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7.19 (금)

  • 구름조금동두천 30.8℃
  • 구름많음강릉 28.1℃
  • 구름조금서울 31.7℃
  • 흐림대전 27.8℃
  • 흐림대구 25.7℃
  • 흐림울산 23.3℃
  • 흐림광주 25.6℃
  • 부산 22.9℃
  • 흐림고창 26.1℃
  • 제주 24.4℃
  • 구름조금강화 30.6℃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6.8℃
  • 흐림강진군 24.5℃
  • 흐림경주시 24.6℃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e-biz

국제 영어교강사 취업 스펙 지원을 위한 미국 위나치밸리 대학 온라인 테솔(TESOL) 과정

WVC테솔 플러스친구 여름특별프로모션 선착순 수강료 할인 이벤트 진행 중

                                      (사진제공=WVC TESOL(미국 국공립 대학 WVC테솔))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미국 워싱턴 국공립 대학 위나치 밸리의 테솔 정규과정(WVC TESOL)은 WVC 온라인 테솔(TESOL) 과정 합격생 대상으로 취업·창업 지원센터를 설립해 일대일 멘토링 지원과 취업 및 창업 컨설팅을 지원하며 취업 정보와 창업 온라인 마케팅 지원 그리고 테솔 교육비 지원 등을 제공한다.


또한 방과후돌봄교실지도사, 코딩지도사, 학교안전지도사, 심리상담사 등 전문가 자격증 무료 수강 지원과 미국 국공립대학교 위나치밸리(WVC)와 MOU 협약을 체결해 국제 영어 교육 업무 지원을 한다.


이 같은 지원은 초등 방과후 영어수업이 허용되면서 영어교습소 및 영어학원 창업과 영어교강사 채용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측돼 영어강사, 영어교사 우대조건인 테솔 자격증을 온라인 테솔(TESOL)자격증 과정을 통해 취득하고 취업과 창업을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테솔 자격증은 Teaching English to Speakers of Other Languages의 약자로,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영어를 (효과적으로) 가르치기 위한 교수법'으로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원어민이라 할지라도 테솔(TESOL)이라는 자격증이 없이는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지 않는 이들에게 영어를 가르칠 수 없기에 영어교육 분야에서는 테솔(TESOL) 자격증 신뢰성이 높다.


WVC TESOL은 미국 워싱턴주 국공립대학교 Wenatchee Valley College에서 진행되는 정규 TESOL 과정을 온라인으로 연동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국내 교육청에서 정식으로 인가 받은 원격평생교육시설을 갖춘 기관임은 물론이고 과정 이수 시 발급되는 테솔 자격증은 현지에서 발급되는 것과 동일하다.


한편 WVC TESOL(Wenatchee Valley College TESOL)은 미국 위나치밸리 대학교 테솔 정규 과정을 온라인 5주 과정으로 취득 할 수 있으며 국제자격증임을 확인 할 수 있는 아포스티유 공증을 받을 수 있으며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원어민 전화영어 수업 무료 지원과 방과후돌봄교실지도사, 스피치지도사, 코딩지도사 등 방과후 교사 스펙에 도움되는 민간자격증 취득 과정을 수강료 및 시험 응시료 전액 무료로 지원하고 있다.


자세한 테솔 과정 문의는 WVC테솔 카카오톡 상담이나 전화문의 그리고 WVC 한국 공식 홈페이지 일대일 컨설팅 상담을 통해 가능하며 현재 WVC테솔 플러스친구를 통해서 여름특별프로모션일환으로 선착순 수강료 할인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관방부장관 “중재는 일한(日韓)청구권협정 의무”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수출규제 해결방안으로 일본 정부가 제안한 제3국 중재위원회 구성 답변시한(18일)을 하루 앞두고 일본 관방부장관은 “중재위는 의무”라고 주장했다. 중재위 구성을 거부한 문재인 정부는 18일 긴급 영수회담에 나섰다. 17일 NHK 보도에 따르면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관방부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가 국제법 위반을 시정하는 동시에 적절한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며 “일한(日韓. 한일)청구권협정상 의무인 (제3국) 중재에 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대법원이 강제징용 피해자 보상금 마련을 위해 미쓰비시(三菱)중공업의 한국 내 자산을 매각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일본 기업의 정당한 경제활동을 보호하는 관점에서 모든 선택지를 시야에 두고 의연히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 日 제안 거부 靑, 답변 최종시한 당일 긴급 영수회담 일본의 제3국 중재위 구성 제안 답변시한은 18일이다. 앞서 16일 제안을 사실상 거부한 문재인 정부는 18일 여야 5당 대표와 긴급 영수회담에 나섰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5당 사무총장은 회담 전에 만나 실무협상을 벌였다. 문 대통령, 5당 대표는 수출규제에 초당적으로 대처한다는 공동발표




[박성태 칼럼] 장윤정, 송가인, 버드리, 그리고 지역대학
[박성태 배재대학교 부총장] "버드리라는 품바 각설이는 '10대들에게 BTS(방탄소년단)가 있다면, 중장년층에게는 BDR(버드리)가 있다'고 할 정도로 제도권 밖에서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 대학으로 치면 알려지지 않았지만 특정 분야에서 독보적 실력과 기능을 갖춘 대학이다. 그럼에도 제도권 잣대와 기준으로 평가하다 보니 등외 대학으로 치부되어 버린 것이다. 잘나가는 대학, 떠오른 대학, 수면 아래 있지만 경쟁력 있는 지역대학을 일률적 잣대로 재단하는 것이 옳은가?" “교육부 예측, ‘3년 내 38개 대학 폐교’ 대학들 당혹”/“벚꽃 피는 순서대로 대학 망하는 건 옛말, 한번에 우르르 무너질 것”/“줄어든 대입수험생…‘벚꽃 피는 순서로 대학 망한다’ 현실로”/ “비어가는 교실…30년 뒤 학령인구 38% 급감” . 교육부는 자체 통계와 이러한 언론보도를 근거로 대학 구조조정은 필수고, 정원 감축은 선택이 아닌 의무라며 대학평가를 통한 대학 옥죄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 실제로 지난해 8월 교육부가 발표한 자율개선대학 최종 선정에 탈락한 대학들은 뼈를 깍는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살아남은 대학들도 대학 본연의 임무인 연구와 교육은 뒷전으로 한 채 3주기 평가에 목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