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17 (일)

  • 맑음동두천 -13.5℃
  • 맑음강릉 -6.5℃
  • 맑음서울 -10.8℃
  • 맑음대전 -8.1℃
  • 맑음대구 -5.5℃
  • 구름조금울산 -4.1℃
  • 맑음광주 -4.6℃
  • 구름조금부산 -3.3℃
  • 구름조금고창 -6.3℃
  • 비 또는 눈제주 2.6℃
  • 맑음강화 -12.6℃
  • 맑음보은 -10.4℃
  • 맑음금산 -9.2℃
  • 맑음강진군 -2.9℃
  • 흐림경주시 -5.4℃
  • 구름많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신년 인터뷰 - 김인호 서울시의회의장】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 취약계층 도울 것”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와 최근 급속한 확산세로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점차 커지고 있다. 이들에 대한 재정지원이 적기를 놓쳐서는 안된다고 판단하고 서울시에 3000억원 규모의 재난관리기금 조성을 제안했다.” 김인호 제10대 서울시의회 의장은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에 대한 긴급 지원 필요성을 강조하며, 서울시에 재난관리기금 조성을 촉구했다. 김 의장은 “서울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지금 가장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서울시의회는 서울시가 추진하는 방역 및 사회안전망 강화 대책들에 대해 신속하게 입법적 · 재정적 뒷받침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의장은 특히 4월에 뽑힐 새 서울시장에 대해서는 “(서울시장 자리를)대선으로 가는 길목으로 생각하지 않고 서울시민을 위해서 정말 일할 수 있는 사람이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의장을 지난해 12월 28일 시의회 본관 의장실에서 만났다. 서울시의장 취임 동시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고로 막중한 책임을 느끼셨을 것 같은데. ‘코로나19’ 장기화에 더해,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러운 궐위로 취임 이후 지난 6개월 간

배너
배너

뉴스와이드

정치

더보기


국제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산업

더보기


사회

더보기


지역네트워크

더보기


배너
배너





강영환 칼럼

더보기


건강 수기

더보기

배너

김영욱의 동서남북

더보기


한창희 칼럼

더보기


이야기

더보기

배너

ETC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종합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