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02.08 (목)

  • -동두천 -1.1℃
  • -강릉 3.3℃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0.3℃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3.0℃
  • 맑음광주 2.3℃
  • 맑음부산 5.6℃
  • -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4.2℃
  • -강화 -2.0℃
  • -보은 -1.4℃
  • -금산 -0.6℃
  • -강진군 3.8℃
  • -경주시 2.7℃
  • -거제 3.7℃
기상청 제공

문화

압도적 중량감, 건칠 관음보살좌상


 조선중기 건칠불(乾漆佛)로 원 상태 그대로 남아 있어 고색창연하다. 남아 있는 건칠불은 모두 도금을 새로 하여 옛 느낌이 전혀 없었다. 도금은 원래 것이나 세월이 흘러 많은 부분이 벗겨져 옻칠이 드러나 있는 부분이 많다. 대좌는 별도로 만들었으나 규모가 컸을 것이다.


 전체적으로 얼굴은 작은 편이고 보관은 높으며 얼굴은 앞으로 꽤 숙였다. 머리를 과도하게 숙인 것은,불상을 불단 위 높은 곳에 봉안되므로 머리를 숙여야 경배하는 신자들과 서로 눈이 만나 바라볼 수 있기 때문 이다.


 얼굴의 이마 중앙에는 보석이 원래대로 박혀있어 소중하다. 왜냐하면 대부분 보석을 빼 내어 원래 보석이 남아 있는 것이 없기 때문이다. 목은 가늘고 짧으나 삼도(三道)가 있다. 이마와 보관 사이에 머리카락으로 여기는 검은 색의 조형이 있는데 자세히 보면 모두 동그란 보주가 일 렬로 가지런히 늘어서 있으며 양 옆으로 갈수록 타원형을 이루는데 그것 들도 모두 보주들임을 알 수 있다. 그 가운데 하나에서 한 줄기 영기문(靈氣文; 우주의 기운을 조형화한 여러 형태 가운데 하나- 필자의 발견)이 생겨나와 내려오다가 두 갈래로 갈라져 어깨 위로 내려와 구비치며 어깨를 타고 내려오는데 머리카락이 아니고 영기문임을 알 수 있다. 보살이라 하더라도 긴 머리카락이 있을 수 없다. 따라서 지금까지 머리칼로 여겼던 모든 것이 하나하나 보주임을 알 수 있으며, 여래의 나발이 모두 보주임을 주장해온 필자의 주장이 보살의 머리칼에도 적용됨을 알 수 있고,이 보살의 보주들로 모든 문제가 정확히 해결되는 점에서 이 작품이 지니는 가치가 크다고 할 수 있다.


 보관(寶冠)은 역시 건칠기법으로 만들었는데 만져보면 금속처럼 단단하다. 앞 중앙에는 무량보주(無量寶珠)에서 양쪽으로 영기문이 뻗어나가는데 일반적으로 꽃무늬로 알고 있지만, 매우 중요한 영기문으로 관음보살의 영적(靈的) 기운을 이 조형 하나에 응집시키고 있다. 세 개의 띠가 세 단을 이루어 그 사이 사이에 영기문을 표현했는데 중간의 영기문이 보관의 핵심이다. 그것을 밑그림을 그리고 채색분석해보면 다음과 같다. 중앙의 꽃은 연꽃이 아니고 꽃 중심에 있는 보주가 핵심이다. 보주는 측면이요,꽃모양 전체는 마치 위에서 본 모양이다. 즉 보주에서 사방으로 제1영기싹이 발산하며 양쪽으로는 제2영기싹을 이루어 갈래에서 각각 다시 줄기가 나와 꽃모양이 핀다. 그 꽃 모양은 중심의 꽃모양과 같으나 측면을 본 모양이다. 보주꽃(필자가 이름 지음)에서 생명력을 발산하는 광경이며 또한 무량한 보주를 발산하는 모양이므로, 이 보관의 영기문은 보살의 머리에서 발산하는 생명력과 무량한 보주라고 말 할 수 있다. 그 주변에는 부정형의 형태의 영기문이 가득 차 있다. 그 위래 단에도 부정형의 형태들이 무질서하게 두드러지게 표현했는데 역시 추상적 영기문이어서 놀랍다. 위에서 보면 보관 안에 간단한 돌기 모양의 상투가 보인다. 보살 머리에서 돌출한 보주다.


