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6.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5.7℃
  • 맑음강릉 25.3℃
  • 구름조금서울 25.4℃
  • 구름조금대전 26.2℃
  • 구름많음대구 28.7℃
  • 구름많음울산 24.8℃
  • 구름조금광주 26.2℃
  • 구름조금부산 23.3℃
  • 구름조금고창 24.7℃
  • 맑음제주 22.4℃
  • 구름조금강화 22.2℃
  • 구름조금보은 25.3℃
  • 구름많음금산 26.8℃
  • 구름조금강진군 25.8℃
  • 구름많음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제 24.5℃
기상청 제공

정치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자 “여러가지 잘 준비할 것”

文 대통령, 차기 검찰총장에 윤석열 ‘파격 지명’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윤석열(59. 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을 차기 검찰총장으로 지명했다. 윤 지명자는 “여러가지를 잘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17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박상기 법무장관으로부터 검찰총장 임명제청건을 보고받은 뒤 내달 24일 임기가 끝나는 문무일 총장 후임으로 윤 지검장을 지명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윤 지명자는 검찰 재직 동안 부정부패 척결, 권력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함을 보여줬다. 특히 서울지검장으로 탁월한 지도력, 개혁의지로 국정농단, 적폐청산 수사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며 “윤 지명자는 아직 우리 사회에 남은 각종 부정부패를 뿌리뽑을뿐만 아니라 검찰개혁, 조직쇄신 과제도 훌륭히 완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지명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총장으로 임명되면 검찰총장 임기제 도입(1988년) 이후 고검장을 거치지 않고 총장으로 직행한 첫 사례가 된다. 검찰 내에서는 임명 시 윤 지명자보다 기수가 높은 다수 검찰 간부들이 사표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윤 지명자는 충암고, 서울대 법대 졸업 후 같은 대학에서 법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대구, 서울, 부산, 광주지검 검사를 거쳐 대검 중수부 1·2과장, 서울지검 특수1부장, 대전고검 검사 등을 역임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때는 박영수 특검 수사팀장으로 참가했다.


윤 지명자는 이날 오전 11시 30분 서울 서초동 서울지검 청사 앞 기자회견에서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며 “여러분이 많이 도와주시길 부탁드리고 여러가지를 잘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검경(檢警) 수사권 조정,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대해서는 “차차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기수를 고려하지 않은 파격인사에 대해서는 “오늘 말씀드릴 건 아닌 것 같다. 차차 지켜보자”고 밝혔다.








‘안보구멍’ ‘경제악화’ 앞 ‘휴식’ 떠난 文 대통령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북한 어선이 북방한계선(NLL)에서 삼척항까지 직선거리로 130여km를 떠내려올 동안 우리 군(軍)이 몰랐던 것으로 드러나 ‘안보구멍’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휴식’에 나섰다. 17일 청와대에 따르면 최근 북유럽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문 대통령은 이날 하루 연차를 사용한다. 관저에서 휴식을 취하면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지명 업무만 봤다. 문 대통령이 ‘휴식’에 나서기 불과 이틀 전 북한 어선 1척이 우리 해안 ‘코 앞’까지 진입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발생했다. 15일 관계당국에 따르면 어선은 이날 오전 6시 50분께 강원 삼척항 앞바다에서 우리 어민에 의해 발견됐다. 이는 해경에 신고됐으며 해군은 해경 통보를 받고서야 표류 사실을 알게 됐다. 현지주민들은“삼척항까지 올 정도라면 해군, 해경뿐만 아니라 육군 해안감시망을 통해서도 식별할 수 있어야 한다”며“이를 식별하지 못한다면 군경(軍警) 해안감시체계에 큰 허점이 뚫린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만약 어선이 아닌 잠수함 등 북한 군함이 접근했다면 제2의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참사가 발생했을 것이라는 우려다. 합참은 17일“레이더 운용시스템 및 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