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0.2℃
  • 흐림강릉 11.5℃
  • 서울 10.8℃
  • 대전 12.8℃
  • 대구 13.1℃
  • 울산 14.6℃
  • 흐림광주 13.3℃
  • 부산 15.4℃
  • 흐림고창 12.9℃
  • 흐림제주 17.5℃
  • 흐림강화 10.8℃
  • 흐림보은 11.9℃
  • 흐림금산 10.6℃
  • 흐림강진군 15.2℃
  • 흐림경주시 13.5℃
  • 흐림거제 15.0℃
기상청 제공

박웅준의 역사기행

지상에 펼쳐진 미륵의 유토피아 속리산 법주사




[시사뉴스 박웅준 칼럼니스트]  “사람은 자신이 사랑하는 것을 아름답게 만드는 것처럼 자신이 믿는 것을 성스럽게 만든다.”(프랑스 언어학자·철학자·종교사가·비평가 에르네스트 르낭, 1823-1892)

구불구불한 말티고개를 넘어 법주사로 가는 길에 정이품송을 봤다. 예전의 당당했던 모습은 간데없고 지지대에 힘겹게 의지해 있는 모습이 세상의 모든 존재는 고정된 것, 영원한 것이 없다는 부처님의 말씀을 대변하고 있는 듯 했다. 

이 같은 무상(無常)의 범위 안에는 우리가 사는 이 세계도 포함되어 있음을 불교는 설한다. 지금은 많이 변한 모습이지만 초창기 법주사는 그것을 세속 사람들에게 보여 주기 위하여 만들어졌을 것으로 생각했다. 

이번 답사는 그 흔적을 확인하고자 했는데 고목(古木)에서 그 첫 장면을 보게 된 것이다.

◇ 공경과 화목, 자비로운 유토피아

경내에 들어서자 금동미륵불상이 눈의 띈다. 현대에 만들어졌지만 이 사찰이 신라의 열렬한 미륵 신앙자였던 진표 율사와 제자 영심이 중흥시킨 미륵도량이라는 것을 강하게 인식시키려는 듯 크고 위압적이다. ‘미륵래시경(彌勒來時經)’에는 먼 미래에 도래할 미륵의 신장이 십육장(十六長)이라고 한다. 1장을 3m라고 하면 48m의 거인으로 출현하는 셈이다. 이 때문인지 중국 사천성에 산을 깎아 만든 71m 크기의 낙산대불이 미륵이고 돈황막고굴(敦煌莫高窟)에서 가장 큰 불상인 33m에 달하는 제96굴의 상도 미륵이다.

탈레반이 2001년 폭파시킨 아프가니스탄의 바미얀(Bamiyan) 대불(53m)과 우리나라 최대의 석불인 고려시대의 관촉사석불(약 18m)도 미륵으로 알려져 있다. ‘속리산대법주사사적기’에 의하면 지금 법주사의 금동미륵대불이 있던 자리에는 원래 용화보전(龍華寶殿)이라는 전각이 있던 자리라고 한다. 

현 경내의 가장 큰 전각인 대웅전이 28칸인데 그보다 큰 2층 35칸이었다고 하니 그 내부에 미륵대불이 모셔져 있었고 사찰의 중심이었음은 자명하다. ‘미륵하생경(彌勒下生經)’에는 미륵이 도래할 때는 인간 수명이 아주 길어 병으로 앓는 일이 없이 8만4000세를 살며 여인은 500세에 결혼을 한다고 한다.

또한 미륵이 태어나는 케투마티(Ketumati)라는 성은 항상 풍요하고 아름다우며 청정한 곳이다. 밝은 구슬이 밤낮으로 밝혀주며 대소변이 생기면 땅이 열리고 그 속으로 사라진다. 도둑질과 기근도 없으며 사람들은 항상 자비로운 마음으로 서로를 공경하고 화목하게 산다.

재물을 보면 “예전 사람들은 이것 때문에 서로 죽이고, 도둑질하고, 속이고, 거짓말을 하면서 죄의 인연을 키웠지”라고 생각한다.

영국의 토마스 모어가 1516년에 쓴 소설 ‘유토피아(utopia)’에서도 계급이 없으며 하루에 6시간만 일해도 매우 풍요롭게 사는 나라를 그리는데 그 나라에서도 귀금속이나 보석을 하찮은 것으로 여겨 죄수에게 금 족쇄를 채울 정도라고 묘사하고 있다. 동양과 서양이 생각하는 이
상향의 차이가 크지 않다는 점이 흥미롭다. 

