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8.12 (월)

  • 구름많음동두천 24.1℃
  • 구름많음강릉 26.7℃
  • 서울 25.5℃
  • 흐림대전 26.2℃
  • 흐림대구 29.5℃
  • 구름많음울산 28.5℃
  • 흐림광주 27.5℃
  • 구름많음부산 28.6℃
  • 구름많음고창 26.5℃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4.9℃
  • 흐림보은 28.2℃
  • 흐림금산 28.2℃
  • 구름많음강진군 28.7℃
  • 구름많음경주시 29.5℃
  • 구름많음거제 29.4℃
기상청 제공

정치

[분칠형③] “드러내면 다친다” [데상트 편]

이름·이미지는 완전 다른 나란데...


[시사뉴스 이임광 기자]


데상트=프랑스회사인 듯 비싼 가격에도 한국시장에 제대로 활강


데상트(descente)는 프랑스어로 '활강'이라는 뜻이다. 이름 때문에 프랑스 기업으로 흔히들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엄연한 일본 기업이다.


1935년 이시모토(ISHIMOTO)상점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계속 번성하고 있다. 1988년부터 스키 관련 소재 개발에 주력해 특히 스키복으로 유명하다. 'Move sport'라는 로고도 있다. 골프의류 브랜드로 유명한 '먼싱웨어'도 데상트 계열사다.


일본 현지에서는 아디다스의 수입업체 역할을 한 적도 있다. 사실 1980년대부터 한국 진출을 생각했지만, 당시 아식스와 미즈노의 강세에 밀려 유보됐다.  2013년부터 피겨스케이트 선수인 최진주와 메이저리거 추신수를 후원하고 있다. 야구와 배구 쪽 키트 스폰서로도 유명하다.


한국에선 LG트윈스, 삼성라이온스 롯데자이언츠 등의 프로야구단과 프로배구팀의 유니폼을 제작하거나 키트 스폰서로 후원하기 때문에 친한 이미지가 강해서 데상트를 일본 기업이라고 생각하는 소비자들이 더 없는지도 모른다.


2014년엔 인천 아시안 게임에서 사용된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의 유니폼을 제작하기도 했다. 경쟁 브랜드에 비해 비싼 가격대이지만 학생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다.
















[박성태 칼럼] 사립대 자진 폐교 과감한 추진 필요
[박성태 배재대학교 부총장] 사립대의 자발적 폐교를 유도하는 방안이 교육부 차원에서 다시 논의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교육부는 지난 6일 대학혁신지원방안을 발표하면서 학교 운영이 사실상 불가능한 사립대는 스스로 폐교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정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문제는 18대 국회에 이어 19대 국회 초기 관련 법안이 발의되었으나 반대여론에 밀려 자동 폐기된 바 있다. 이와는 조금 다른 개념이지만 이미 폐교된, 앞으로 폐교될 대학법인의 원활한 청산 등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사학진흥재단을 ‘폐교후속지원 전담기관’으로 지정 운영토록 하는 법안이 지난해 8월 발의되어 국회에 계류 중이다. 학령인구 급감이 현실화되면서 대학들은 국공립사립대 할 것 없이 재정난 공포에 떨고 있다. 11년째 동결된 대학등록금, 급감하는 신입생 수, 새로 시행된 강사법 등으로 대학재정은 거의 빈사상태다. 대학들은 이번 교육부의 대학혁신지원방안에서 등록금대책이 조금이라도 거론될 줄 알았지만 "아직 입장 정리가 안 되었다"며 등록금 규제 완화에 대해 일언반구도 없었다. 교육부가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학령인구가 급격히 줄어들면서 현재 입학정원(2018년기준 49만7,000명)이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