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5 (일)

  • 맑음동두천 24.5℃
  • 맑음강릉 28.7℃
  • 구름조금서울 26.2℃
  • 구름많음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1.9℃
  • 구름많음광주 24.0℃
  • 구름많음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3.8℃
  • 구름조금강화 22.1℃
  • 구름조금보은 25.4℃
  • 구름많음금산 24.6℃
  • 흐림강진군 23.6℃
  • 구름많음경주시 25.8℃
  • 구름많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경제

현대중·대우해양·삼성중 하도급 갑질

공정위 조선 3사 하도급 조사 완료
10월, 제재 여부와 수위 확정할 듯
수위, 상당할 것으로 예측돼 업계 긴장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조만간 조선 3(현대중공업·대우해양조선·삼성중공업)에 대한 제재에 나설 것으로 알려져 업계는 긴장하는 모습이 역력하다.

 

10일 조선업계 등에 따르면 조선 3사의 불공정하도급 혐의에 대해 공정위가 오는 10월 제재 여부와 수위를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는 지난해 이들에 대한 직권조사에 착수했으며 작년까지 3년간 거래 내역을 바탕으로 위법 행위를 확인했다.

 

심지어 현대중공업은 공정위 조사를 피하려고 자료를 삭제하다 조사방해 혐의까지 추가됐다.

 

이미 대우조선해양은 하도급법 위반 혐의로 지난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108억 원을 부과 받았다. 국내 과징금 역사상 두 번째 규모였다.

 

과징금 규모에서 느껴지듯 공정위 칼날이 제법 날카롭다.

 

신임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김상조 아바타라 불리는 만큼 이번 제재 수위도 상당할 것으로 예측된다.

 

다만 조선업계가 최근 수년간 불황을 이어온 만큼 산업 전반에 과도한 위축을 불러올 수 있다는 점은 변수로 지적된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해운대해수욕장 일대 미군 등 외국인 수십명 폭죽ㆍ싸움 난동...일부 입건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일대에서 휴가 나온 미군 등 외국인 수십 명이 폭죽을 터뜨리고, 싸움을 하는 등 난동을 부려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5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7시 50분께 해운대구 구남로 등 해운대해수욕장 일대에서 외국인들이 폭죽을 쏜다는 신고가 112에 70여 건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순찰차 6대, 형사 1개팀 등을 현장으로 출동시켜 순찰차 경고방송 등으로 폭죽을 쏘던 외국인들 해산에 나섰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시민들을 향해 폭죽을 계속 쏘고 도주한 20대 미군 A씨를 현장에서 붙잡아 우동지구대로 임의동행했다. 경찰은 A씨를 경범죄처벌법(불안감조성) 위반 혐의로 통고처분하고 귀가 조치했다. 경찰은 "폭죽 발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날 폭죽을 쏜 외국인 대부분은 미국 독립기념일을 맞아 휴가 나온 미군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있던 한 시민은 "경찰이 외국인들 해산에 나섰지만 통제가 되지 않았고, 일부 외국인은 경찰의 순찰차 경고 사이렌 소리에 맞춰 춤을 추는 등 난장판이었다"면서 "특히 외국인들 중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을 찾아볼 수 없었다"고 전했다.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