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3 (수)

  • 맑음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7.2℃
  • 구름조금서울 26.1℃
  • 구름많음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8.4℃
  • 구름조금울산 27.2℃
  • 흐림광주 24.8℃
  • 흐림부산 25.4℃
  • 흐림고창 23.6℃
  • 박무제주 20.4℃
  • 맑음강화 24.1℃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6.3℃
  • 흐림강진군 23.1℃
  • 구름조금경주시 28.2℃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경제

KB증권, 고객 투자금 1,000억 날릴 판

KB증권, 호주 부동산투자 상품 계약 위반 발견...자금회수 나섰으나 현재 60%만 회수...신용도에 큰 타격 전망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KB증권이 판매한 3,260억 원 규모의 호주 부동산 투자 상품에서 대규모 손실이 예상된다.

 

KB증권은 신용도에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물론 피해는 고스란히 국내 투자자 몫이다.

 

4KB증권은 호주 장애인주택임대사업에 투자하는 ‘JB 호주 NDIS펀드에서 계약 위반사항이 발견돼 투자자금 회수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번에 문제가 된 상품은 JB자산운용이 운용하는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펀드로 현지 사업자(LBA캐피탈)가 호주 장애인주택임대사업에 투자하는 펀드다.

 

KB증권은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약 3,260억 원 가량을 판매했다. 기관투자자가 2,360억 원을 투자했으며 법인 및 개인에 904억 원을 판매했다.

 

하지만 현지 투자회사가 계약을 위반하며 대규모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사업자는 당초 계약과 달리 장애인주택임대사업이 아닌 다른 토지를 매입했고 이 과정에서 계약위반이 발생했다.

 

KB증권은 차주인 LBA캐피탈이 호주 부동산시장 가격 상승으로 당초 매입하고자 했던 아파트 가격이 상승하고, 매입 후에도 장애인 아파트로 리모델링하는 비용이 과다할 것으로 판단해 다른 토지를 매입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당초 대상자산 매입이 아닌 다른 자산의 매입은 계약서상 명백한 위반 사안이다.

 

KB증권은 즉시 현지에 실사팀을 급파하고,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현재 총 투자금액 가운데 60%에 상당하는 2,015억 원은 현금으로 회수돼 국내 이체가 완료됐다.

 

문제는 나머지 금액이다.

 

28%에 가까운 882억 원은 빅토리아주 법원명령으로 자산 동결된 상태고, 나머지 금에 대해서는 현지 사업자에 손해배상을 청구한 상태다. 향후 회수가능성에 대해 쉽사리 예상할 수 없는 부분이다.

 

피해는 고스란히 국내 기관 및 개인 투자자들에게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예상손실액이 20~40%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빅토리아주 법원 판결에 따라 최대 1,000억 원 이상의 손실 가능성도 예상된다.

 

KB증권은 긴급 자금회수 및 법적대응으로 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 밝혔지만, 향후 투자금액 회수와는 별도로 신용도에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원희룡, 與에 "민주당에 민주 없다는 말 사실"...금태섭 징계 비판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의 금태섭 전 의원 징계 조치를 놓고 "민주당에 '민주'가 없다는 말이 사실이었다"고 꼬집었다. 원 지사는 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민주당이 금태섭 전 의원을 징계했다는 뉴스를 보고 깜짝 놀랐다. 정말 이래도 되는 건가?"라며 이같이 적었다. 원 지사는 "국회법에는 국회의원은 국민의 대표자로 소속정당의 의사에 귀속되지 아니하고 양심에 따라 투표한다고 돼 있다"면서 "금태섭 의원 징계는 양심에 대한 징계다. 국민에 대한 징계"라며 여당의 금 전 의원 징계조치를 거듭 비판했다. 이어 "금태섭 전 의원 같은 분이 민주당에 있기 때문에 오늘의 민주당이 있는 것"이라며 "이견을 허용하지 않는 것은 민주를 허용하지 않는 것이다. 민주당이 계속 민주당으로 불리기를 바란다면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한 징계를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 지사는 아울러 지난 2006년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대표를 비판했다가 지지층의 뭇매를 맞은 일화도 언급했다. 그는 "저도 당론과 다른 소신 발언을 했다가 출당 위협을 받기도 했다"며 "사학법 투쟁 당시 박근혜 대표의 투쟁 방식을 비판했다가 집중포화를 맞았다"고 회고했다. 또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