 가슴에는 흉식(胸飾), 가슴장식이 있는데 우리가 알고 있듯이 장식이 아니고 중심의 무량보주로부터 보주가 무량하게 생겨나는 모양으로 보살이 몸으로부터 보주가 생겨나는 것을 상징한다. 중심의 오각형 모양의 보주에서 다섯 개의 보주가 생기고, 이를 중심으로 옆과 아래로 보주들이 무량하게 줄줄이 생겨난다. 맨 밑의 술은 무량한 보주가 쏟아져 나오는 것을 술처럼 표현한 것이다.


 법의(法衣)를 살펴보자. 착의법(着衣法) 형식은 보살이지만 여래의 것과 같다. 통천(通薦)으로 양 어깨에 걸쳐 아래로 내려와 복부에서 교차하는데, 두터운 법의가 보일 듯 말 듯 교차하는 형식으로 보살상이나 여래상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데 조선후기에 많다. 그런데 이런 법의(法衣) 형식은 보살도 똑같아서 혼란을 가져오지만 보살상에서는 원래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실은 여래와 보살은 원래 차이가 없는 것이며 다만 방편으로 차이를 둘 뿐이다. 이 보살상의 경우 법의가 엄청나게 두터워서 상 전체에서 강한 양감(量感)을 느끼게 한다. 더구나 목의 옷깃은 특히 매우 두렵고,양 손목에 걸치는 법의 깃도 똑같은 정도로 두터워서 불상 전체의 인상에 큰 영향을 준다. 믿을 수 없을 만큼 두텁게 제쳐 져서 인상적이며 이 불상을 만든 조각승은 뛰어난 감각을 지닌 것 같다.


 손은 따로 만들어 구명에 끼어 넣었는데 손이 작아 보인다. 설법인(說法印)을 취한 손은 목조(木造)인데 손가락은 파손되어 후에 이어서 복원해 놓았으나 법의(法衣)의 엄청난 양감에 눌린 느낌이다. 옷 주름은 눈에 띠게 두드러지게 높고 전체적으로 박력과 양감을 주고 있다. 혼히 치마를 입어 잔주름이 많은 보살상과는 달리,마치 여래상의 법의와 같다. 옆모습은 넓어서 역시 양감이 강하며, 등은 둥글게 부풀어서 불상이 지니는 내적 기운이 가득차게 표현한 것은 괄 목할 만 하다.


 비교적 작은 얼굴과 좁은 어깨에도 양 무릎은 폭이 넓어서 상 전체가 안정감이 있고,법의에 양감이 넘쳐 그런 비례가 느껴지지 않는다. 보관은 비교적 높아 불상의 인상이 고준한 감이 있다건칠불상이란 것은 처음에 골조를 만들고 삼베나 종이를 계속 덧붙여 나가는 제작방법인데 종이와 옻을 섞어서 얇은 떡판같이 만들어서 붙여 나가므로 매우 견고하다. 이 건칠불은 단순화(單純化)와 강한 양감(量感)로 인하여 마치 석불(石佛)을 보는 느낌이 든다. 보관 형태도 경상남도 월성군 기림사 건 칠불상의 복잡한 보관을 단순화시킨 것이다. 속이 빈 내부를 보면 붉은색으로 면자(免字)를 찍은 종이로 발랐다. 불상 바닥은 최근에 만들어서 붙인 것이어서 내부 전체를 볼 수 없지만, 팔목이 들어가는 구명을 통해서 내부롤 엿볼 수는 있으나 전체를 볼 수 없어 아쉽다. 원래는 복장물이 있 었을 것이다.

 이 건칠 보살상은 관옴보살상으로 추정한다. 이렇게 큰 보살상은 원통전(圓通殿)이나 관음전(觀音殿)에 봉안했을 것으로 보이므로 관음보살상으로 추정한다. 발견 사찰은 알 수 없으나 새로 도금은 하지 않아 고색창연하여 원래 상태를 지닌 귀중한 작품이다. 일반적으로 건칠불은 종이나 삼베로 만들므로 무게가 가벼운데, 이 불상은 70kg 이상의 무게로 매우 무겁다. 종이를 일반적으로 십 회 내외로 바르는데 이 불상의 경우에는 이십 회 정도로 여러 겹으로 두텁게 만들어서 무게가 금속 상처럼 무겁다. 이 렇게 원형을 지닌 불상으로 압도적으로 중량감의 인상을 표현한 예는 일찍이 없었다.









