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7.3℃
  • 흐림강릉 24.2℃
  • 소나기서울 25.5℃
  • 구름조금대전 28.7℃
  • 구름많음대구 27.7℃
  • 구름조금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7.4℃
  • 구름많음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8.3℃
  • 맑음제주 25.5℃
  • 구름많음강화 26.0℃
  • 흐림보은 27.7℃
  • 구름많음금산 27.6℃
  • 흐림강진군 27.4℃
  • 흐림경주시 26.7℃
  • 구름조금거제 27.8℃
기상청 제공

e-biz

인천콘텐츠코리아랩, 오는 18일 ‘제1회 콘텐츠 크리에이티브 콘서트’ 개최

개그맨 서경석 출연… ‘작은 습관의 변화가 미래를 바꾼다’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인천광역시가 주최하고 (재)인천테크노파크가 주관하는 인천콘텐츠코리아랩(틈문화창작지대)에서는 오는 7월 18일 목요일 오후 5시부터 제1회 ‘콘텐츠 크리에이티브 콘서트’를 개최한다.


국민 개그맨 서경석이 출연하는 이번 강연은 ‘작은 습관의 변화가 미래를 바꾼다’ 라는 주제로 어느덧 27년차가 된 개그맨 서경석이 긴 시간 동안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한결 같은 모습으로 대중들에게 다가설 수 있던 자신만의 비결을 공개한다.


또한. 유튜브 채널 ‘서경석 TV’를 운영하며 1인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는 등 새로운 도전을 시작할 수 있게 만들어준 그의 작은 습관들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연사인 서경석은 1993년 MBC 개그콘테스트에 응시해 금상으로 공채 4기로 입사한 대한민국 대표 개그맨이다. 1999년 MBC 코미디대상 대상 등 다양한 수상 기록을 보유하고 있으며, MBC 섹션TV, 진짜사나이 등 인기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지금까지도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사장하자’, ‘스물아홉 마흔둘’ 등 도서를 집필하기도 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 중이다.


한편, 인천콘텐츠코리아랩의 아이디어 생성 프로그램 ‘콘텐츠 크리에이티브 콘서트’는 분야별 강의 및 맞춤형 세미나를 통해 콘텐츠 분야의 창작 소양을 증진할 수 있는 오픈 강좌로, 폭넓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구상하게 하여 창작자들에게 활발한 창작 활동을 고취 시키고자 운영되는 프로그램이다.


창작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이번 강연은 오는 17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회원가입 후 신청 가능하다.













[내마음의 등불] 원망과 시비가 없이
실직이나 부도 등으로 인해 가정에 경제적 어려움이 닥치면 화평해 보이던 가정이 불화하게 되는 경우를 종종 보는데,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만일 가장이 직업을 잃었다면 가족을 생각해서라도 하루 빨리 현실에 맞는 일자리를 찾는다든가 다른 살 길을 찾아 나서야 하지요. 그런데 자신이 그렇게 된 것은 회사의 무능한 경영진 탓, 정치인들과 경제 관료들의 탓이라며 자포자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처럼 나약해진 남편에게 아내가 “당신 같은 남편을 만나 내가 고생한다”는 말을 한다면 얼마나 상처가 되겠습니까? 감정의 골만 깊어질 뿐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반면에 어려운 때일수록 원망하고 시비할 것이 아니라 서로의 처지를 이해해 주고 의지가 되어 준다면 얼마나 큰 힘이 되겠습니까? 예컨대 남편에게 “이제껏 고생했으니 잠시 재충전하는 기회로 삼으세요. 다시 힘내서 시작하면 되잖아요.” 하며 따뜻한 말로 위로해 주는 것입니다. 그리고 다시 힘을 낼 수 있도록 세심한 배려를 아끼지 않는다면 그 사랑에 힘입어서 다시 일어설 것입니다. 비단 가정에서뿐만 아니라 모든 분야 속에서 상대로 인해 어떤 불이익을 당해도 원망과 시비를 하지 않고 사랑의

[강영환 칼럼] 의도한 통계착시? 통계가 주는 숫자의 의미
[시사뉴스 강영환 칼럼리스트] 정부나 공공기관이 발표하는 통계상의 숫자는 증빙이 가능하고 객관적이어야 한다. 더욱이 정책결정에 활용되어야 할 통계 숫자는 더욱 더 객관적이어야 한다. 발표자의 입장에 따라 유리한 잣대를 들이대고 주관적으로 해석한 통계 숫자를 공개해선 안 된다. 때로는 잘못된 통계 숫자로 인해 정책 혼란을 초래할 수 있는데도 '아니면 말고'식의 아전인수(我田引水)격 통계발표를 해서는 안 된다. 지난해 8월 질병관리본부의 발표에 따르면 사상최대로 더웠다는 지난해에 '온열질환'으로 사망한 사람은 48명에 불과했다. 그런데 행정안전부가 내놓은 전국인구통계조사를 보면 질병관리본부의 발표 숫자에 의문점이 발견됐다. 행안부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7,8월 2개월간의 사망자수는 과거 10년의 같은 기간 평균대비 7,060명이나 많았다. 물론 ‘온열질환’으로 인한 사망자수는 아니지만 사상최대의 폭염 외엔 달리 설명할 길이 없다. 질병관리본부의 사망자수는 전국 500개 응급실에서 '온열질환' 판정을 받은 사람 중 사망한 사람의 숫자였다고 한다. ‘온열질환’이지만 다른 지병이 있어 그 지병으로 사망 처리되었거나 500개 응급실외의 사망자 숫자는 사실상 누락되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