해도 증진 및 섭취 장려 취지에서 기획됐다.
 
젊을수록 하루 두끼·인스턴트 선호


조사 결과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1인 가구 증가로 인한 식습관의 변화다. 하루 평균 끼니를 묻는 문항에서 점심, 저녁 식사를 먹는 비율은 평균 96%에 가까운 반면, 아침 식사를 챙기는 비율은 65.3%로 절반을 조금 넘어서는 수준이었다. 특히 20대의 경우 아침 식사 비율이 59.2%에 불과했으며, 1인 가구의 아침식사 비율은 53.5%에 머물렀다.
 
인스턴트식품 섭취 비율은 20대가 9.4%로 세대 중 가장 높았으며 30대는 3.4%, 40대 2.3%, 50대 0.6% 순이었다. 가구 형태로는 1인 가구가 11.9%로 타 가구(2인 2.7%, 3인 2.5%, 4인 2.7%) 대비 월등하게 높았다. 이에 대해 한국암웨이는 혼자 사는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편의성을 우선으로 하는 새로운 식사문화가 정착돼 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채소·과일 섭취 부족


비타민과 무기질이 함유된 채소·과일 섭취는 전반적으로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채소와 과일을 자주 먹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44.3%에 불과했고, 실제 섭취횟수는 주 평균 4.5회 수준이었다. 여성(52.4%)에 비해서 남성(36.5%)이, 젊을수록(20대 36.8%, 30대 39.3%, 40대, 47.7%, 50대 59.2%) 수치가 낮았다.
 
그러나 응답자의 영양에 대한 관심 및 균형 잡힌 식단의 중요성에 대한 인지도는 높았다. 답변자의 98%가 ‘균형 잡힌 식사가 건강 유지에 도움이 된다’고 답한 것이다. 과일 채소에 함유돼 있는 ‘식물영양소’에 대한 관심도를 묻는 설문에는 응답자 중 61%가 ‘관심 있다’고 답했다. 향후 섭취 의향은 65.4%에 달했다.
 
채소·과일 섭취 색깔 편중 탈피해야


채소·과일의 경우 섭취량뿐만 아니라 섭취 행태에서도 한국인만의 특성이 나타났다. 조사 결과 한국인은 녹색 채소는 많이, 보라색 채소는 적게 섭취하는 녹대자소(綠大茈小) 현상을 보였다.
 
응답자의 41%가 녹색 계열의 채소·과일을 가장 많이 먹는다고 답했다. 흰색(22.4%), 빨간색(22.1%), 노란색(13.0%), 보라색(1.6%)이 뒤를 이었다. 육류 소비가 늘어나면서 쌈 채소를 곁들여 먹는 한국인 고유의 식습관이 녹색 채소·과일 섭취 횟수를 증가시킨 것으로 보인다.



 
응답자 중 34%가 눈 건강 및 항산화,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에 도움을 주는 녹색 채소·과일의 효능이 가장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어 노란색(21.1%), 흰색(19.7%), 빨간색(13.4%), 보라색(11.9%)순으로 뒤를 이으며 현 섭취 패턴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암웨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R&D를 관장하는 조양희 한국암웨이 부사장은 “식물영양소는 우리 몸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바쁜 현대인들이 식사를 통해 충분히 섭취하기는 쉽지 않다”며 “균형 잡힌 식사와 오색 식물영양소의 고른 섭취는 장기적으로 영양 불균형을 완화하고, 만성 질환 및 성인병 발병 위험을 낮춰 국가적인 의료비 감소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암웨이는 식물영양소의 섭취 부족 문제와 중요성을 알리고 우리나라 국민의 실생활 행동 변화를 촉구하기 위해 2013년부터 한국영양학회와 함께 ‘513 식물영양소의 날’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식물영양소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5가지 채소, 과일을 1일 3번 먹자’라는 섭취 방안을 제시하며 매년 5월13일을 ‘식물영양소의 날’로 지정했다. 식물영양소의 중요성을 알리는 ‘내 몸을 살리는 식물영양소’ 서적을 출간하기도 했다.






노후 공동주택 200가구 미만일 때 소규모 재건축 가능
[시사뉴스 김수정 기자] 공공임대주택이나 별장, 5년 미만 미분양 주택은 '빈집'으로 관리할 주택에서 빠진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월 공포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전부개정안과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법' 제정안을 시행하기 위한 하위법령안을 입법예고 한다고 16일 밝혔다. 빈집법 상 빈집은 지자체장이 거주 또는 사용여부를 '확인한 날'로부터 1년 이상 아무도 거주하지 않거나 사용하지 않는 주택을 말한다. 이번 시행령안에서는 주택법상 빈집으로 관리하는 주택을 주거용 오피스텔을 포함한 주택법상 주택에 한정했다. 공공임대주택, 일시적 사용을 목적으로 하는 별장, 건축 중인 주택, 5년 미만 미분양된 주택은 빈집에서 제외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공임대주택은 소유 주체가 명확하고 공실인 경우에도 지속적으로 임차인을 모집하는 만큼 빈집으로 보기 어렵다"며 "5년 미만 미분양주택은 사업용 재산으로 종부세 과세대상에서 제외한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소규모 주택 정비사업 요건도 구체화했다. 자율주택정비사업은 지구단위계획구역 등 시·도 조례로 정하는 지역에서 10가구 미만 단독주택이나 20가구 미만의 다세대 주택을 대상으로 정했다. 소규모 재건축은 해당 지역의


[책과사람] 실험실에서 인류를 구한 영웅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인간이 백신을 맞게 된 것은 불과 300여년밖에 되지 않았다. 미생물학의 놀라운 발전을 통해 전염성 질병의 원인균을 밝혀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이 책은 인류를 병들게 하고 심지어는 죽이기도 하는 작은 동물의 세계를 생명을 걸고 탐험한 13인의 영웅들에 대한 이야기다. 투쟁과 승리의 연대기 ‘미생물 사냥꾼’은 최초로 인류사를 바꿔놓은 위대한 미생물학자들의 연구실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17세기 안톤 반 레벤후크는 최초로 현미경을 발명해 맨눈으로는 절대 볼 수 없는 미생물의 세계를 처음으로 들여다보았다. 이후 몇십년간 반복적이고 지루한 관찰로 미생물의 종류를 구분하고 크기를 쟀으며 혈관을 발견했다. 스팔란차니는 미생물도 부모가 있어야 한다는 것을 증명해내며 생물이 생장에너지라는 얼토당토않은 것에서 생겨난다는 자연발생설을 무너뜨렸다. 파스퇴르는 발효의 원리와 이스트의 역할을 밝혀냈다. 프랑스의 실크산업을 구해냈고 맥주를 맛있게 만들었다. 파스퇴르는 세균설을 주장해 안전한 수술실을 만드는 토대를 제공했다. 로베르트 코흐는 프러시아의 시골의사로 당시 농부들에게 큰 문제가 되던 탄저병원균을 발견하고 매년 인구의 7분의 1을 죽이던 결핵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