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7 (화)

  • 흐림동두천 22.1℃
  • 흐림강릉 21.4℃
  • 흐림서울 25.2℃
  • 구름조금대전 24.8℃
  • 구름조금대구 22.4℃
  • 구름조금울산 21.2℃
  • 맑음광주 24.9℃
  • 맑음부산 22.7℃
  • 맑음고창 21.6℃
  • 구름조금제주 23.9℃
  • 흐림강화 20.9℃
  • 구름많음보은 20.1℃
  • 맑음금산 20.2℃
  • 맑음강진군 22.8℃
  • 구름조금경주시 20.5℃
  • 맑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문화

[생명의 샘] 모든 허물을 덮는 사랑

사랑하는 사람끼리는 허물이 허물로 보이지 않으며, 설령 허물이 있다 해도 마치 그것이 자신의 허물인 것처럼 민망히 여깁니다. 하지만 마음에 사랑이 없으면 상대에게 무슨 잘못이 있을 때 좋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며 드러내어 말하는 것을 주저치 않습니다. 사랑의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은밀한 잘못까지 다 알고 계시면서도 허물을 드러내기보다 돌이키고 새로운 삶을 살아가기를 오래 참고 기다리십니다.

어느 부부의 이야기입니다. 부인은 결혼 후 바로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여 열심히 교회에 다녔지만 남편은 아내가 교회에 다니는 것을 무척 싫어하였지요. 아내는 남편이 핍박할수록 남편을 더욱 사랑으로 섬기며 어떻게든지 함께 교회에 다니면서 신앙생활을 하고 싶었습니다.

하루는 남편이 술에 만취하여 돌아와 아내를 구타하기 시작하였습니다. 남편은 나를 택하든지 교회를 택하든지 하라고 다그쳤습니다. 아내의 온몸이 시퍼렇게 멍이 들도록 때린 후, 옷을 모두 벗기고 마당으로 내몰았지요. 그러고는 술기운에 이내 곯아 떨어졌습니다.

그때부터 밤하늘에서는 흰 눈이 내리기 시작했고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요? 잠에서 깨어난 남편이 물을 마시려고 부엌 쪽으로 막 나오려고 하는데 마당에서 아내의 목소리가 들려 왔습니다.

“사랑의 아버지 하나님, 부디 저의 남편을 용서해 주셔서 하나님을 알 수 있도록 해 주세요. 사랑의 주님, 남편을 만나게 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제가 남편을 더 섬기지 못하고 사랑하지 못한 것을 용서해 주시고 이 모든 허물을 제게 돌리시옵소서.”

이처럼 아내는 구구절절이 남편을 위해 사랑으로 기도하며 오히려 자신의 부족함을 용서해 주시라고 간구하고 있었습니다. 이 기도소리를 들은 남편의 마음도 감동을 받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남편은 얼른 방문을 열고 바깥으로 나왔습니다.

그때 남편은 놀라운 장면을 보았습니다. 벌거벗긴 채로 마당에 내쫓긴 아내가 무릎을 꿇고 기도하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게다가 아내는 밤새도록 내린 눈을 맞아 온몸이 새파랗게 얼어 가고 있었습니다. 이 모습을 본 남편은 왈칵 눈물을 쏟으며 통곡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뒤 남편은 주님을 영접하여 새로운 사람으로 거듭나서 훗날 집사가 되고 장로까지 되었다는 실화입니다.

이처럼 진정한 사랑은 모든 허물을 덮어 줍니다. 온 인류를 구원해 주시기 위해 십자가를 지신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고 하나님의 말씀대로 행하면 이러한 사랑을 소유할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십자가상에서 극심한 고통을 당하면서도 자신을 십자가에 못 박은 사람들을 위해 “아버지여 저희를 사하여 주옵소서 자기의 하는 것을 알지 못함이니이다”(눅 23:34) 하고 용서와 사랑의 기도를 올리셨습니다.

우리가 참사랑의 마음을 소유하면 이웃에게 악을 행치 아니하며, 비록 악한 사람일지라도 사랑과 긍휼의 마음으로 이해하고 용서하게 됩니다. 그래서 원수를 맺을 일이 없고 모든 사람과 더불어 화평함을 누리며 하나님의 놀라운 역사를 체험합니다. 상대의 허물을 덮어 주니 마음이 평안할 뿐 아니라 하나님께 구하는 것마다 응답받을 수 있습니다.

“미움은 다툼을 일으켜도 사랑은 모든 허물을 가리우느니라”(잠언 10:12) 글: 이재록 목사 <만민중앙교회 당회장, GCN방송 이사장>








심상정,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더니” [황교안 삭발 비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에 정의당이 일제히 발끈했다. 심상정 대표는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한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황 대표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났다”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들의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삭발투쟁으로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출석을 거부하며 동의되지 않는 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사실상 이번 주 국회가 공전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는 한국당의 자유”라면서도 “그 방편으로 국회는 왜 끌고 들어가는 것인가. 이것(조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