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2.23 (일)

  • 맑음동두천 6.1℃
  • 맑음강릉 9.8℃
  • 맑음서울 6.9℃
  • 맑음대전 8.5℃
  • 맑음대구 10.8℃
  • 맑음울산 10.3℃
  • 맑음광주 11.0℃
  • 맑음부산 10.4℃
  • 맑음고창 7.2℃
  • 맑음제주 9.8℃
  • 구름조금강화 5.0℃
  • 맑음보은 7.6℃
  • 맑음금산 8.1℃
  • 맑음강진군 9.4℃
  • 맑음경주시 11.1℃
  • 맑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경제

9월 기름값 리터당 34원 오른다

유류세 추가인하 연장 않기로...휘발유·경우·LPG 각각 58원, 41원, 14원 인상될 듯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기름값 상승이 예고된다. 정부가 이달 말까지 예정된 유류세 인하기간을 재연장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함에 따라 내달부터 휘발유와 경유, LPG 가격이 오를 전망이다.

 

기획재정부는 22지난해 11월부터 적용해오던 유류세 인하를 예정대로 이달 31일 종료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국제 유가가 오르면서 서민 부담이 커지자 경기활성화와 서민 생활 안정을 위해 작년 11월부터 6개월 간 휘발유와 경유, LPG에 대한 유류세를 15% 인하했다. 이후 지난 4월 연장 결정하면서 올해 5월부터는 인하 폭을 7%로 축소해 이달 31일까지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국제 유가가 안정세를 보이면서 서민 부담도 완화됐고 유류세 추가 인하기간 세수 감소 등을 고려해 더 이상의 추가 인하 조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업계의 분석에 따르면 정부의 유류세 세수는 지난 5월부터 추가 인하기간 6,000억 원 줄어든 것으로 보이며 지난해 11월부터 총 26,000억 원가량 줄어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내달 1일부터 유류세는 원래 수준으로 돌아가며 휘발유의 유류세는 58원이 인상돼 821, 경유는 41원 인상돼 582, LPG14원 인상으로 204원이 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기아차의 굴욕,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못 받아 [사전계약 중단 사태]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신형 쏘렌토로 재미를 보려던 기아자동차에 제동이 걸렸다.​쏘렌토 하이브리드 때문이다.​하이브리드 자동차는 대부분 친환경자동차 지원 대상인데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제외됐다.​제외된 이유는 무엇일까.​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정부가 정한 친환경자동차 연비 기준에 못 미쳤다.​쏘렌토 하이브리드 연비는 15.3km/L. 친환경차 충족 기준은 15.8km/L다.​정부는 친환경자동차인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차 구매 시 개별소비세와 취등록세, 보조금 등을 지원한다.​하이브리드는 개별소비세 100만 원, 교육세 30만 원, 취등록세 90만 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친환경자동차 기준 미달로 220만 원 상당의 지원금을 전혀 받을 수 없게 됐다.​공영 주차장 요금 50% 할인, 혼잡통행료 할인 등 저공해자동차 혜택도 받지 못한다.​"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은 가솔린과 전기를 사용하는 친환경차다."​기아차는 소렌토 하이브리드가 친환경차라 대대적으로 홍보까지 했는데 이런 사태가 일어날 줄 몰랐을까. 몰랐다면 직무유기고 알았다면 출시 일정을 맞추기 위해 밀어붙였을 가능성이 크다.​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자는 1만2,000명이 넘는 것으로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기아차의 굴욕,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못 받아 [사전계약 중단 사태]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신형 쏘렌토로 재미를 보려던 기아자동차에 제동이 걸렸다.​쏘렌토 하이브리드 때문이다.​하이브리드 자동차는 대부분 친환경자동차 지원 대상인데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제외됐다.​제외된 이유는 무엇일까.​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정부가 정한 친환경자동차 연비 기준에 못 미쳤다.​쏘렌토 하이브리드 연비는 15.3km/L. 친환경차 충족 기준은 15.8km/L다.​정부는 친환경자동차인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차 구매 시 개별소비세와 취등록세, 보조금 등을 지원한다.​하이브리드는 개별소비세 100만 원, 교육세 30만 원, 취등록세 90만 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친환경자동차 기준 미달로 220만 원 상당의 지원금을 전혀 받을 수 없게 됐다.​공영 주차장 요금 50% 할인, 혼잡통행료 할인 등 저공해자동차 혜택도 받지 못한다.​"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은 가솔린과 전기를 사용하는 친환경차다."​기아차는 소렌토 하이브리드가 친환경차라 대대적으로 홍보까지 했는데 이런 사태가 일어날 줄 몰랐을까. 몰랐다면 직무유기고 알았다면 출시 일정을 맞추기 위해 밀어붙였을 가능성이 크다.​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자는 1만2,000명이 넘는 것으로

사회

더보기
코로나19 확진 개봉동 여행가이드 조씨 '동선 재구성'
[시사뉴스 박상현 기자] 서울 구로구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개봉동 아파트에 거주하는 41세 조모 씨다. 여행가이드인 조씨는 8∼16일 경북 의성, 안동, 영주의 성지순례 여행객들과 이스라엘을 다녀왔다. 구로구는 여행객 중 의성군에서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조씨가 접촉자로 의심돼 검체를 조사한 결과, 확진자로 판정됐다. 조씨는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구는 조씨 거주지 주변을 방역하고 동거인(처남) 1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이 동거인에 대한 검체 조사를 의뢰한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 하지만 동거인은 앞으로 14일간 자가격리를 유지해야 한다. 구로구는 동거인의 상태를 면밀히 살펴볼 방침이다. 14일간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도 다시 검체를 조사한 후 음성 판정이 나와야 격리가 해제된다. 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확진자 동선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공개할 방침이다. 구는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위기 대응 단계를 '심각'으로 상향했다. 확진자 거주지 인근 어린이집과 유치원은 임시 휴원됐다. 이미 휴관 중인 복지관, 자치회관, 체육시설, 도서관 등 공공시설의 휴관도 연장된다.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소독도 강화된다. 이날 오전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