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1℃
  • 구름많음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28.4℃
  • 맑음대전 27.8℃
  • 맑음대구 25.1℃
  • 맑음울산 23.5℃
  • 맑음광주 28.0℃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26.6℃
  • 맑음제주 25.1℃
  • 구름많음강화 25.3℃
  • 맑음보은 25.9℃
  • 맑음금산 26.5℃
  • 맑음강진군 27.2℃
  • 구름조금경주시 23.1℃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e-biz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신사 트리젠 벽산블루밍’ 홍보관 운영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는 일정한 자격조건을 갖춘 지역주민이 조합을 구성해 공동으로 토지를 매입하고 아파트를 건축해 입주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일반분양 아파트와는 달리 시행, 시공사의 중간 마진과 금융비용 등의 부대비용을 줄일 수 있어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아파트 구입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최근 언론 지상에 오르내리는 지역주택조합 관련 뉴스를 보면 부정적인 것들이 많다. 저렴한 가격에 내 집 마련의 기회를 가질 수 있는 장점에도 불구하고 사업 진행 과정에서 사업비용의 증가와 이로 인한 조합원들의 부담이 가중되며 토지 확보와 조합원 모집에 난항을 겪으며 결국에는 사업 자체가 좌초되는 경우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렇듯 지주나 조합원의 호응과 참여도가 높지 않을 경우 토지확보 과정 등이 순탄치 않음으로 인해 시업진행이 지연되고 추가 분담금이 발생하거나 사업자체가 무산될 수도 있는 리스크를 안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를 통해 저렴한 가격으로 내 집 마련의 기회를 가짐과 동시에 쏠쏠한 시세 차익까지 얻고자 한다면 정확한 분석과 진단을 통해 지역주택조합의 옥석(玉石)을 가리는 과정을 거쳐야만 한다.
   
‘1,200만원대 숲세권 반값 아파트’를 기치로 내걸고 은평구 신사동 261-20 일원에 들어설 예정인 ‘신사 트리젠 벽산블루밍’은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다.

 

‘가칭 신사동 지역주택조합 추진위원회’는 원주민들의 초기부담을 없앰으로써 개발 이후 원주민들이 소외되는 젠트리피케이션(genfrification) 현상을 차단하고 지주와 원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냄으로써 지역주택사업 성공 여부의 최대 관건이라 할 수 있는 토지확보 부분에 대한 우려를 말끔히 해소했다.  


또한 대부분의 지역주택조합 사업 현장과는 달리 상업시설이나 국·공유지의 비율이 거의 포함돼 있지 않다는 점 또한 토지확보를 수월케 하고 원활한 사업진행을 기대할 수 있게 하는 긍정적 요인이다.     


한편, ‘신사 트리젠 벽산블루밍’은 기존의 숲세권, 학세권, 역세권의 입지적 장점에 다양한 개발 호재가 예정되어 있고  2023년 입주(예정)를 목표로 지하 2층~지상 15층 규모의 47㎡, 59㎡, 84㎡ 등 총 5개 타입의 중소형 369세대가 공급될 예정이다.   








심상정,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더니” [황교안 삭발 비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에 정의당이 일제히 발끈했다. 심상정 대표는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한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황 대표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났다”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들의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삭발투쟁으로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출석을 거부하며 동의되지 않는 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사실상 이번 주 국회가 공전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는 한국당의 자유”라면서도 “그 방편으로 국회는 왜 끌고 들어가는 것인가. 이것(조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