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19 (화)

  • 흐림동두천 -13.6℃
  • 구름조금강릉 -7.8℃
  • 맑음서울 -11.4℃
  • 맑음대전 -9.2℃
  • 맑음대구 -6.1℃
  • 맑음울산 -5.7℃
  • 맑음광주 -4.6℃
  • 맑음부산 -3.8℃
  • 맑음고창 -5.6℃
  • 맑음제주 2.5℃
  • 맑음강화 -13.3℃
  • 맑음보은 -13.0℃
  • 맑음금산 -10.2℃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5.8℃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사람들

포천시의회, 공청회서 의정부시 자일동 소각장 이전계획 철회 촉구

URL복사



[시사뉴스 포천=박창우 기자] 포천시의회(의장 조용춘)는 지난 6일 오후 의정부시 자원회수시설 현대화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 공청회가 열린 의정부 금오초등학교실내체육관에서 의정부시 자일동 소각장 이전계획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공청회에는 조용춘 의장을 비롯한 포천시의회 의원들과 포천시, 양주시, 자일동, 민락2지구 등 전략환경영향평가 대상 지역 주민 500여 명이 참석했다.

 

공청회가 열린 금오초등학교 실내체육관과 주변에는 '자일동 쓰레기 소각장 결사반대', ‘숨 쉬며 자유롭게 살고 싶다' 등의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여러 장 내걸렸고, 공청회가 진행되는 동안 참석한 주민은 소각장 건설 반대 구호를 외치면서 거세게 반발했다.

 

조용춘 의장은 결의안 낭독을 통해 자일동 소각장 이전은 포천시 브랜드 가치 저하와 포천시민의 환경권 및 건강권을 심각하게 훼손함은 물론, 세계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국립수목원의 환경피해가 불가피함에도 불구하고 소각장 이전을 강행하는 것은 포천시민을 무시하는 행태 라면서 이전계획을 즉각 중단하고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또 이우한 소각장 반대 공동대책위원장은 "국가가 광릉수목원의 생물권 보전관리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도 의정부시가 국가 정책에 반하는 소각장을 건설하는 것은 국제적 망신"이라며 소각장 이전을 취소할 때까지 결사반대한다고 밝혔다.

 

공청회에 참석한 포천시의회 의원들과 포천지역 주민들은 의정부시 자일동 소각장 건설은 유네스코 세계생물권 보전지역으로 등재된 광릉 숲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