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01.08 (월)

  • -동두천 0.7℃
  • -강릉 5.9℃
  • 연무서울 1.3℃
  • 대전 0.5℃
  • 대구 1.5℃
  • 울산 4.9℃
  • 광주 3.9℃
  • 부산 7.1℃
  • -고창 0.8℃
  • 제주 8.7℃
  • -강화 1.1℃
  • -보은 -0.6℃
  • -금산 -0.6℃
  • -강진군 4.7℃
  • -경주시 1.7℃
  • -거제 5.0℃
기상청 제공

경제칼럼

[경제톡] 꿈의 실리콘밸리 취업 위한 12가지 조언

마노 페르난도 싱크토미 대표와의 대담… “투자는 선물 아닌 빚”

[시사뉴스 세르반테스 교수] 최근 실리콘밸리에서 일하고 성공하기를 원하는 한국인들의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이들 대부분은 스타트업 회사에서 일하거나 혹은 설립하거나 최소한 인턴이기를 원한다. 그리고 그곳에서 익힌 기술들을 가지고 돌아와 한국 사회에 적용시키고자 한다.

필자는 미국 실리콘밸리와 한국 스타트업 산업 환경 전반에 거쳐 오랫동안 거주하고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를 섭외해 이에 대한 답변을 구했다. 사실 실리콘밸리의 전문가를 학생이나 창업가가 만나기가 쉽지 않다. 그러나 글쓴이는 불과 몇개월 전에 바운스 부산 2017 회의에서 우연히 마노 페르난도를 만났다. 

그는 스리랑카에서 미국으로 이민온 후 실리콘밸리에서 30년 가까이 일했고 스타트업에서는 16년 동안 일하면서 신생 인력을 훈련시켰다. 마노 페르난도는 현재 글로벌한 직관적 사고를 가르치는 실리콘밸리 교육 벤처 기업 싱크토미를 2013년에 창립한 대표이다. 

싱크토미가 설립된 이래로 마노는 한국에서 3년 동안 스타트업 산업 환경을 위해 컨설팅 및 교육을 해왔다. 한국에 머무는 동안 그는 한국이 더 큰 글로벌 스타트업 산업 단지 중 하나가 될 거라고 결론을 내렸지만 여전히 글로벌 확장과 전략에 관련해서는 더 많은 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마노는 폭넓은 실리콘밸리 경험과 한국의 비즈니스 문화에 대한 깊은 지식을 기반으로 실리콘
밸리에서 성공적인 경력을 쌓기를 원하는 한국인들에게 다음과 같이 권고했다.

첫 번째, 기술. 최고의 기술은 영어를 통해 합리적으로 의사소통할 수 있는 능력이다. 특히 실리콘밸리에서는 요점을 빠르게 짚어내기 위해 빠른 속도로 생각과 아이디어를 교환할 수 있어야 한다. 현명한 비지니스는 당신의 비지니스 모델이 무엇인지가 더 우선이다. 한국 사람들과 달리 실리콘밸리에서는 긴 회의 시간을 가질 필요가 없다.

두 번째, 네트워킹. 사람들과 꼭 모여서 만나야 한다. 이것은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LinkedIn 계정은 필수 항목이다. 그것이 당신의 명함이다. 사람들에게 명함을 건네주는 것은 한국에서와 같이 존경의 의미를 담지 않는다. 모두 한 다리 건너 아는 사이이기 때문이다. 당신의 네트워크는 실리콘밸리에서 ‘인맥가치’이다.

그러므로 30초 안에 자신을 소개하는 빠르고 적절한 방법을 배워야 한다. 명심하자. 참석자들은 당신에 대해 더 많은 걸 알고 싶어 한다.

세 번째, 나이. 실리콘밸리에서 나이는 상관없다. 페이스북, 구글, 어도비와 같은 대기업일지라도 일하는 사람들의 평균 연령은 33세이다. 나는 나이가 한국 문화에서 크다는 것을 안다. 하지만 사람들은 한국에서처럼 나이에 관해 존경심을 가지지 않는다. 직함도 큰 의미가 없다.

