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05.02 (수)

  • -동두천 18.2℃
  • -강릉 14.4℃
  • 연무서울 19.8℃
  • 연무대전 20.5℃
  • 흐림대구 19.7℃
  • 박무울산 17.0℃
  • 광주 19.5℃
  • 박무부산 18.6℃
  • -고창 19.8℃
  • 구름많음제주 19.3℃
  • -강화 16.6℃
  • -보은 18.6℃
  • -금산 19.0℃
  • -강진군 17.5℃
  • -경주시 17.3℃
  • -거제 18.6℃
기상청 제공

사람들

태권도의 거성 이준구 사범 별세


[시사뉴스 김학영 기자] 미국 태권도의 대부 이준구(미국명 준 리, 사진 오른쪽 첫번째) 사범이 30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매클린 자택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6세.

고인은 1956년 미국 텍사스 주립대학 토목공학과에 유학생 신분으로 건너가서 1958년 태권도 클럽을 창설, 미국 최초로 태권도를 보급했다. 1962년 수도인 워싱턴DC에서 도장을 차리고 182개국에 지부를 세웠다. 
 
세계 복싱 헤비급 챔피언 무하마드 알리와 배우 이소룡에 태권도 발차기를 전수했다. 또한 이 사범은 의회의사당 안에 태권도장을 설치하고, 의원 300여 명에게 태권도를 가르쳤는데 뉴트 깅리치 전 하원의장 등이 그의 제자다.

미국 정부와도 인연이 각별했다. 레이건 대통령 시절 체육ㆍ교육 특별고문 위원, 부시 대통령때는 아시아ㆍ태평양 정책자문위원을 역임했다.
 


워싱턴DC는 그의 공적을 기려 2003년 6월 28일을 ‘이준구의 날’로 선포했다. 이준구 사범은 2000년 미 정부가 발표한 ‘미국 역사상 가장 성공한 이민자 203인’의 한 명으로 선정됐으며, 미 초등학교 교과서에 이름이 실리기도 했다. 

무엇보다 태권도가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데도 그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흔을 넘겨서도 매일 팔굽혀펴기 1천 개를 하고 송판을 격파하던 그는 7~8년 전 대상포진이 발병한 후 건강이 악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은 부인 테레사 리 여사와 지미 리(메릴랜드주 특수산업부 장관) 등 3남 1녀가 있다.

영결식은 5월 8일 오전 11시 매클린 바이블 처치에서 열리며, 장지는 인근 폴스처치의 내셔널 메모리얼 파크다.




민주당 안양시장 경선, 임채호·최대호 대결로 좁혀져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1일 임채호·이정국 더불어민주당 안양시장 예비후보가 단일화에 합의했다. 임채호 예비후보가 단일 예비후보로 당내 경선에 나선다. 임·이 예비후보는 1일 안양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와 함께 가는 ‘민주개혁 단일 예비후보’로 반드시 승리하겠다”며 단일화를 선언했다. 이들은 이날 최대호 예비후보를 정조준 해 "비리 의혹을 제대로 소명하지도 못하고 있는 상황임에도 새로운 의혹은 갈수록 쌓여가고 있다"며 "급기야 최대호 예비후보 측에게 안양시장 재직 시 4억 원의 뇌물을 전달했다는 양심선언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떤 결정이 민주당의 정체성을 살리면서 6.13 지방선거에서 승리하는 길인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깊이 숙고했다"며 "결국 4년 전의 실패를 다시 반복하지 말아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단일화에 합의했고,그 결과 임 예비후보를 단일화 후보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최 예비후보와의 경선을 ▲부패와 반부패 ▲과거와 미래 ▲낡음과 새로움의 싸움 등으로 규정했다. 이어 이들은 "민주개혁 단일 예비후보로 결정된 임 예비후보를 중심으로 안양시장 후보 경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빼앗겼던 안양정권을 되




[시사칼럼] 인간은 죽을 때 가장 순수해진다
[시사뉴스 민병홍 칼럼니스트] 인간은 죽을 때 가장 순수해 진다고 한다. 공수래(空手來) 공수거(空手去). 빈손으로 왔다 빈손으로 가는 것이다. 작금의 재벌이나 권력자들이 죽을 때 무엇을 가져갔는지 우리는 알고 있다. 빈손이다. 인간은 약관까지 세상을 살아갈 준비기간을 거쳐 50년의 사회생활을 하다 하늘의 이치를 깨닫는다는 고희(古稀)가 되면 인간 본성으로 돌아가 인간생활을 정리하면서 살았던 사회에 족적을 남기려 인사유명(人死有名) 호사유피(虎死留皮) 한다. 후손의 인간적인 삶을 위하여 덕도 쌓아 자녀들에게 남기고 간다. 이것이 하늘의 도이고 인간의 본성이다. 김재규, 그는 경북 선산에서 1926년 3월6일 태어나 박정희 전 대통령과 조선국방경비사관학교 제2기 동기생의 인연으로 중앙정보부장 재직 중 차지철 대통령 경호실장과의 갈등과 최순실의 아버지 최태민과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관계를 끊어내지 못한 박정희에게 실망하며 결국 10·26 방아쇠를 당겼고 1980년5월24일 신군부에 의해 55세의 나이에 형장의 이슬로 사라진 인물이다. 군사재판에 회부된 김재규는 재판과정과 사형집행 직전까지 '10·26은 민주회복국민혁명' 임 을 시종일관 주장하였다. 김재규는 박정

[특집ㅣ양평군] 김선교 군수 “양평은 살고 싶은 도시, 누구나 행복한 도시”
[시사뉴스 양평=강기호 기자] 빼곡하게 들어선 빌딩들, 답답한 도시의 일상을 벗어나 공기 좋고 물 좋은 곳에 터를 잡고 자연을 벗 삼아 여유롭게 사는 것은 이 시대 모든 직장인들의 로망이다. 이러한 로망을 반영한 ‘은퇴 후 살기 좋은 도시’가 최근 조사돼 발표됐다. 제주도와 강원도 속초시에 이어 경기도 양평군이 3위에 꼽혔다. 이어 강릉과 춘천, 원주와 여수, 용인과 파주, 천안 순으로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이러한 평가와 함께 ‘누구나 살기 좋은 도시’, ‘모두가 함께 행복하고 건강한 도시’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양평의 모습을 재조명해본다. 천혜의 자연환경 사통팔달의 교통망은 보너스 답답한 도시를 벗어나 자연의 일상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천혜의 자연환경은 필수다. 그 중에서도 배산임수(背山臨 水)의 입지는 주거 지역으로서 최고로 손꼽히며 양평에서는 듬직한 용문산을 등지고, 수려한 남한강을 조망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이와 함께 서울과 강원도를 잇는 제2영동고속도로와 충청 이남의 내륙지방을 연결하는 중부내륙고속도로도 쾌적한 주거여건 조성에 한 몫하고 있다. 문산에서 서울을 거쳐 지평에 이르는 경의중앙선도 주민의 교통복지 실현에 기여하고 있으며, 지난해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