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7.0℃
  • 구름많음강릉 23.4℃
  • 구름많음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27.3℃
  • 구름많음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3.0℃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0.7℃
  • 구름많음보은 25.5℃
  • 구름많음금산 25.7℃
  • 구름조금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조금거제 24.0℃
기상청 제공

e-biz

미용 학원 올댓뷰티아카데미 인천 지점, 서경대학교 평생교육원 입시설명회 및 업스타일 세미나 실시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최근 미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관련 학과로도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 중 헤어는 매년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기술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이 같은 인기에 힘 입어 최근 미용 학원 올댓뷰티아카데미는 서경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입시설명회를 마련, 업스타일 세미나를 실시한다.


서경대학교 평생교육원 입시설명회 및 업스타일 세미나는 오는 13일 올댓뷰티아카데미 인천지점 네일아트 2강의장에서 진행된다. 특강은 한국업스타일전문가협회 신규 업스타일 작품 시연과 서경대 평생교육원과 관련된 입시 설명까지 오후 6시부터 7시 30분까지 한시간 반 가량 진행된다. 이번 강의는 충원 시 조기 마감되는 선착순 모집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메이크업 학원 올댓뷰티아카데미 관계자는 “최근 미용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올댓뷰티아카데미는 수강생들을 위한 입시설명회와 세미나를 마련했다”며 “이번 강의가 많은 수강생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라며 많은 신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코리아교육그룹에서 운영하는 가장 큰 미용 학원 올댓뷰티 아카데미는 누적 수강생 20,000명을 모집한 아카데미로 국가서 공식 인증 받아 무시험으로 대학 진학이 가능하다. 또한 실시간 수강생 포트폴리오 및 후기 공유를 통해 소통하고 있다.


올댓뷰티아카데미는 미용 학원 학원 교육서비스 부분 및 2017-2018 브랜드대상 4관왕을 달성, 2019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 취업교육서비스 부문을 3년 지속 수상했다. 또한 2019 사랑나눔 사회공헌대상에서 사회공헌 우수기업으로 선정돼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했으며, 수강생들의 자금 사정을 위해 최고의 시설로 동일하게 자체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국비지원 대상자들을 위한 이벤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올댓뷰티아카데미는 메이크업 학원(메이크업 국가자격증, 메이크업 자격증)를 비롯해, 헤어 학원(미용사 자격증, 헤어 디자인, 헤어 자격증), 네일 아트 학원(네일 아트 국가자격증, 네일 아트 자격증, 네일 학원), 에스테틱(피부 관리사 국가 자격증, 피부 관리사 자격증, 피부 관리사, 피부 학원), 스타일리스트 학원, 스페셜 학과(속눈썹 연장, 왁싱 학원 등)로 운영되고 있다.


올댓뷰티아카데미는 강남 미용 학원, 신촌(이대), 홍대, 부산(서면), 대구, 인천, 대전 점으로 운영되고 있다.


또한, 향후 종로, 동대문, 노원, 일산, 수원, 분당, 용인, 안양 점도 개원할 예정이며, 그 중 최근 대전 미용 학원이 오픈했다고 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