네 번째, 태도. 실리콘밸리에서 당신은 부끄러워할 여유도 없을 것이다. 당신은 대담하고 원하는 것을 위해 나와야 한다. 당신은 모임 유형 이벤트 중에 정중하게 대화에 참여하는 방법을 배우고 대화를 끝내는 법을 배워야 한다.

다섯 번째, 거부반응. 많은 한국인은 이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다. 예를 들어 벤처기업 사람들이 무례하게 굴어도 개인적으로 받아들이면 안 된다. 그것은 당신에 대한 공격이 아니라 당신의 아이디어 또는 사업 기회에 대한 공격이다.

그곳 사람들은 많은 아이디어를 검토해야 하고 당신의 아이디어에 관심이 있는 지 없는지 또는 아이디어가 나은지 아닌지 즉시 알려줄 것이다. 선두적인 실리콘밸리 벤처회사인 Bessemer Venture partners는 그들의 사이트에 성공하지 못할 것 같은 회사로 Intel, Intuit 그리고 페이스북 등 훌륭한 회사들을 리스트로 작성해 홈페이지에 올리지 않았다.

거절은 개인적인 일이 아니며, VC가 항상 올바른 것은 아니다.

여섯 번째, 인간관계를 쉽게 끊지 마라. 힘들지만 실리콘밸리는 작은 세상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 살피는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가장 좋다.

일곱 번째, 계약서를 필히 서면으로 작성하라. 이 일은 항상 우연찮게 곤란한 상황이 되어 닥친다. 전자 메일로도 때때로 충분할 수 있지만 서면으로 되어 있는지 반드시 확인하라.

여덟 번째, ‘무료 점심 식사’ 같은 것은 없다. 누군가 당신에게 돈을 투자한다면 그것은 선물이 아닌 빚이며 언제나 서면으로 소유권과 통제권을 원할 것이다.

아홉 번째, 사람들이 당신이 뭔가를 모르는 것을 안다면, 그들은 당신을 이용할 것이다. 내(마노 페르난도)가 처음 회사를 설립했을 때 회사 소유권, 주식, 직원 주식보상제, 투표권제도, 기업가치손실 등을 이해하지 못하고 회사 설립에만 집중했다. 아기를 남에게 빼앗긴 것 같이
느껴지는 힘든 길을 통해 교훈을 얻었다.

나는 친구의 서클에 투자한 것과 개인적인 투자까지 모든 회사에 대한 투자를 잃기도 했다. 그것이 싱크토미를 시작한 이유 중 하나이다.

열 번째, 완벽한 출발은 없다. 마이크 타이슨(Mike Tyson)은 말했다. “누구나 계획을 가지고 있다. 맞기 전까지는.” 이와 같이 회사를 시작하고 건설하는 일은 감정적인 롤러코스터이며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

열한 번째, 실패는 ‘받아들이는 것’이니 부끄러워하지 마라. Google CEO Sundar Pichai는 이렇게 말했다. “실패를 명예의 훈장으로 달고 다녀라.”

열두 번째, 실리콘밸리의 장점은 다양한 모든 문화권의 사람들이 있다는 점이다. 그래서 당신이 때때로 자신 만의 방식을 고수한다면 이는 다른 사람들과의 화합을 깨게 되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마노는 신생 스타트업 기업을 설립할 때 성공적인 창업을 위해 필연적으로 Alpha Dog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Alpha Dog는 실리콘밸리에서 전반적인 모든 업무를 처리해 온 경력자를 지칭하는 말이다. 

Alpha Dog는 그들의 커리어 동안 위신과 통찰력을 거머쥐고 있다. 이 같은 사람을 당신의 팀에 두면 신생기업의 모든 분야에서 차이를 만들 수 있다. 그들은 당신을 이끌어줄 뿐만 아니라 자본을 늘리고 회사를 설립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이사회에서도 당신을 보호할 수 있다.