◇ 미륵불이 석가모니의 가사를 입은 이유

불교는 여기에 강렬한 시각적 이미지를 부여하는데 바로 거대한 미륵상의 조성이다. 현재 법주사의 미륵불입상은 그 역할을 충실하게 하고 있다. 과거에는 그 역할이 더욱 지대했을 것이다. 또 다른 흔적은 없을까. 경내를 돌아다보니 다른 곳에서는 보지 못한 두 개의 석조물이 눈에 띈다. 석연지(石蓮池)와 희견보살입상(喜見菩薩立像)으로, 각각 국보64호 보물1417호인 중요 유물들이다. 

지금은 미륵불상 좌우에 위치해 있지만 원래는 미륵불상 앞에 일렬로 위치해 있었다고 한다. 그렇다면 미륵과 깊은 연관이 있는 유물로 봐야할 것이다. 조선시대 기록인 ‘법주사사적기’에 의거한 두 유물의 명칭은 미륵신앙과는 관련이 크게 없기 때문에 어떤 이유에서인지 다르게
기록된 것으로 보인다. 두 유물이 만들어진 신라시대 본래의 의미를 복원할 필요가 있다.

우선 석연지를 살펴보면 높이 1.95m에 둘레 6.65m의 거대한 석조물이다. 물을 채우고 연꽃을 띄워 불국토의 연지를 모방했다고 하기에는 너무 높다. 물을 채우기에도 그 위의 연꽃을 보는 것도 힘든 구조이다. 화려한 장식과 정성스럽게 만든 받침으로 보아 유물 그 자체에 의미가 있는 것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 추정하건데 이것은 발우(鉢盂, 승려의 식기, 그릇)일 것이다. 경전에 의하면 석가모니가 자신의 가사와 발우를 제자인 가섭존자에게 맡겨 미래에 미륵불이 내려올 때 전달하라는 의무를 지어준다.

가사와 발우는 석가모니불이 미륵불에게 주는 부처의 증표인 것이다. 발우를 묘사한 통도사 봉발탑(보물 제471호)도 용화전(龍華殿=미륵전) 앞에 있듯이 미륵과 발우는 중요한 연결 관계를 갖는다. 그 크기가 거대한 것도 내려오는 미륵의 크기에 맞춘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 그렇다면 부처님의 가사는 어디 있을까? 그 가사는 이미 하생한 미륵이 입고 있다. 미륵불의 가사는 석가모니의 가사인 것이다.

◇ 희견보살상은 미륵 아닌 천신의 형상

희견보살상도 미륵과 관련이 있을까? 역시 조선시대 기록에 의해 향로를 머리에 이고 고행하는 희견보살로 알려져 있지만 미륵과는 아무 관계도 없다. 그 모습으로 인해 당나라때 유행한 곤륜노(崑崙奴)상이라는 설이 있지만 이 역시 미륵과의 연관성은 찾기 어렵다. 미륵과 연관되어 의발(衣鉢)을 이고 있는 가섭상이라는 설도 있지만 가섭의 모습과는 거리가 멀다. 그렇다면 그 정체는 무엇일까? 

이는 결국 부처님의 말씀에서 찾아야 할 것이다. 석가는 자신이 열반한 후 불법의 흥망성쇠를 말하며 발우가 세상과 천계를 떠돌아다니다가 미륵불이 하생할 때 사리와 함께 나타난다고 예언한다. 이 두 가지 석가의 유물은 미륵에게 전해지며 신통력을 발휘해 중생을 제도한다고 한다. 그렇다면 석연지는 발우임이 다시 증명이 되고 희견 보살상이 머리에 이고 있는 것은 향로가 아닌 사리가 들어있는 용기라고 할 수 있다. 

상의 얼굴을 보았을 때 흑인의 모습을 본딴 곤륜노라기보다 서역인 또는 사나운 천왕에 가까운 모습을 하고 있어 사리를 받들어 모시는 천신(天神)으로 봐야할 것이다.

