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2.05 (토)

  • 구름조금동두천 4.0℃
  • 맑음강릉 8.8℃
  • 구름조금서울 6.2℃
  • 흐림대전 4.9℃
  • 구름조금대구 7.3℃
  • 맑음울산 8.0℃
  • 맑음광주 7.5℃
  • 맑음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8.5℃
  • 구름조금제주 11.4℃
  • 구름조금강화 5.6℃
  • 흐림보은 1.0℃
  • 구름많음금산 6.2℃
  • 구름조금강진군 9.1℃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사람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이화순의 아트&컬처] '거꾸로' 대가 이승택, 화업 60년 조망
서울 삼청동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 들어서면 큰 기와 작품이 땅에 파묻힌 현장을 목격하게 된다. 드넓은 대지 대신 꽉막힌 유리 벽들 사이에 조성된 땅 위에 설치된 이 작품은 이승택(88)의‘기와입은대지’다. 그 위로는 깃발이 바람에 나부낀다. <이승택, 거꾸로 비미술>展의 현장이다. 국립현대미술관(MMCA) 서울관이 끝없는 실험정신으로 다양한 장르를 넘나든 이승택(88)의 60여년 화업을 되돌아보는 대규모 전시를 마련했다. 250여점이 출품된 이번 전시는 국내 1세대 전위미술작가인 이승택의 작가 위상을 재평가하는 전시이기도 하다. 작가는 홍익대학교에서 조각을 전공했으나 화단의 파벌 활동을 견디지 못하고 스스로 재야의 삶을 선택했다. 선구적 설치미술가로 활동했으나 지난 50여년간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그러나 77세에 백남준아트센터 국제예술상(2009) 제1회 수상자로 선정되면서 이름을 알렸다. 작가에 대해, 세계 미술계 파워 인물인 한스 울리히 오브리스트 영국 런던 서펜타인 갤러리 디렉터는 "세계 미술사에 남을 독자적인 작가”라고 했고, 토비아스 버거 홍콩 엠플러스(M+) 미술관 큐레이터는 "현대 미술사를 다시 쓸 작가"라고 평한 바 있다. 이승택은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