벤처캐피탈들은 이러한 사람들이 당신을 도운다는 것을 알았을 때 당신에게 훨씬 더 수표를 써줄 것이다. 자신의 투자를 보호 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음을 알고 편안함을 느끼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예로 페이스북에는 처음에 Sean Parker와 Peter Thiel, Reid Hoffman, Mark
Pincus이 있었고 Google에는 Andy Bechtolsheim이 있었다. 한국에서 Alpha Dog는 소설에나 나올법한 단어이다. 결과적으로 멘토와 투자에 대한 Alpha Dog가 거의 없기 때문에

한국의 초기 창업 문화는 여전히 활로가 되는 매각과 M&A가 거의 없다. 하지만 Alpha Dog와 같은 투자기준점들을 세운다면 한국에서도 매각 및 M&A가 많이 이루어질 것이다.

아무도 신출내기 한국 사업가가 실리콘밸리에서 Peter Thiel과 Paul Graham 같은 사람들을 즉각적으로 끌어모으는 걸 상상할 수 없다. 하지만 마노는 위에서 언급된 지침 및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하는 것을 통하여 누군가가 Alpha Dog와의 연결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믿는다.

또한 Alpha Dog와의 연결을 이끌어내는 것을 통하여 가치 평가에 있어 그 가치가 증대하고 벤처캐피탈 회사가 당신에게 돈을 빌려주려고 하는 기회도 올 것이라고 말한다.

실리콘밸리의 성공에는 더 많은 요소가 필요하지만 마노의 간결하고 명확한 권장 사항은 여러기업을 설립할 한국 초기 사업가뿐만 아니라 도전적인 창업가에게 귀중한 밑거름이라고 생각한다.

실리콘밸리에 나아갈 한국 인재들이 뛰어넘어야 할 치명적이고 근본적인 장벽은 마노가 적절하게 지적한 당장 눈에 보이는 난제들이다. 그것들로는 매끄러운 영어 소통능력, 실패 극복능력, 다른 형태의 인간관계, 연령, 계층의식 등이 있다.

데니스 스테펀 세르반테스 교수
건국대학교 상경대학 국제무역학과  

 Silicon Valley, 12 tips for living

 

Throughout my years as an academic and tech writer in Korea, numerous aspiring Koreans have asked for advice on pursuing and succeeding in a Silicon Valley career. Most want to create, work, or at least intern for a startup company; thereafter, with the skills they attain, they want to return and apply them to the Korean ecosystem. Given my 20-year tenure in Asia and away from Silicon Valley, instead I found it ideal and of greater benefit for them to seek advice from a Silicon Valley expert who has lived and worked there for numerous years and has done it as an emigrant or long-term resident with vast experience in Silicon Valley and the Korean startup ecosystems.

 

Such an expert is not easy to meet for students or startup founders; however, I fortuitously met one at the Busan Bounce 2017 conference a few months ago, Manoj Fernando. Manoj Fernando has worked in Silicon Valley for close to 30 years with around 16 years of startup experience with and trained startup personnel for 34 years- after emigrating from Sri Lanka. He has now started one of Silicon Valley’s most globally intuitive educational startups Thinktomi in 2013. Since Thinktomi’s inception, Manoj has spent numerous monthsthe past 3 years in Korea, consulting and educating the Korean startup ecosystem. While in Korea, he has concluded that Korea is becoming one of the greater global startup clusters, but still needs more development with global expansion and strategies.

 

Manoj’s broad Silicon Valley experience, coupled with his deep knowledge of Korean business culture, has made the following recommendations for Koreans pursuing a successful career in Silicon Valley:

 

1. Skills - the number one skill would be the ability to communicate somewhat reasonably in English. Especially in Silicon Valley one must be able to get their thoughts and ideas across fast, i.e. get to the point quickly. Business wise, what’s your value propositionBusiness wise, i.e. what’s your Value Prop-. uUnlike in Korea people there don't have time for long, drawn out meetings or 3-hour dinners etc.

 

2. Networking - You must get around and meet people meet-up groups, events etc. This is absolutely critical. A LinkedIn account is a must. That is your business card. Handing business cards to people doesn't have the same respect as in Korea. Your network is your "net worth" in Silicon Valley. Everyone knows someone.

