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6.16 (일)

  • 맑음동두천 23.2℃
  • 흐림강릉 17.9℃
  • 맑음서울 23.7℃
  • 구름조금대전 22.8℃
  • 구름조금대구 22.7℃
  • 구름조금울산 21.9℃
  • 맑음광주 22.0℃
  • 구름조금부산 22.9℃
  • 맑음고창 22.3℃
  • 구름조금제주 22.0℃
  • 맑음강화 23.7℃
  • 맑음보은 22.7℃
  • 맑음금산 21.6℃
  • 맑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3.5℃
  • 맑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정정용 감독 "우리 선수들, 한단계 두단계 더 발전할 것"



[시사뉴스 이세희 기자] 정정용 감독은 끝까지 선수들을 감쌌다. 한국 축구 역사상 최고의 성적을 낸 선수들과 뜨거운 성원을 보내준 국민들을 향한 감사의 말도 잊지 않았다. 

한국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폴란드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했다. 전반 5분 만에 이강인(발렌시아)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이후 잦은 수비 실수로 내리 세 골을 헌납했다. 

정 감독은 경기 후 "먼저 우리 국민들께 감사드린다. 밤늦은 시간까지 응원을 해주셨다"면서 "우리 선수들 모두 최선을 다해 뛰어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선수들은 90분 동안 최선을 다해 전술적, 전략적으로 수행했지만 감독인 내가 부족했다. 좀 더 잘할 수 있던 걸 못해 아쉽다. 이 부분을 더 발전시키도록 노력하겠다"며 패배를 자신의 책임으로 돌렸다. 

더할 나위 없는 출발을 보인 한국은 우크라이나의 공세에 쉽게 주도권을 내줬다. 정 감독은 "선제골 넣은 뒤 좀 더 공격적으로 했어야 했는데 선수들이 지키려고 했던 것이 아쉬웠다. 후반에 최선을 다했는데 결정적일 때 부족했다"고 곱씹었다. 

패했지만 20세 이하의 어린 선수들은 후회 없는 대회를 치렀다. 세계 유망주들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당당히 2위에 오르며 밝은 미래를 예고했다. 

정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이번을 계기로 아마 한단계, 두단계 더 발전될 것"이라면서 "한국으로 돌아가면 자기 맡은 역할을 펼칠 것이라고 믿는다. 최선을 다해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선수단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완전범죄 꿈꾼 고유정..경찰 수사역량 도마에 올라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한 고유정(36)에 대한 경찰 수사가 마무리 수순을 밟고 있는 가운데, 고 씨의 현 남편이 자신의 아들 살해 혐의로 고소한 가운데, 사건은 확장일로에 있다. 반면 경찰은 수사 초기단계부터 부실수사 논란을 스스로 자초해 공분을 사고 있다. 완전범죄 꿈꾼 고유정 경찰은 고 씨가 범죄를 치밀하게 준비한 여러 증거를 토대로 계획범죄로 결론 내렸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11일 오전 동부서 4층 대강당에서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수사 최종브리핑을 열고 고 씨에게 살인과 사체유기·손괴·은닉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구속 송치했다. 경찰은 범행 시간대 고유정의 휴대전화 사용내역과 수면제 구입, 여객선 내에서 혼자 시신 일부를 유기하는 등의 정황을 토대로 공범이 없는 것으로 최종 결론 내렸다. 이날 브리핑에는 박기남 동부서장을 비롯해 양수진 제주지방경찰청 강력계장, 고명권 지방청 과학수사계장, 김동철 동부서 형사과장, 강창호 동부서 형사4팀장, 김성률 동부서 여성청소년과장 등 수사에 투입된 관계자들이 모두 참석했다. 고유정은 제주에 내려가기 전 처방받은 수면제 성분의 약품을 피해자에게 먹여 반수면상태에서 방어 능력을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