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03.05 (월)

  • -동두천 4.8℃
  • -강릉 1.6℃
  • 흐림서울 4.4℃
  • 대전 5.3℃
  • 대구 4.2℃
  • 울산 4.9℃
  • 광주 9.5℃
  • 부산 5.9℃
  • -고창 7.5℃
  • 박무제주 8.6℃
  • -강화 5.5℃
  • -보은 4.3℃
  • -금산 4.7℃
  • -강진군 8.4℃
  • -경주시 4.1℃
  • -거제 7.2℃
기상청 제공

박웅준의 역사기행

[역사기행] 이집트에서 평창까지… 인면조의 진실

영원불멸의 상징 천추만세



[박웅준 성보문화재연구위원] 역사 칼럼을 쓰는 입장에서 평창 올림픽 개회식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인면조(人面鳥)’가 사신(四神, 청룡, 백호, 주작, 현무)을 사방에 두고 무대 가운데에 등장하는 장면이었다. 기획자의 말에 따르면 평화를 수호하는 사신과 함께 하늘과 땅을 이어주는 존재로 인면조를 등장시켰으며 고구려 고분벽화를 모티브로 디자인 했다고 한다. 인면조가 등장한 후 하늘에 천문도인 천상분야열차지도가 펼쳐진 것에서도 그 의도가 확인된다.

천상과 지상을 오간 인면조

많은 문화권에서는 새를 천상과 지상을 연결하는 존재로 여겼다. 우리나라에 있는 솟대위의 새와 북방민족들이 신성시하는 기러기는 샤먼이 천상계로 영적인 여행을 떠날 때 인도하는 역할을 한다고 믿어졌다. 고대의 지배자 또는 샤먼이 머리를 새 깃털로 장식한 것은 이 같이 하늘과 통하는 매개자로서의 역할을 의도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그렇다면 새의 몸에 사람의 얼굴을 한 것은 무엇을 의미할까.
고대 이집트 사람들은 인간이 ‘카(ka)’와 ‘바(ba)’ 그리고 ‘아크(akh)’로 구성되어 있다고 생각했다. ‘카’는 생명의 원천이자 혼(spirit)의 본질로 ‘카’가 육체를 의미하는 ‘아크’로부터 떠나는 것을 죽음으로 여겼다. 

‘카’는 사후세계로 떠나지만 부활 할 때 자신의 육체로 되돌아온다고 믿었고 이를 위해 미이라를 만들었다. ‘바’는 개인의 인격이자 개성을 말하며 죽은 뒤에는 육체를 떠나지만 매일 밤 피라미드에서 나와서 날아다니다가 동틀 무렵 다시 돌아간다고 한다. 이 때문인지 ‘바’는 얼굴이 사람이고 몸은 새인 형상으로 표현된다. 

개성(personality)을 의미하는 사람의 얼굴과 하늘을 날 수 있는 새의 결합인 것이다. 이집트의 ‘바’를 고구려의 인면조에 투영한다면 인면은 무덤 주인의 얼굴일 것이다. 자유롭게 천상과 지상을 오가고자 무덤의 주인은 새의 몸을 빌린 것이다. 그러나 고구려인들이 이집트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았을 리는 없기 때문에 인면조는 당시 동아시아적인 관점에서 해석해야 한다.

올림픽에 등장한 인면조는 우리나라에 등장하는 여러 인면조 가운데 고구려 덕흥리 고분에서 모티브를 따온 것으로 보인다. 408년에 조성된 것으로 알려진 이 무덤의 주인공은 유주자사 진(鎭)으로 그가 고구려인인지 아니면 중국인 망명객 인지는 논란이 있다. 그러나 무덤 내부에 그려진 화려한 벽화는 5세기 초 고구려의 문화를 여실히 보여준다. 