 

Learn a quick and proper way to introduce yourself in under 30 seconds. Engage people in wanting you to tell them more.

 

3. Age - Age doesn't mean a thing in the Valley. The average age now for the big dogsat the big tech companies Facebook, Google, Adobeis 33. People don't show the same respect withto age as in Korea. I know this is a major issue in Korean culture. Titles also don't mean much.

 

4. Attitude - You cannot afford to be shy. You must be bold and go for what you want. You must learn how to politely enter a conversation during a meet-up type event and learn to leave the conversation.

 

5. Rejection - Koreans struggle with this. If people (e.g. VC's) are rude to you, you 'cannot' take it personally. It is not an attack on you, but on your idea or business opportunity. People must sort through many ideas and they will tell you right away if they have interest or not or if your ideas are unacceptable. Bessemer Venture partners (a leading Silicon Valley VC firm) has an amazing list of companies on their website (anti portfolio) they rejected as companies that would not make it which include the likes of Intel, Intuit, Facebook etc. SoSo, rejection is not personalpersonal, and VC’s are not always right.

 

6. Don't burn bridges - this is hard but it’s best to keep it somewhat in check as Silicon Valley is a small world.

 

7. Make sure you get contracts in writing - I always tell this to people but I'm not very good at it either and it always comes back to haunt me. Even an email can sometimes suffice but make sure it’s in writing

 

8. There is no such thing as a “free lunch”. If anybody invests any money in ‘you’, it is a debt and not a gift and they will always want something in writtingen be it ownership and/or control in some form.

 

9. If people know you don't know something, they will take advantage of you. For me personally when I started my own company I didn't understand company ownership, and equity, vesting, voting rights, dilution etc., and was just focused on building the company. I learned my lesson the hard way which eventually felt like my baby was taken away from meended up incurring financial losses. I lost all my personal investment in the company including investments from my own personal circle of friends. That’s another reasons why I started Thinktomi :)

 

10. There is no such thing as a perfect startup. As Mike Tyson said, “Everyone has a plan till they get punched in the face”. Starting and building a company is an emotional rollercoaster and you must be ready for it.

 

11. Failure is “accepted” and not looked down upon. As the CEO of Google Sundar Pichai famously said “Wear Your Failure as a Badge of Honor”

 

120. The good news is that the Valley is highly diverse with people from all cultures, so that is a positive point in both meeting and even food. The bad news is that you can stick with too much of your own types at times and not integrate with others.

Once having founded a startup, Manoj emphatically states that a successful startup inevitably needs anmust find an Alpha Dog. An Alpha Dog is a Silicon Valley term for someone who has been there and done it all. The Alpha Dog has garnered prestige and business acumen during their career. Having a person like this on your team, can make all the difference in your startup besides guiding you, they can help you raise capital, help you build the company and also protect you from your own Board of Directors. When a VC’s knows that you have a person like this helping you, they are much more eager to write you a check and alsoand feel comfortable that there is someone who can possibly protect their investment. Facebook initially had Sean Parker and subsequently Peter Thiel, Reid Hoffman and Mark Pincus. Google had Andy Bechtolsheim

 

 

 

an investor and mentor e.g. Peter Thiel who has garnered prestige and acumen with growing and exiting Silicon Valley startups; an Alpha Dog’s reputation prompts venture capitalists (VCs) to rush to lend to your startup which in turn creates a higher valuation.

Alpha Dog is a novel term in Korea because Korea’s incipient startup culture still has few exits and M&As and as a result has few Alpha Dogs to mentor and invest; but as things stand, Korea could have many more in the future.

No one expects a fledgling Korean startup founder in Silicon Valley to attract the likes of Peter Thiel and Paul Graham initially; however, Manoj believes through the recommendations guidance by the above-mentioned types and by the idea of to “make something users really lovesolving a problem”, one can possibly attract the connected Alpha Dog who, in turn, can facilitate in the increase of valuationmake the difference which will lead to some VCs knocking on your door to lend.

