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8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대량실직 하이디스 사태 뒷그림자 ‘이명박ㆍ박근혜?!’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기술먹튀’ 논란에 이어 대량해고를 부른 하이디스 사태 뒤에 대형로펌-이명박-박근혜 전 정부로 연결되는 고리가 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방법원은 지난 6월16일 이상목 지회장 등 정리해고 조합원 58명이 하이디스를 상대로 낸 해고무효 확인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법원은 해고기간 받지 못한 임금을 지급하라고 하이디스에 명령했다. 하이디스 노조에 따르면 당시 하이디스 사측의 법률 대리인이 대형로펌 김앤장이다. LCD 업체 하이디스 사측의 법률대리인인 김앤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대형 노동 분쟁 사건을 전담했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김앤장은 갑을오토텍·유성기업·아사히글라스 같은 노사분쟁 사업장에서 회사 법률자문을 맡거나 소송 대리인으로 활동했다. 김앤장은 1천억원의 흑자를 기록한 하이디스 정리해고 관련 소송에서도 사측을 대리했다. 하이디스 노조 관계자는 “일련의 과정에서 김앤장이 수백억대의 대가를 하이디스 사측으로부터 받았다는 소문도 있었다”고 전했다. ■ 김앤장, 이명박ㆍ박근혜 시절 막강한 인맥 구축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전 김앤장이 가졌던 정부와의 인맥망은 상당했다. 2008년부터



‘지진피해’ 포항에 유통업계 ‘도움의 손길’ 이어져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 지난 15일 발생한 5.4의 지진으로 경북 포항 지역에 각종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유통업계가 피해지역 복구 및 구호물품 지원에 나서고 있다. ▲SPC그룹은 포항시 지진 피해지역을 찾아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서울 양재사옥 근무자와 경상·전라 등 인근지역 임직원 100여명은 포항시 곳곳에 산재된 대피소에서 이재민에게 빵과 물을 나누는 것을 비롯해 구호물품 배송, 농가 피해지역 복구 지원 등의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밖에도 SPC그룹은 16일부터 18일까지 사흘간 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를 통해 파리바게뜨와 SPC삼립 빵과 생수 총 3만개를 이재민과 피해복구 인력에 지원하고 있다. SPC그룹 관계자는 “하루 빨리 지진피해를 복구하는 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 위해 구호물품 지원과 함께 임직원 봉사활동을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NS홈쇼핑은 지진으로 건물 파손 피해를 심각하게 입은 한동대학교에 재난지원금 1억원을 전달하기로 했다. 포항시 북구 흥해읍에 소재한 한동대학교는 이번에 발생한 지진 진앙지와 가까워 건물 파손 피해를 크게 입었다. 한동대학교에 전달될 NS홈쇼핑의 기부금은 학교건물 복구와 피해를 입은 학생들의 안정적인





배너

thumbnails
시네마 돋보기

이별을 위한 따뜻한 준비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지적장애를 가진 아들의 홀로서기를 위한 엄마의 아프고도 따뜻한 채비를 담은 영화. 자식을 위한 일이라면 무엇이든 하는 엄마 애순이 생을 마감해야 하는 상황에서 세상에 하나뿐인 체크리스트를 만들고 채워가는 과정을 그렸다. ‘엄마’라는 그 뜨거운 이름 영화 ‘채비’는 한 편의 TV 다큐멘터리로부터 출발했다. 4년 전 80대 노모와 50대 지적 장애인 아들의 삶을 다룬 다큐멘터리를 본 조영준 감독은, 다큐멘터리에서 ‘한 날 한 시에 같이 죽고 싶다’는 노모의 절절한 바람을 듣고, 보호자가 사망한 후 남겨진 발달 장애인들의 삶에 대한 궁금증으로 관심이 확대됐다. 영화는 장애인의 열악한 복지 제도와 처우에 대한 개선의 필요성을 설득하면서, 발달 장애인들이 독립해 사회 구성원으로 살아가기 위한 시스템과 공동체의 중요성을 알린다. 이 같은 사회적 메시지를 담고 있지만, 영화는 궁극적으로 가족에 대한 휴먼 드라마다. 이별을 위한 준비는 일상의 가르침이다. 밥 짓기, 빨래, 버스 타기, 장보기 등을 알려주면서 빚어지는 에피소드들은 유머러스하기도 하고 따뜻하기도 하다. 현실적인 무수한 문제들을 외면하지 않으면서도 영화는 담담히 홀로서기의 단계들을 보여


배너

종합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