주인공 진의 초상이 그려진 앞 칸 천장에는 수렵도와 같은 묘주가 전생에 했던 장면과 천상의 여러 신기한 동물이 같이 그려져 있어 고구려인의 사후관을 엿볼 수 있다. 인면조는 여러 신수(神獸)들 가운데 두 개가 확인 된다. 각각 옆에 ‘천추지상(千秋之像)’, ‘만세지상(萬歲之像)’
이라는 글이 있어 당시 인면조를 ‘천추’와 ‘만세’라고 불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장수 기원을 담은 주술

천추와 만세는 ‘천년만년 세월장구(千年萬年, 歲月長久)’를 의미하는 천추만세(千秋萬歲)라는 어구에서 비롯되었다. 여기서 추(秋)는 일각이 여삼추(一刻 如三秋, 일각이 삼년과 같다)라는 말에서 알 수 있듯이 세(歲)와 같이 한 해를 의미한다. 따라서 천추는 천년이고 만세는 만년을 의미하며 둘 다 오랜 세월의 대명사로 이해할 수 있다. 천추만세는 전국시대 한비자(韓非子, BC280-BC233)의 현학(顯學)에서 다음과 같이 이른 용례를 찾을 수 있다.

‘지금 무당이 사람들을 위해 빌며 “당신이 천년만년 살도록 축원합니다”라고 말한다고 해도 이렇게 부르 짓는 소리에 귀가 따가 울 뿐 하루라도 목숨을 더 부지하고 살게 할 효험이 있는지는 알 수없다’ 

냉철한 한비자의 눈에는 덧없는 것처럼 느껴질 만큼 당시 천추만세는 무속인이 주술처럼 읊어진 유명한 어구였음을 알 수 있다. 이 말은 이 후 진한 시기에 광범위하게 사용되었고 한나라대의 와당 수막새에 많이 씌어졌다. 이러한 어구가 어떻게 해서 인면조와 결합이 되었는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이집트에서 한반도까지



당시 중국 고대 지리서인 산해경(山海經)에는 옹, 부혜와 같은 인면조가 등장하나 이것이 등장하면 크게 가물거나 전쟁이 일어난다는 등 부정적인 면만 부각되어 있어 사후세계와 연관을 지을 수 없다. 그러나 한나라의 마왕퇴묘에서 발견된 백화 가운데 한 쌍으로 된 인면조가 등장하기 때문에 산해경과 관련 없는 인면조의 도상이 성립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동진시대 갈홍이 쓴 도교서인 포박자(抱朴子)에서는 천세와 만세라는 새는 모두 사람의 얼굴에 새의 몸을 하고 있는데 수명 또한 그 이름과 같다(千歲之鳥 萬歲之禽 皆人面而鳥身 壽亦如其名)” 라고 기록하고 있다. 마왕퇴묘의 도교적 요소를 볼 때 백화에 등장하는 인면조는 천추와 만세로 볼 수 있고 이 시기 부터 비롯되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이 후 하남성 등현 학장묘(學裝墓)에서 발견된 남북조 시대 화상전에서는 천추와 만세의 명문과 함께 인면조 도상이 발견되어 무덤에서 꾸준히 사용되었던 것을 알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고구려를 비롯해 신라와 백제에서 인면조가 확인된다. 대부분 위의 경우와 같이 쌍으로 발견되고 무덤에서 출토 된 것으로 보아 도교의 영향을 받은 천추와 만세로 추정된다. 

우리나라와 중국의 무덤에서 주인공의 영원한 안녕을 바라는 의미와 인면조의 결합은 이집트의 경우와 크게 다르지 않아 보인다. 이집트의 바는 낮 동안에는 하늘에 올랐다가 밤에는 무덤 주인에게 돌아온다. 그것은 태양이 뜨고 지는 것과 같다. 태양은 천년만년 다시 떠오르기 때문에 무덤 주인은 오래도록 안주할 수 있다. 불로장생을 추구한 동양에서도 무덤 주인은 영원히 천상을 오르내리는 새와 같기를 바랐던 것이 아닐까? 쌍으로 표현되는 것도 무덤 주인이 부부였기때문일 것이다. 

또 한 가지 가능성은 샤먼 그 자체가 아닐까 하는 점이다. 한비자가 말한 천추만세를 읊은 무당도 그 기원은 샤머니즘에 있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조로아스터교에서 의식을 주관하는 사제도 하반신이 새로 표현되는 경우도 많다.