Though there are many more factors needed for Silicon Valley success, Manoj’s succinct and clear recommendations, I believe, are an invaluable source for the early stage Korean CEO as well as for the serial entrepreneur.

The critical and fundamental barriers for potential Korean Silicon Valleyers to overcome, as Manoj aptly points out, are those seemingly insurmountable ones: seamless English communication, overcoming failure, networking, age hierarchy etc.


Written By Dennis Stephen Cervantes






‘어~뺀질스:캡틴MB 비긴즈’ 극장가 강타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시사뉴스’가 투자하고 우인덕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화제의 영화, ‘어~뺀질스’가 연일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700만 돌파를 눈앞에 뒀고, 벌써 국내외 영화를 통틀어 최다 관람기록을 갈아치울 것으로 전망된다. 제70회 깡 영화제 황금종려상에 빛나는 ‘어~뺀질스’는 레드 선거법위반ㆍ다스ㆍ4대강ㆍBBK 등 동료들을 이끌고 내, 외부 강적들의 위협에 맞서는 캡틴 MB의 활약상을 담은 영화다.이 영화의 주요 관전포인트는 캡틴 MB가 동료를 찾아 떠나는 여정. 이들은 늘 티격태격하면서도 ‘비리’라는 공통점을 통해 서로를 알게 되고 또 가까워진다. 주인공 ‘캡틴 MB’의 꿈은 자나깨나 청와대 주인. 하지만 캡틴 MB의 호적등본은 일본, 청와대 입성은 출생의 한계에 부딪혀 좌절될 위기에 처한다.이에 캡틴 MB는 메인 빌런이자 숙적이었던 ‘레드 선거법위반’과 손을 잡는다. 강력한 경쟁자들의 출현 속에 피어난 우정, 결국 출생지 세탁이란 비장의 필살기가 발동하면서 캡틴 MB는 청와대의 옥좌를 차지한다. 이 과정에서 ‘레드 선거법위반’도 제거된 것은 함정. 캡틴 MB는 이제 적으로 돌아선 과거의 동지를 물리치기 위해 강제 동료삼기 프로젝트

[특집] 조훈현·원유철, ‘국회바둑’을 말하다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인간과 컴퓨터의 대결로 세계적인 이목을 끌었던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대결 이후 바둑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크게 높아진 상태다. 남녀노소를 떠나 대표적인 두뇌 스포츠로 사랑 받고 있고 교육적 효과까지 인정받고 있는 바둑. 국회에서도 바둑은 소속 정당을 불문하고 많은 의원들과 국회직원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이에 <시사뉴스>는 지난해 12월15일 대한민국 바둑계의 거성(巨星)으로 빛나는 조훈현 의원 및 국회 기우회를 이끌고 있는 원유철 의원과의 연쇄 인터뷰를 통해 ‘국회 바둑’에 대해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알파고’에 대한 견해 [조훈현 의원] 2016년 이세돌 9단과의 알파고 챌린지를 직접 봤다. 대국 전에는 나도 시기상조가 아닌가 여겼지만 실제 뚜껑을 열어보니 AI가 추월한 상태라는 걸 확인하고 충격에 빠졌었다. 20년 전에 이미 인공지능의 실력이 인간을 추월한 체스에서는 큰 홍보 효과로 인해서 그 이후 세계적으로 더 많이 보급되는 현상이 있었다고 한다. 바둑계도 이런 효과를 기대한다. [원유철 의원] 이세돌과 알파고의 대결을 현장에서 지켜보며 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도래했음을 온몸으로 체감할 수 있었다. 국회 기우회장



