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8 (수)

  • 맑음동두천 22.6℃
  • 흐림강릉 21.1℃
  • 맑음서울 23.8℃
  • 맑음대전 25.8℃
  • 맑음대구 28.9℃
  • 맑음울산 25.4℃
  • 맑음광주 25.8℃
  • 구름조금부산 26.2℃
  • 맑음고창 22.0℃
  • 구름조금제주 26.3℃
  • 맑음강화 21.4℃
  • 맑음보은 24.7℃
  • 맑음금산 25.7℃
  • 맑음강진군 25.6℃
  • 맑음경주시 25.4℃
  • 구름조금거제 28.7℃
기상청 제공

경제

중국의 환율방어...7을 무너뜨리다

中, 위안화 달러당 7위안 돌파...美, 9월부터 중국산 추가 관세 부과...트럼프는 연준에 금리 인하 압박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중 무역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미국은 중국산 물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혔고 중국은 이제 맞춰 자국 통화 가치를 심리적 마지노선을 넘어가며 낮추고 있다.

 

중국인민은행은 8일 위안화의 가치를 달러당 7.0039위안으로 설정 고시했다. 중국의 고시 환율이 7위안을 돌파한 것은 2008년 이후 최초다.

 

중국은 지난 5일 위안화의 가치를 달러당 7위안까지 떨어지는 포치(破七)’를 사실상 용인했다.

 

포치‘7이 무너진다라는 뜻의 중국 경제용어로 외환시장에서의 심리적 마지노선인 7위안까지 달러 대비 위안화의 가치를 낮추는 것을 말한다.

 

이는 위안화의 가치를 떨어트려 중국 수출품의 가격경쟁력을 높이려는 의지로 풀이된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월부터 3,000억 달러어치 중국산 물품에 10%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중국의 위안화 절하에 맞서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각 7일 달러 약세를 유도하는 기준금리 추가 인하를 미연방준비제도에 종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우리의 문제는 중국이 아니라 지나치게 강한 연준이라며 연준을 압박했다.

 

지난 5일에도 환율을 조작한다며 중국을 강력히 비난함과 동시에 연준은 듣고 있나라며 금리 인하를 종용한 바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