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0 (화)

  • 흐림동두천 22.1℃
  • 구름많음강릉 22.7℃
  • 서울 24.4℃
  • 구름많음대전 29.9℃
  • 구름많음대구 30.0℃
  • 흐림울산 28.5℃
  • 구름조금광주 29.1℃
  • 흐림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28.3℃
  • 흐림제주 27.9℃
  • 흐림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9.2℃
  • 구름많음금산 29.3℃
  • 구름조금강진군 28.4℃
  • 흐림경주시 28.7℃
  • 구름많음거제 29.2℃
기상청 제공

경제

중고나라의 새 사업 진출 욕망

자동차 정비소 1호점 오픈
오프라인 중고차 시장까지 진출
‘오늘도 중고로운 평화나라’, 그간 수많은 논란 양산
규제·견제 부족으로 세간 우려 존재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1,776만 회원을 보유한 국내 최대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

 

그 끝은 어디일까? 이제는 오프라인 자동차 정비사업까지 노린다.

 

중고나라는 10, 잠실에 중고나라 자동차 정비소 1호점을 열었다.

 

소모품 교체, 고장 진단을 비롯한 각종 사고 수리 등 연간 1,200대 이상 차량을 정비할 수 있는 구색을 갖췄다.

 

본격적으로 오프라인 시장에 뛰어든 것이다.

 

중고나라는 호시탐탐 자동차사업에 눈독 들여왔다.

 

2017중고나라 인증 중고차 딜러내차팔기 비교견적 서비스를 내놓았고 지난 6월에는 경기도 용인 오토허브에 중고차 직영매장까지 열었다.

 

하지만 오프라인 시장 진출에 세간의 우려도 커진다. ‘국내 최다 회원수라는 훈장이 규제와 견제에 프리패스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간 수많은 온라인거래 폐해를 양산한 중고나라다.

 

거래사기는 물론 티켓 되팔이 논란까지, ‘오늘도 중고로운 평화나라라는 우스갯소리가 괜히 나온 게 아니다.

 

엄연히 네이버 카페로 운영되지만 네이버조차 최다 회원수 카페에 직접적인 규제는 부담스럽다.

 

규제와 견제가 없는 중고나라. 오프라인 사업을 확장할수록 우려가 커지는 건 어쩌면 당연해 보인다.






배너


김진태 “조국, 선친 핑계 위증” 주장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의 국회 인사청문회 위증 정황이 드러났다. 질의에 나섰던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런 패륜이 어딨나”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김 의원은 10일 “조국이 딸 출생신고를 허위로 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내가 오죽했으면 청문회에서 (가족관계증명서) 서류를 찢었겠나”라고 토로했다. 그는 “내가 관련서류(가족관계기본증명서) 제출을 요구하자 앙큼하게 엉뚱한 서류를 제출했다. 그 제대로 된 서류가 밝혀졌다”며 “우리 당의 집념어린 의원들 덕분에 출생신고인이 부(父)로 기재된 서류가 나왔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조 장관은) 청문회에선 선친이 (딸 출생신고를) 해서 자긴 모른다고 위증했다”며 “청문회장에서 얼굴색 하나 변하지 않고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책임을) 미뤘으니 이런 패륜이 어디 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그러더니 이번엔 행정착오란다. 할 말 없으면 행정착오, 전산오류”라며 “일찍이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사람”이라고 꼬집었다. 같은 당 곽상도 의원은 9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으로부터 제출받은 조 장관 가족관계기본증명서를 공개했다. 딸 조모(28)씨 출생신고인은 조 장관으로 기재돼 있다. 조 씨는 부산대 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