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7.24 (수)

  • 흐림동두천 26.7℃
  • 흐림강릉 32.1℃
  • 서울 27.1℃
  • 흐림대전 29.2℃
  • 흐림대구 29.9℃
  • 흐림울산 30.7℃
  • 흐림광주 27.9℃
  • 흐림부산 27.7℃
  • 흐림고창 29.1℃
  • 구름조금제주 30.0℃
  • 흐림강화 26.0℃
  • 흐림보은 29.0℃
  • 흐림금산 28.7℃
  • 구름많음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9.9℃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e-biz

에듀윌 한국수력원자력 NCS 기출분석집, YES24 베스트셀러 1위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종합교육기업 ㈜에듀윌이 출간한 ‘2019 에듀윌 한수원 한국수력원자력 NCS 기출분석집’ 교재가 온라인서점 YES24의 한국수력원자력부문 6월, 7월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하면서 2달 연속으로 꾸준히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에 시행된 한국수력원자력의 NCS 시험은 영역 구분 없이 제한시간 90분 안에 90문항을 해결해야 했다. 또한, 상식 5문제와 전공 25문제, NCS 60문제로 구성됐으며 고난이도 PSAT(공직적격성테스트) 유형의 문제도 등장했다.


이에 에듀윌은 해당 교재로 1주 이내에 한국수력원자력 NCS 시험을 준비할 수 있도록 했다. NCS형과 PSAT형 결합 문제를 수록하는 한편, 2017년과 2018년 상반기에 실시된 한국수력원자력 NCS의 기출 문제를 복원해 제공하는 것이다.


여기에 실제 시험과 문제 난이도 및 유형이 동일한 실전모의고사 2회분을 수록하고, ‘전공상식 모의고사’와 ‘한국사 벼락치기 핸드북’도 마련했다.


이 밖에도 에듀윌은 해당 교재로 면접까지 준비할 수 있도록 부록을 마련했다. 면접 기출 질문 및 노하우를 수록했으며, 한국수력원자력 관련 핵심 키워드와 업계 동향을 정리했다.


지금 온라인 서점에서 본 교재를 구매하면, 에듀윌 단기완성 HIT 교재 이벤트로 ‘NCS 직업기초능력 10’ 노트를 증정한다.


‘2019 에듀윌 한수원 한국수력원자력 NCS 기출분석집’에 대한 세부사항과 구매는 에듀윌 도서몰 및 YES24 등 온오프라인 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에듀윌은 대통령상을 비롯한 정부 기관상 10관왕을 달성한 종합교육기업이다. 특히, KRI 한국기록원으로부터 2년 연속 공인중개사 최다 합격자 배출 기록을 공식 인증 받았으며 한국리서치로부터 공무원 선호도, 인지도 1위 기업을 입증받은  기업이다.









日 수출 규제, 문재인 정부 기로에 서다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를 바라보는 여야 시각은 대체로 부정적이다. 이번 규제는 모처럼 여야가 한 목소리를 내면서 대응을 촉구하는 계기가 됐다. 그러나 야당 일각에서는 “경로야 어떻든 한국 기업 또는 정부에 의해 에칭가스(고순도불화수소)가 실제로 북한으로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도 있다.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일본 정부는 한국에 수출된 자국산 에칭가스가 북한에 밀반입됐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 중이다. 반도체 세정에 쓰이는 에칭가스는 사린가스 등 화학무기 또는 핵무기 생산 과정에서의 우라늄 농축에 필요한 육불화우라늄(UF6) 필수재료라는 주장이 일각에서 나온다. 야당은 “국내에서 일본으로 수출된 에칭가스 행적이 묘연하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7월 12일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의 이낙연 국무총리 대상 질의에서 “관세청 자료를 인용해 올해 5월 3•20일에 두 차례 나눠 일본으로 수출된 에칭가스 중 99%가 실종됐다”고 밝혔다. 윤 의원에 따르면 일본에 들어간 한국산 에칭가스는 39.65톤이다. 그런데 일본 재무성 무역통계에는 한국산 에칭가스 수입량이 ‘0.12톤’이라고 기재돼 있다. 계산상으로 무려 99

‘기피의 아이콘’… 한국에선 병역, 미국에선 납세?
1990년대 가요계를 뜨겁게 달궜다가 병역기피로 국내 입국이 영구 금지되는 듯 했던 스티브 승준 유(Steve Suengjun Yooㆍ유승준ㆍ43)의 입국길이 열렸다. 스티브 유가 한국 영사관을 상대로 비자 발급 거부 처분을 취소해달라는 행정소송을 낸 것과 관련해7월11일 비자 거부는 위법하다는 판결을 내리고 소송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그에 대한 비자 발급은‘정당’하다는 판단이었다. 1976년생으로 중학생 때 부모를 따라 미국LA로 이민을 떠난 스티브 유는 1997년 앨범‘웨스트 사이드(West Side)’로 가요계에 혜성처럼 등장했다.사생활도 반듯해‘모범청년’으로 사랑받았다. 그는 자신이 한국인임을 강조하면서 군복무도 약속했다.격렬한 댄스 실력을 자랑함에도2001년 병무청에서‘허리디스크’ 판정을 받아 공익근무요원 복무가 결정됐지만 이의를 제기하는 목소리는 적었다. 악어의 눈물은 통하지 않았다 스티브 유는 한동안 중국 등에서 연예계 활동을 성공적으로 이어나갔다.중국에서 한국 못지않은 인기를 얻었으며 그 과정에서 상당한 재산도 벌어들였다. 그런데 그는 어느 순간부터 한국 입국을 시도하기 시작했다.그는‘나 자신도 모르게 미국 시민권 신청절차가 진행 중이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