해외로 불법반출된 유물을 포기하자?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국외 소재 우리 문화재의 효율적 활용을 위한 토론회가 29일 국회에서 열렸다.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 주최로 열린 '국외에 있는 우리 문화재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라는 토론회가 그것. 박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개인적으로 박물관과 미술관 등에 관심이 많다"며 "최근 에르미타쉬 박물관에 갔다온 일이 있는데 그곳을 돌아보고 박물관의 다양한 활용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그는 "박물관에서 하는 여러가지 시도를 법제화로 뒷받침 할 시기라고 생각한다"며 "더불어서 국외 소재 문화재를 알고 법적 근거조항을 만드는 일이 시급하고 아울러 국외 소재 문화재를 환수하거나 활용할 방안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영훈 의원도 인사말에서 "국외 문화재에 대한 정책적 체계적 대비가 부족했고 관련자료의 활용에도 소홀했다"며 "새해 1월쯤에 이와 관련된 2차 토론회가 예정돼 있으니 그때는 대안을 마련할 수 있게 노력하자"고 언급했다. 의원들의 이 같은 인사말과는 달리 막상 시작된 토론회에서는 국외 소재 문화재의 환수방안을 모색하기 보다는 토론회가 '해외로 불법반출된 우리의 유물을 포기하자'는 분위기로

[시사칼럼] 붓이 권력이 되는 나라
[시사뉴스 민병홍 칼럼니스트] 중세기, 서유럽 대부분의 국가는 무소불위의 왕권정치임에도 신망받는 종교인으로 구성된 원로회의를 두어 토론과 협의를 통하여 국가를 통치해 왔다. 백성을 사랑하는 종교이념과 국민을 사랑하는 통치철학이 합치되기 때문이다. 미국 대통령 선서에서 성경에 손을 얻는 것처럼 종교의 경건성, 공정성이 신뢰로 직결되기 마련이다. 종교가 정치와 결탁하면 국가는 망한다 호사다마라고 했다. 왕권은 종교의 경건성을 악용하여 백성을 핍박해 왔으며 종교는 본연의 자세를 망각하고 권력에 치중하면서 막강한 힘을 가지게 되고 종교의 양적성장 우선으로 변질되면서 국가는 쇠퇴하고 결국 멸망의 단계에 이르자 종교를 개혁하기에 이르렀다. 개혁된 종교는 근세에 이르러 옛날의 영화를 그리워하는 일부 성직자들로 인하여 종교의 경건성을 훼손하고 있다. 이런 현상은 유권자를 쉽게 접근하기 용이한 선거 때 주로 나타나고 있는데, 대부분의 성직자는 교회 신도가 아닌 후보자라 하더라도 소개를 해주거나 발언권을 주기도 하지만 일부 성직자는 아예 드러 내놓고 지지를 표명해 정치목사라 지칭되기도 한다. 정치목사로 지칭되는 목사는 퇴직 후 존경심과 신뢰까지 잃어버리고 쓸쓸하게 살아가는 경

[특집ㅣ양평군] 김선교 군수 “양평은 살고 싶은 도시, 누구나 행복한 도시”
[시사뉴스 양평=강기호 기자] 빼곡하게 들어선 빌딩들, 답답한 도시의 일상을 벗어나 공기 좋고 물 좋은 곳에 터를 잡고 자연을 벗 삼아 여유롭게 사는 것은 이 시대 모든 직장인들의 로망이다. 이러한 로망을 반영한 ‘은퇴 후 살기 좋은 도시’가 최근 조사돼 발표됐다. 제주도와 강원도 속초시에 이어 경기도 양평군이 3위에 꼽혔다. 이어 강릉과 춘천, 원주와 여수, 용인과 파주, 천안 순으로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이러한 평가와 함께 ‘누구나 살기 좋은 도시’, ‘모두가 함께 행복하고 건강한 도시’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양평의 모습을 재조명해본다. 천혜의 자연환경 사통팔달의 교통망은 보너스 답답한 도시를 벗어나 자연의 일상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천혜의 자연환경은 필수다. 그 중에서도 배산임수(背山臨 水)의 입지는 주거 지역으로서 최고로 손꼽히며 양평에서는 듬직한 용문산을 등지고, 수려한 남한강을 조망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이와 함께 서울과 강원도를 잇는 제2영동고속도로와 충청 이남의 내륙지방을 연결하는 중부내륙고속도로도 쾌적한 주거여건 조성에 한 몫하고 있다. 문산에서 서울을 거쳐 지평에 이르는 경의중앙선도 주민의 교통복지 실현에 기여하고 있으며, 지난해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