머리에 이고 있는 자세도 정대(頂載, sirasodvahata)라 하여 부처의 유물을 옮기거나 받칠 때 공경의 의미로 고대 인도의 예법에 기원을 두고 있다. 해인사의 팔만대장경을 머리에 이고 도량을 도는 정대불사(頂載佛事)도 같은 의미로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와 같이 발우와 사리는 석가가 미륵에게 주는 성스러운 유물(relic)로 미륵불과 자연스러운 도상을 이룬다. 이 세 가지가 일직선을 이루던 원 모습을 상상해 볼 때, 신라인들은 미륵이 내려와 석가모니의 유물을 받고 중생을 제도하는 장면을 충실하게 이미지화한 것임을 알 수 있다. 그 장소는 세속과 분리된 성(聖)의 세계였으며 그 세계에 들어간 신라인들은 미륵의 세계를 체험하였다.



◇ 법주사, 미륵의 불교적 이상향 품어

한참을 있다 사찰 경내를 빠져나와 주차장까지 이어진 숲길은 아주 평화롭고 아름다웠다. 이 길을 걸으면서 문득 생각이 들었다. 경전상의 미륵은 이미 건설된 유토피아에 내려온 것이 아닌가. 고통 없이 8만4000세까지 사는 사람들을 제도할 필요가 있을까? 숙소에 돌아와 경전을 뒤적여 석가모니는 그 나라(케투마티) 사람들은 “탐욕과 성냄, 어리석음도 마음 깊이 있을 뿐, 눈에 띄게 드러나지 않는다”라고 한 말을 찾았다. 

겉으로 아무 걱정이 없는 것처럼 보일뿐 속으로는 욕망이 사라지지 않는다는 말이다. 그리고
미륵은 그 세상에 숨어있는 오욕(五慾)을 발견하고, 사람들이 죽음과 같은 삼악도의 고통에서 벗어나지 못함을 알고 출가한다고 말한다. 결국 석가는 미륵을 통해서도 깨닫기 혹은 구제받기 전까지는 고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는 불교의 기본교리를 충실하게 설하고 있는 것이다. 

모든것은 깨닫기 위한 방편일 뿐 지상에 완벽한 세상은 존재하지 않는다. 유토피아(Utopia)란 단어의 뜻 자체도 그리스어로 ‘없는 곳’에 기원한다. 이러한 개념은 현실도 유토피아가 될 수 있다는 뜻으로도 해석될 수 있다. 미륵이 오기 전 이상향에 가까운 세상은 사람들이 건설하기
때문이다.

법주사는 미륵이 도솔천에서 내려와 석가의 유물을 받고 사람들을 제도하는 불교적 이상향을 시각적으로 보여준다. 이곳을 방문한 옛사람들이 어떠한 생각을 했는지 상상하기 어렵지 않다. 이상향의 도래에 대한 확신을 가졌을 것이다.

인간의 손을 빌어 창조한 불교적 이상향인 법주사. 미래에 존재 하는 진정한 미륵의 유토피아가 펼쳐진 곳이다.






대세 굳히는 롱패딩, 틈새 노리는 숏패딩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겨울이 성큼 다가오면서 패션업계의 F/W 상품 판매가 활기를 띠고 있다. 지난 겨울 ‘대세 아이템’으로 떠오른 롱패딩이 이번 겨울에도 인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브랜드마다 특성을 살린 롱패딩을 선보이는 추세다. 하지만 올해에는 롱패딩과는 반대되는 매력을 강조한 숏패딩 출시도 잇따르면서 겨울 아우터에 대한 선택의 폭이 한층 넓어졌다. 패션업계가 겨울을 맞이해 선보이고 있는 아이템 중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단연 롱패딩이다. 각각의 브랜드들은 지난해 자사의 히트 아이템이었던 롱패딩을 지난해보다 기능성과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해 선보이고 있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히트 아이템’이었던 롱패딩이 올해도 아우터 시장을 휩쓸 것으로 예상된다”며 “롱패딩 열풍으로 ‘겨울 추위에 롱패딩만한 아이템이 없다’는 인식이 확산됨에 따라 롱패딩이 겨울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고 있어, 이번 시즌 롱패딩을 내놓지 않은 브랜드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많은 브랜드에서 롱패딩을 선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지난해 롱패딩 단일 모델로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레스터 벤치파카’의 디자인과 기능을 업그레이드했다. 기능적인 부분에서는



