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8.12 (월)

  • 구름많음동두천 24.1℃
  • 구름많음강릉 26.7℃
  • 서울 25.5℃
  • 흐림대전 26.2℃
  • 흐림대구 29.5℃
  • 구름많음울산 28.5℃
  • 흐림광주 27.5℃
  • 구름많음부산 28.6℃
  • 구름많음고창 26.5℃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4.9℃
  • 흐림보은 28.2℃
  • 흐림금산 28.2℃
  • 구름많음강진군 28.7℃
  • 구름많음경주시 29.5℃
  • 구름많음거제 29.4℃
기상청 제공

정치

[분칠형①] “드러내면 다친다” [브리지스톤 편]

이름·이미지는 완전 다른 나란데...


[시사뉴스 이임광 기자]


브리지스톤=미슐랭은 프랑스인데,
브리지스톤은 글쎄?


브리지스톤은 세계 타이어시장에서 1,2위를 다툰다. 생산공장이 전 세계 24개국 150개에 달한다. 하지만 미슐랭이 프랑스회사인 줄은 알아도 브리지스톤이 일본회사인 것을 아는 사람은 별로 없다.


아무래도 이름 때문일 수 있다. 브리지스톤(Bridgestone)은 ‘돌다리’를 의미하는 한자 ‘石橋(석교)’를 영어로 옮긴 말에서 유래한다. 어감이 좋지 않아 앞뒤를 바꿔 ‘브리지스톤’이 되었다.


창업자 이시바시 쇼지로는 가업인 재봉일로 시작해 1918년 닛폰다비주식회사를 설립했다. ‘다비(足袋)’는 일본식 버선이다. 1921년 고무 밑창을 단 다비를 생산하면서 고무 기술을 키웠다.


이를 계기로 자동차 타이어 개발을 시작한 끝에 1930년 첫 제품을 출시했다. 1979년 브리지스톤의 대표적인 고성능 타이어 ‘포텐자 RE47'이 출시되었다. 1983년에는 미국 파이어스톤으로부터 내슈빌 공장을 인수해 글로벌기업으로의 첫발을 내디뎠다.


한국 판매법인은 브리지스톤타이어세일즈코리아(주)로 2001년 설립된 이후 한국에서도 지속 성장했다.















[박성태 칼럼] 사립대 자진 폐교 과감한 추진 필요
[박성태 배재대학교 부총장] 사립대의 자발적 폐교를 유도하는 방안이 교육부 차원에서 다시 논의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교육부는 지난 6일 대학혁신지원방안을 발표하면서 학교 운영이 사실상 불가능한 사립대는 스스로 폐교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정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문제는 18대 국회에 이어 19대 국회 초기 관련 법안이 발의되었으나 반대여론에 밀려 자동 폐기된 바 있다. 이와는 조금 다른 개념이지만 이미 폐교된, 앞으로 폐교될 대학법인의 원활한 청산 등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사학진흥재단을 ‘폐교후속지원 전담기관’으로 지정 운영토록 하는 법안이 지난해 8월 발의되어 국회에 계류 중이다. 학령인구 급감이 현실화되면서 대학들은 국공립사립대 할 것 없이 재정난 공포에 떨고 있다. 11년째 동결된 대학등록금, 급감하는 신입생 수, 새로 시행된 강사법 등으로 대학재정은 거의 빈사상태다. 대학들은 이번 교육부의 대학혁신지원방안에서 등록금대책이 조금이라도 거론될 줄 알았지만 "아직 입장 정리가 안 되었다"며 등록금 규제 완화에 대해 일언반구도 없었다. 교육부가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학령인구가 급격히 줄어들면서 현재 입학정원(2018년기준 49만7,000명)이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