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5.26 (화)

  • 흐림동두천 20.3℃
  • 흐림강릉 24.1℃
  • 연무서울 21.0℃
  • 구름조금대전 24.5℃
  • 맑음대구 26.4℃
  • 구름많음울산 23.8℃
  • 맑음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21.8℃
  • 맑음고창 22.8℃
  • 흐림제주 20.1℃
  • 흐림강화 15.7℃
  • 맑음보은 24.1℃
  • 구름조금금산 23.4℃
  • 맑음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26.1℃
  • 구름조금거제 22.5℃
기상청 제공

e-biz

몸캠피싱 구제 전문 Zeroday, 피씽 문제 해결 위한 24시간 상담센터 운영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최근 디지털 성범죄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지만, 피해를 당하고 있음에도 유독 적극 나서지 못해 오히려 전전긍긍하며 속앓이를 하게 되는 경우가 있다. 바로 채팅어플 등으로 만난 이성과 서로 영상통화 등을 하다가 당하게 되는 ‘몸캠피싱’ 피해자들 이야기다.


수법을 살펴보면, 처음에는 단순히 친해지자며 시작한 영상통화가 점점 자극적으로 흘러가며 이른바 ‘몸캠’으로 이어지게 되고, 상대는 좀 더 자극적인 것을 시도해보자며 APK파일을 보낸다. 파일을 열어 설치를 하게 되면 연락처 및 개인정보들이 유출되고 몸캠 동영상과 이렇게 유출된 연락처들, SNS 계정들을 바탕으로 협박이 시작된다.


특히 SNS계정의 경우 한 번 몸캠영상이 유포되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이 피해가 커질 수 있기에 상황이 더욱 심각해진다.


그렇다면 이러한 몸캠피싱에 걸려들게 되었을 때,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사실 100% 완벽한 해결방법이란 아예 처음부터 몸캠을 하지 않는 것, 그리고 가해자가 보낸 파일을 설치하지 않는 것뿐이다. 하지만 이미 발생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싶다면, 증거자료를 확보하고 경찰서에 신고해야 하며 연락처 변경, SNS 탈퇴, 스마트폰 공장초기화 등도 필수다. 또한 가장 가까운 지인과 가족에게는 어렵더라도 피해 사실을 솔직히 이야기하는 편이 낫다.


만약 스스로 판단해 가해자에게 돈을 보내거나, 혹은 가해자를 도발하며 시간을 끄는 것은 매우 위험한 행동이다. 돈을 받았다고 해서 순순히 유포된 파일을 삭제해줄 리도 없을뿐더러, 도발하며 시간을 끄는 사이 충분히 유포가 되고도 남기 때문이다. 또한 실제로 경찰에 신고하더라도, 가해자들을 체포하거나 입금한 돈을 다시 되찾기도 매우 어렵다.


가장 현명하고 마음 편한 해결 방법은 전문가를 통해 초기에 빠르게 대응하는 것이다. 제로데이와 같은 전문 업체에 의뢰하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 해주고, 가장 정직하고 효과적인 대응 방안을 알려준다.


특히 몸캠피씽 전문 ‘제로데이’(Zeroday)는 리벤지포르노 및 몸캠피씽 피해 방지를 위한 솔루션 프로그램을 개발, 동영상 유포되는 경로를 완벽히 차단하고 유포 방지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몸캠피싱이 가장 성행하는 오후 6시부터 오전 3시까지 집중적인 상담 및 24시간 상담을 진행하고 있으므로 피해 사실을 인지하는 즉시 연락하면 된다.


제로데이 관계자는 “가해자가 유도한 설치파일은 삭제하지 않은 상태에서 상담을 요청해주셔야 유포 피해를 막는 데 큰 도움이 된다”며 “피해를 입어 힘들어하고 계신 분들께 오직 사실만을 알려드리며 철저한 초기대응에 도움을 드리고 있으니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연락을 달라”고 전했다.













경제

더보기
수도권 공공분양 최대 5년 거주 의무화…"투기수요 차단"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앞으로 수도권 내 공공분양주택을 분양받은 사람은 최대 5년간 해당 주택에 의무적으로 거주해야 한다. 26일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공주택 특별법 개정안이 오는 27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공공분양주택에 대한 투기수요 유입을 차단하고 실수요자 중심의 주택공급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개정안에 따르면 수도권 대형주택지구 등 일부 공공분양주택에만 적용되던 거주의무 대상주택이 수도권에서 공급되는 모든 공공분양주택으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3기 신도시 등 향후 수도권에서 공급되는 모든 공공분양주택에는 분양가격에 따라 최대 5년의 거주의무가 적용된다. 다만 의무거주 기간은 분양가에 따라 달라진다. 분양가격이 인근지역 주택매매가격의 80% 미만이면 5년, 80% 이상 100% 미만이면 3년의 거주의무 기간이 적용된다. 공공분양주택을 분양받은 사람이 거주의무기간을 채우지 못하거나 주택법에 따른 전매제한 예외사유에 해당해 주택을 전매하는 경우에는 공공주택사업자(한국토지주택공사 등)에게만 환매해야 한다. 환매 금액은 수분양자가 납부한 입주금과 입주금에 대한 이자(1년 만기 정기예금의 평균이자율을 적용)를 합산한 금액으로 정해진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