목사, 10대 女신도 그루밍 성폭행 의혹 경찰 내사 착수
[인천=박용근 기자] 인천 한 교회 청년부 목사가 10대 여성 신도들을 상대로 이른바 '그루밍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인천지방경찰청 여청수사계는 7일 최근 언론보도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등을 통해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인천시 부평구의 한 교회 A 목사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여성들의 2차 피해도 우려되는 만큼 조심스럽게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6일 피해자들은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 목사와 이를 묵인한 A 목사의 아버지 담임 목사에 대한 사임과 사과를 요구했다. 피해자들이 직접 작성한 피해 사례에 따르면 A 목사는 피해자들을 성희롱·성추행하고 강제로 성관계까지 맺었다“며 피해자들은 대부분 10대 미성년자였다”고 말했다. 그루밍 성범죄는 가해자가 피해자를 심리적으로 지배한 뒤 성폭력을 가하는 것을 의미한다. 한 피해자는 "미성년자일 때 존경하는 목사님이 스킨십을 시도하니까 이상함을 느끼고 사역자가 이런 행동을 해도 되냐고 물으니 성경의 해석이 잘못된 것이라며 혼전순결이 시대적 배경에 의해서 달라진 것이라고 말

[이화순의 임팩트 인터뷰] ‘한국의 쉰들러 현봉학 박사’ 알리미 한승경 회장
[시사뉴스 이화순 기자] “한국의 쉰들러, 현봉학 박사를 아십니까?” 영화 ‘국제시장’에서 국회의원 김무성 아들이 연기했다고 해서 세간의 눈길을 끈 현봉학 박사(1922-2007). 그런데 현봉학 박사에 꽂혀 인생 후반부에 바빠진 사람이 있다. 세브란스 의전 출신인 현봉학 박사의 후배인 한승경 박사(63.우태하 한승경 피부과 원장). 6년전 현봉학박사 추모모임 일을 하다가 (사)현봉학박사기념사업회 초대 회장으로 추대된 그는, 본업을 하는 틈틈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현봉학 박사 알리기’에 여념이 없다. 지난달 초 미국 LA에서 ‘윤동주 시인을 사랑한 현봉학 박사’라는 주제로 미국 세브란스 동문들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돌아온 그를 만났다. “현봉학 박사 알리기에 너무 바쁘신 것 아닌가요?”한승경 회장에게 물으니 손사레를 친다. “제가 하는 것은 약과지요. 현봉학 박사는 정말 우리 민족에게 큰 공을 세운 분인데 많은 사람이 그걸 모르니 안타깝습니다.”한 회장 역시 부모님이 흥남철수작전 때 남쪽으로 피란한 가족사를 가지고 있다.“역사를 잊으면 미래가 없다”는 한 회장은 인도주의를 몸소 실천한 현 박사의 숭고한 휴머니스트 정신을 계승하고 우리를 도와준 많은

[간단칼럼] 동물 살해, 결코 정당화 될 수 없어
[이정민 칼럼니스트] 인류는 다른 생물들의 희생에 의존해 생존하고 있기 때문에, 인류가 좀 더 애정을 갖고 감정을 이입하기 쉬운 귀여운 동물이나 포유류에 한해서 동물학대를 논의할 뿐 다른 종류의 희생이나 학대에 대해서는 무감각할 수밖에 없다. 이러한 이중 잣대에 대한 비판들은 대부분 피장파장의 오류와 현실성 문제로서 반박된다. 심지어 일부는 “개미까지 죽이는 것조차 처벌한다면 처벌 안 당할 사람이 있겠는가? 단속 자체도 불가능하다. 따라서 현실적으로 인간과 가까운 동물부터 점차 동물학대를 줄여나가는 방향으로 가는 것일 뿐이다”고 주장한다. 모순되게도 이런 논리를 들고 나오는 사람들에게 “그러면 곤충을 죽이는 행위도 법으로 처벌하면 좋겠냐?”고 물으면 “그렇지도 않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동물을 살해한 사람이 “너는 개미를 밟아 죽였으니 내가 동물 죽이는 것에 뭐라 하지 말라”며 ‘죄 없는 자가 돌을 던지라’ 논리로 동물학대를 정당화하려 든다면 그대는 어떻게 답할 것인가. 이는 피장파장의 오류일 뿐이다. 인간과 동물과의 관계형성은 불가피한다. 동물을 우리의 삶에서 떼어낼 수 없다. 인간과 동물이 물리적으로 마주칠 수 있는 공간에 함게 존재하는 한 서로의 삶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