압도적 중량감, 건칠 관음보살좌상
조선중기 건칠불(乾漆佛)로 원 상태 그대로 남아 있어 고색창연하다. 남아 있는 건칠불은 모두 도금을 새로 하여 옛 느낌이 전혀 없었다. 도금은 원래 것이나 세월이 흘러 많은 부분이 벗겨져 옻칠이 드러나 있는 부분이 많다. 대좌는 별도로 만들었으나 규모가 컸을 것이다. 전체적으로 얼굴은 작은 편이고 보관은 높으며 얼굴은 앞으로 꽤 숙였다. 머리를 과도하게 숙인 것은,불상을 불단 위 높은 곳에 봉안되므로 머리를 숙여야 경배하는 신자들과 서로 눈이 만나 바라볼 수 있기 때문 이다. 얼굴의 이마 중앙에는 보석이 원래대로 박혀있어 소중하다. 왜냐하면 대부분 보석을 빼 내어 원래 보석이 남아 있는 것이 없기 때문이다. 목은 가늘고 짧으나 삼도(三道)가 있다. 이마와 보관 사이에 머리카락으로 여기는 검은 색의 조형이 있는데 자세히 보면 모두 동그란 보주가 일 렬로 가지런히 늘어서 있으며 양 옆으로 갈수록 타원형을 이루는데 그것 들도 모두 보주들임을 알 수 있다. 그 가운데 하나에서 한 줄기 영기문(靈氣文; 우주의 기운을 조형화한 여러 형태 가운데 하나- 필자의 발견)이 생겨나와 내려오다가 두 갈래로 갈라져 어깨 위로 내려와 구비치며 어깨를 타고 내려오는데 머리카락이 아니

비트코인(BITCOIN)... 약(藥)일까, 독(毒)일까?
[시사뉴스 민병홍 칼럼니스트] 비트코인이 세상을 들었다 놓았다 하고 있다. 중앙은행에 의해 통제를 받지 않는 화폐로 월등한 투자가치가 있다하는 비트코인이 코인 당 미화 1달러로 시작해 10여년 만에 2,000달러로 올랐다. 2040년에 가면 2,100만 코인에서 발행을 중지한다고 하며 그때가면 비트코인이 세계통화가 되고 희소가치가 높아 충분한 투자가치가 있다는 것이다. 비트코인의 광풍은 여기에서 비롯된 것이라 한다. 비트코인... 화폐가 아닌 물질과의 거래용 캐나다에서 은행에서 자국화폐로 바꾸어 준다는데, 이는 ‘그 은행이 비트코인을 신용담보물로 인정하기 때문이 아닌가, 비트코인을 인정하지 않는 은행에서도 바꿔 주는가’이다. 또한, 비트코인으로 유명사이트를 예로 들며 직구를 한다고 한다. 그러나 은행과 같이 비트코인을 인정하지 않는 사이트에서는 구매할 수 없다는 것이다. 비트코인을 인정하는 사람들끼리의 거래수단임을 말해주는 대목이다. 화폐가 아닌 물질과의 거래용임을 알 수 있다. 환거래에 있어서 외화를 사용할 경우 국가 간의 협정을 통해 협정국가에서만 사용하게 돼 있다. 국가의 중앙은행에서 발행하는 화폐의 책임이 국가에 있듯이 모든 화폐(현금증서)는 발행자의

[특집ㅣ양평군] 김선교 군수 “양평은 살고 싶은 도시, 누구나 행복한 도시”
[시사뉴스 양평=강기호 기자] 빼곡하게 들어선 빌딩들, 답답한 도시의 일상을 벗어나 공기 좋고 물 좋은 곳에 터를 잡고 자연을 벗 삼아 여유롭게 사는 것은 이 시대 모든 직장인들의 로망이다. 이러한 로망을 반영한 ‘은퇴 후 살기 좋은 도시’가 최근 조사돼 발표됐다. 제주도와 강원도 속초시에 이어 경기도 양평군이 3위에 꼽혔다. 이어 강릉과 춘천, 원주와 여수, 용인과 파주, 천안 순으로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이러한 평가와 함께 ‘누구나 살기 좋은 도시’, ‘모두가 함께 행복하고 건강한 도시’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양평의 모습을 재조명해본다. 천혜의 자연환경 사통팔달의 교통망은 보너스 답답한 도시를 벗어나 자연의 일상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천혜의 자연환경은 필수다. 그 중에서도 배산임수(背山臨 水)의 입지는 주거 지역으로서 최고로 손꼽히며 양평에서는 듬직한 용문산을 등지고, 수려한 남한강을 조망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이와 함께 서울과 강원도를 잇는 제2영동고속도로와 충청 이남의 내륙지방을 연결하는 중부내륙고속도로도 쾌적한 주거여건 조성에 한 몫하고 있다. 문산에서 서울을 거쳐 지평에 이르는 경의중앙선도 주민의 교통복지 실현에 기여하고 있으며, 지난해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