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2.28 (금)

  • 흐림동두천 2.0℃
  • 흐림강릉 5.4℃
  • 흐림서울 4.6℃
  • 흐림대전 4.1℃
  • 흐림대구 2.4℃
  • 흐림울산 2.8℃
  • 흐림광주 7.4℃
  • 흐림부산 5.6℃
  • 흐림고창 7.3℃
  • 흐림제주 10.2℃
  • 흐림강화 2.6℃
  • 흐림보은 0.7℃
  • 흐림금산 1.7℃
  • 흐림강진군 7.1℃
  • 흐림경주시 0.3℃
  • 흐림거제 5.2℃
기상청 제공

정치

[커버] 北美 판문점 회동, 한 여름에 기적 이뤄지다

남북미 정상, 사상 첫 판문점에서 ‘맞손’
긴급타전 외신, ‘세기의 만남’ 높이 평가
文 대통령 “새로운 평화시대의 본격적 시작”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일본 오사카(大阪) G20정상회의 폐막 당일인 6월 29일,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 미국 대통령은 서울을 찾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남을 가졌다.


흔한 한미(韓美)정상회담 차원인 듯 싶었으며 아무도 그 이튿날 ‘세기의 만남’이 있으리라고는 짐작조차 하지 못했다.

조짐은 한미 정상의 비무장지대(DMZ) 방문에서 조금씩 드러났다. 두 정상은 30일 한미동맹 역사 이래 처음으로 DMZ에 함께 동행했다.

두 사람은 군사분계선(MDL)에서부터 불과 25m 떨어진 최전방 경계초소(GP)를 찾는가 하면 육안(肉眼)으로 확인되는 개성공단을 바라보면서 한반도 미래 경제의 청사진을 그렸다.

‘깜짝 이벤트’는 그 직후 펼쳐졌다

양 정상은 돌연 한반도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으로 발길을 옮겼다. 이날 오후 3시 44분께 트럼프 대통령은 ‘자유의 집’ 밖으로 먼저 모습을 드러냈으며 비슷한 시각 맞은편 ‘통일각’에서는 놀랍게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등장했다.

서로에 대한 간격을 좁히며 군사정전위원회 본회의실(T2), 소회의실(T3) 사이에서 마주 선 북미(北美) 정상은 양 손을 맞잡은 채 악수했다.

무려 사상 첫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이었다. 문 대통령은 “정전(停戰)협정 66년만에 최초로 당사국인 북한, 미국 정상이 MDL에서 두 손을 마주 잡았다”고 후일 회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뿐만 아니라 김 위원장 권유로 MDL을 ‘깜짝 월경(越境)’하기도 했다.

북측 지역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기 직전 김 위원장은 “이런데서 각하(트럼프 대통령)를 만나게 될 줄은 생각을 못했다”며 “각하께서 한 발자국 건너오시면 사상 처음으로 우리 땅을 밟으시는 미국 대통령이 되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괜찮다. 이것이 매우 자랑스럽다”며 “좋다. 어서 한 번 해보자(Okay, let‘s do it, come on)”고 화답했다. 그는 남측 지역으로 복귀한 뒤에는 “훌륭한 진전(Good progress)”이라고 만남을 높이 평가했다. 이 날의 역사적 회동은 현장의 무수한 내외신 언론에 의해 전 세계로 긴급 타전됐다.



냉전(冷戰)의 겨울 넘어 한 여름의 기적으로

북미 정상은 짧은 만남에서 그치지 않고 판문점에서 ‘회담’을 갖기도 했다.

오후 3시 59분께 자유의 집 2층 회의실에 마주 앉은 두 사람 사이에서 과거의 북미 간 적대감은 찾아볼 수 없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어제 아침에 각하께서 (트위터로) 만날 의향을 표시하신 것을 보고 나 역시 깜짝 놀랐다”며 “정식으로 오늘 여기에서 만날 것을 제안하신 말씀을 (오늘) 오후 늦은 시간에야 알게 됐다”고 반색했다.

그는 “특히 북과 남 사이의 분단의 상징인데다 나쁜 과거를 연상케하는 이런 자리에서 오랜 적대관계였던 우리 두 나라가 평화의 악수를 하는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 더 좋게 우리가 변할 수 있다는 것을 모든 사람들한테 보여주는 만남이라고 생각했다”며 “앞으로 우리가 하는 행동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단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실 저는 김 위원장에게 또 다른 이유에서 감사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며 “제가 SNS로 메시지를 보냈을 때 사실 이 자리까지 오시지 않았으면 제가 굉장히 민망한 모습이 됐을 것이다. 이렇게 나와 주셔서 대단히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외신은 이날 세기의 만남을 일제히 높이 평가

CNN은 두 정상이 따뜻한 인사를 나눴다며 양 측 관계가 ‘확실히 회복(firmly back on track)’된 듯 보인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김 위원장 ‘백악관 초청’과 관련해서는 “만약 이 약속이 성사된다면 엄청난 외교적 성과를 거두는 셈”이라고 평가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짧은 만남이고 공식협상도 아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의 우호관계를 과시함으로써 교착상태를 깨고 협상으로 나아가는 길을 여는 도박을 감행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개인외교가 과거 대통령들이 못했던 일을 성취할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과시한 셈”이라고 분석했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MDL을 넘어 북측 땅을 밟은 순간은 역사적 ‘이정표 (milestone)’라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행동으로써 적대관계 종식, 새로운 평화시대의 본격적 시작을 선언했다”고 평가했다. 이번 세기의 만남이 냉전(冷戰)의 겨울을 넘어 ‘한반도의 봄’을 불러올지 주목된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좌고우면(左顧右眄) 말고 적시적기(適時適期) 대응이 최선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24일 대통령은 코로나19 관련 추경예산을 요청하며 "정부는 비상한 경제시국에 대한 처방도 특단으로 내야 한다. 결코 좌고우면(左顧右眄) 해서는 안 된다. 타이밍이 생명인 만큼 정부가 준비 중인 모든 대책을 강구하라“고 말했다. 25일 오후 문재인대통령은 대구지역을 긴급 방문했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정세균 총리도 25일부터 대구지역에 상주하며 코로나19 상황을 직접 현장에서 지휘하기로 했다. 당정청도 25일 대구·경북지역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최대 봉쇄 조치를 하는 한편 경기 둔화를 막기 위해 추경안을 최대한 빨리 편성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23일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오전 9시보다 352명 늘어난 556명에 이르자 대통령이 직접 나서 위기 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했다. ‘심각’ 단계 발령은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 이후 처음이다. 위기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되자 곳곳에서 행사와 집회 등이 취소됐다. 24일로 예정된 국회본회의도, 미스터트롯 결승전 녹화도 취소됐다. 기업들의 면접도 취소됐다. 현대자동차의 경우 이날부터 시행 예정이었던 신입사원 채용면접을 연기했다. 국립박물관·미술관·도서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