올림픽 개회식에서 느닷없이 등장한 인면조를 보고 일부는 혐오감을 느꼈다고 하듯이 인수(人獸)결합은 부정적인 느낌을 갖게 하는 것이 사실이다. 서양에서도 세이렌(Siren)과 하피(Harpy)와 같은 인면조가 있지만 모두 <산해경>의 옹과 같이 인간에게 해가되는 존재로 묘사되는 것은 이 같은 인간의 심리에 있을 것이다. 

개회식에서 우리의 문화를 알리는 차원에서 인면조의 선택은 전 세계적인 궁금증을 자아냈다는 점에서 성공한 듯 싶다.




삼겹살데이, 착한소비를 아십니까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3월 3일 삼겹살데이를 맞아 소비자들을 유혹하는 대형마트들의 판촉전이 치열하다. 이날은 평소보다 30%이상 저렴한 가격에 고급 삽겹살을 살 수 있어 소비자들의 관심도 뜨겁다. 하지만 왜 좋은 품질의 삼겹살이 이토록 싼 가격에 소비자들의 장바구니로 들어갈 수 있는 걸까? 여기엔 중소기업ㆍ소상인들의 아픈 사연이 숨겨있다. ◇ 600억 매출 중소기업 몰락부른 반값 삼겹살 롯데피해자연합회는 롯데그룹 계열사들로부터 ‘갑질’을 당해 고사 위기에 몰려 도산했다고 주장하는 납품업체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대기업인 롯데의 우월한 대응력으로 해결 실마리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며 길게는 10여년간을 정부와 국회를 상대로 탄원서와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 하지만 현재까지도 롯데로부터 그 어떤 적절한 보상과 사과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피해업체들은 각각 신화(롯데마트 전 납품업체), 가나안RPC(롯데상사 전 납품업체), 아하엠텍(롯데건설 전 협력업체), 성선청과(롯데슈퍼 전 납품업체) 등이다.피해업체들의 사례를 보면 육가공 협력업체 신화는 롯데마트에 각종 행사 때마다 삼겹살을 정상가에서 최대 반값으로 납품해 100억원이 넘는 손해를 봤다고 한다. 이 회사의

중국ㆍ일본, 4월 한반도전쟁설 부추기는 속내는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평창올림픽의 결실인 대북특사 파견을 앞두고 뉴욕 한인사회ㆍ중국ㆍ일본을 중심으로 ‘4월 한반도 전쟁위기설’이 또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지난해 4월과 8월 그리고 12월 세 차례에 이어 네 번째 위기설이다. 5일 뉴욕 한인사회의 소식통에 따르면 최근 뉴욕 거주 한인들을 중심으로 한국 내 오피스텔 등을 처분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고 한다. 이 소식통은 “뉴욕 친구 몇몇이 부동산을 매물로 내놓고, 예정됐던 아파트 입주를 포기하고 있다”고 알려왔다. 이 소식통은 이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개인정보 차원 등으로 확인해줄 순 없다고 했지만 “뉴욕 한인들 사이에서 퍼지고 있는 4월 미국의 대북 선제 타격론의 영향일 것”으로 짐작했다. 중국 소식통은 좀 더 구체적인 사실을 알려왔다. 이 소식통은 “중국군은 몇 달 전 동북3성 인근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펼쳤다”며 “이에 미국 쪽에서 훈련 목적을 묻는 질문이 왔다고 한다”고 전했다. 즉시 중국군 훈련 담당은 “유사시 우리나라(중국)를 방위하기 위한 것일뿐이다”고 답했다. 미국 측은 이를 믿지 않고 “우리는 판문점을 통해서 들어가, 판문점을 통해서 내려올테니 경계를 풀어줄 것”을 중국측에 요청했다고

삼겹살데이, 착한소비를 아십니까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3월 3일 삼겹살데이를 맞아 소비자들을 유혹하는 대형마트들의 판촉전이 치열하다. 이날은 평소보다 30%이상 저렴한 가격에 고급 삽겹살을 살 수 있어 소비자들의 관심도 뜨겁다. 하지만 왜 좋은 품질의 삼겹살이 이토록 싼 가격에 소비자들의 장바구니로 들어갈 수 있는 걸까? 여기엔 중소기업ㆍ소상인들의 아픈 사연이 숨겨있다. ◇ 600억 매출 중소기업 몰락부른 반값 삼겹살 롯데피해자연합회는 롯데그룹 계열사들로부터 ‘갑질’을 당해 고사 위기에 몰려 도산했다고 주장하는 납품업체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대기업인 롯데의 우월한 대응력으로 해결 실마리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며 길게는 10여년간을 정부와 국회를 상대로 탄원서와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 하지만 현재까지도 롯데로부터 그 어떤 적절한 보상과 사과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피해업체들은 각각 신화(롯데마트 전 납품업체), 가나안RPC(롯데상사 전 납품업체), 아하엠텍(롯데건설 전 협력업체), 성선청과(롯데슈퍼 전 납품업체) 등이다.피해업체들의 사례를 보면 육가공 협력업체 신화는 롯데마트에 각종 행사 때마다 삼겹살을 정상가에서 최대 반값으로 납품해 100억원이 넘는 손해를 봤다고 한다. 이 회사의



정치에 중도(中道)는 없다
[시사뉴스 민병홍 칼럼니스트] 한국 정치에서 중도가 있느냐 없느냐를 두고 미국의 친구와 카톡으로 일주일 정도 토론을 한 적이 있다. 과연 한국정치에는 중도가 있느냐는 문제다. 그 친구는 어릴 적 외국으로 이민 가서 한국정치 상황을 모르고 기록으로만 알기에, 한국에서는 북한을 우호적으로 보는 정치인을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빨갱이’라 하고 ‘좌파’라 하는 것과 북한을 ‘주적’으로 보는 것이 보수라는 개념으로 변질된 것을 모르고 있었다. “보수 세력은 헌법적 가치를 변질 시켰다” 외국의 민주주의 국가의 통치이념에 관해서는 차치하고 민주주의공화국인 대한민국의 통치이념의 항목 중 몇 가지를 추려보면 ①법 앞에 평등케 하고 ②자유로운 경제활동과 역동성을 보장하며 ③개인의 인격보다 국격을 우선하고 ④점진적 사회적 발전을 실현하는 것을 들 수 있다. 그러나 작금의 통치는 헌법에 명시된 헌법을 수호하는데 있어서 통치자가 솔선수범치 못해 ‘유전무죄 무전유죄’의 악습이 관습화되고 이것이 발전해 비싼 변호사를 두면 무죄가 되거나 형량이 줄어드는 ‘고금무죄 저금유죄’의 폐단이 생성됐으며 ‘자유’를 오해해 생산자와 소비자간 상행위에서 독점행위와 물가의 기습인상에 대하여 외면하고,

[특집ㅣ양평군] 김선교 군수 “양평은 살고 싶은 도시, 누구나 행복한 도시”
[시사뉴스 양평=강기호 기자] 빼곡하게 들어선 빌딩들, 답답한 도시의 일상을 벗어나 공기 좋고 물 좋은 곳에 터를 잡고 자연을 벗 삼아 여유롭게 사는 것은 이 시대 모든 직장인들의 로망이다. 이러한 로망을 반영한 ‘은퇴 후 살기 좋은 도시’가 최근 조사돼 발표됐다. 제주도와 강원도 속초시에 이어 경기도 양평군이 3위에 꼽혔다. 이어 강릉과 춘천, 원주와 여수, 용인과 파주, 천안 순으로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이러한 평가와 함께 ‘누구나 살기 좋은 도시’, ‘모두가 함께 행복하고 건강한 도시’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양평의 모습을 재조명해본다. 천혜의 자연환경 사통팔달의 교통망은 보너스 답답한 도시를 벗어나 자연의 일상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천혜의 자연환경은 필수다. 그 중에서도 배산임수(背山臨 水)의 입지는 주거 지역으로서 최고로 손꼽히며 양평에서는 듬직한 용문산을 등지고, 수려한 남한강을 조망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이와 함께 서울과 강원도를 잇는 제2영동고속도로와 충청 이남의 내륙지방을 연결하는 중부내륙고속도로도 쾌적한 주거여건 조성에 한 몫하고 있다. 문산에서 서울을 거쳐 지평에 이르는 경의중앙선도 주민의 교통복지 실현에 기여하고 있으며, 지난해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