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0.1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9.9℃
  • 구름많음강릉 14.7℃
  • 구름많음서울 18.8℃
  • 맑음대전 19.5℃
  • 구름많음대구 16.6℃
  • 구름많음울산 15.9℃
  • 구름조금광주 18.7℃
  • 구름많음부산 17.8℃
  • 맑음고창 17.8℃
  • 제주 18.9℃
  • 구름많음강화 17.3℃
  • 맑음보은 17.2℃
  • 구름조금금산 17.4℃
  • 구름많음강진군 18.9℃
  • 구름많음경주시 16.1℃
  • 구름많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e-biz

수면 전문 브랜드 시몬스, 대전 중심지에 ‘둔산점’ 열어

시몬스의 대표 매트리스 컬렉션 ‘뷰티레스트’와 라이프스타일 컬렉션 ‘케노샤’ 등 선보여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수면 전문 브랜드 시몬스(대표 안정호)에서 대전의 행정 및 상권의 중심지에 시몬스 침대 ‘둔산점’을 새롭게 열었다고 밝혔다.


해당 지점은 대전 지하철 1호선 정부청사역 2번출구와 바로 인접해 있고, 대전 시청 등 공공행정시설과 백화점, LG베스트샵, 삼성디지털프라자 등이 위치한 중심상권에 자리해 고객 유입률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시몬스 침대 둔산점에서는 대전의 행정 및 상권의 중심지에 위치한 만큼 여러 고객층의 방문을 고려해 시몬스의 다양한 제품을 만나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시몬스의 대표 매트리스 컬렉션 ‘뷰티레스트’를 비롯한 감각적인 디자인의 침대 프레임, 라이프스타일 컬렉션 ‘케노사’의 퍼니처, 베딩 등을 선보이며, 시몬스 제품으로만 침실을 스타일링하는 ‘시몬스 룩’을 제안한다.


또한 시몬스 침대는 둔산점 오픈을 기념해, 해당 매장에서 일정 금액 이상 구매 시 사은품을 증정한다.


이외에도 시몬스 침대는 전국 공식 대리점 및 직영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36개월 장기 카드 무이자 할부 프로그램인 ‘시몬스페이’도 실시 중이다. 소비자들은 12, 24, 36개월 중에서 선택해 무이자로 부담 없이 프리미엄 침대를 구매할 수 있다.


한편, 시몬스 침대는 라돈 안전성 확보, 국내 최초, 유일의 난연 매트리스 출시, 국내 자체 생산 시스템 및 국가 공인 친환경 인증 등 국민 매트리스 3대 안전 키워드로 소비자 신뢰를 쌓으며 침대 업계 안심비용 트렌드를

이끌어 주목 받고 있다.







2019 전국 평화통일 나라사랑 문화제 <전국 학생 글짓기 및 그림그리기 대회 공모전>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2019 전국 평화통일 나라사랑 문화제’ 참가 접수가 시작됐다. 참가자격은 글짓기는 학교·학원 추천 초등학교 3학년 이상으로 중·고등학생까지 가능하다. 논술은 학교·학원 추천 중·고등학생(참가비용 없음)이다. 그림그리기는 초등학생 전 학년, 중·고등학생, 각 미술협회·학원 추천자다. 글짓기 주제는 ‘내가 바라는 통일’이다. 규격은 원고지 양식이고, 운문·산문 중 하나를 택할 수 있다. 논술 주제·규격은 글짓기와 동일하다. 그림그리기 주제는 ‘내가 상상하는 평화’이며, 초등학교 3학년 이하는 풍경화(크레파스화), 4학년 이상은 풍경화(수채화), 중·고등학생은 풍경화(한국화·수채화)로 4절 스케치북 사이즈에 그리면 된다. 접수는 10월 14일부터 오는 11월 14일 오후 6시까지 주최사인 ㈜수도권일보(발행인·대표이사·회장 강신한)에서 진행된다. 그림그리기, 글짓기, 논술 부문 접수는 이메일(sudokwon@hanmail.net)로만 가능하다. 성명, 성별, 소속, 연락처, 생년월일, 주소, 작품명, 주제를 반드시 기입해야 한다. 그림그리기 부문 출품작은 우편(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경수대로 319 승일빌딩 6층. 우편번호 16580)으로



2019 전국 평화통일 나라사랑 문화제 <전국 학생 글짓기 및 그림그리기 대회 공모전>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2019 전국 평화통일 나라사랑 문화제’ 참가 접수가 시작됐다. 참가자격은 글짓기는 학교·학원 추천 초등학교 3학년 이상으로 중·고등학생까지 가능하다. 논술은 학교·학원 추천 중·고등학생(참가비용 없음)이다. 그림그리기는 초등학생 전 학년, 중·고등학생, 각 미술협회·학원 추천자다. 글짓기 주제는 ‘내가 바라는 통일’이다. 규격은 원고지 양식이고, 운문·산문 중 하나를 택할 수 있다. 논술 주제·규격은 글짓기와 동일하다. 그림그리기 주제는 ‘내가 상상하는 평화’이며, 초등학교 3학년 이하는 풍경화(크레파스화), 4학년 이상은 풍경화(수채화), 중·고등학생은 풍경화(한국화·수채화)로 4절 스케치북 사이즈에 그리면 된다. 접수는 10월 14일부터 오는 11월 14일 오후 6시까지 주최사인 ㈜수도권일보(발행인·대표이사·회장 강신한)에서 진행된다. 그림그리기, 글짓기, 논술 부문 접수는 이메일(sudokwon@hanmail.net)로만 가능하다. 성명, 성별, 소속, 연락처, 생년월일, 주소, 작품명, 주제를 반드시 기입해야 한다. 그림그리기 부문 출품작은 우편(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경수대로 319 승일빌딩 6층. 우편번호 16580)으로


[강영환 칼럼] 인문계에 취업의 숨통을 열어라
삼성그룹이 7일, 채용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 서류 합격자를 발표하면서 하반기 공채 취업전선에 불이 붙었다. 그런데 최종 합격의 결실을 따낼 취업 준비생은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취준생들의 관심이 삼성 등 대기업에 크게 쏠리지만 아쉽게도 대기업 공채의 문은 급속도로 좁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자동차는 올해부터 정기 공채를 아예 없애버렸다. 창사 이래 처음이라고 한다. SK와 LG도 동참할 예정이다. 이젠 그때그때 직무에 필요한 인재를 골라쓰는 직무 중심의 상시채용이 대세다. 과거엔 '특정 업무는 잘 몰라도 잠재력을 갖춘 유능한 자원을 뽑아 인재로 키워쓴다'는 인식이 대기업 채용의 원칙이었지만 이런 시대는 저물고 있다. 특히 4차산업혁명의 물결 속에 특정 부문에 즉시 투입할 수 있는 인력을 뽑는 추세다. 이러다 보니 대기업 채용은 이제 이공계의 '준비된 기술인'을 위주 채용으로 고착화될 수밖에 없다. 대체로 인문계 대비 이공계생을 2대 8의 비율로 뽑는다는데 앞으로 그 차이가 더 벌어질 건 자명한 일이다. 이렇게 취업난이 심하고 공채는 사라지고 직무 중심 채용이 보편화되면서 인문계 출신들이 취업전선에 설 땅은 더욱 좁아지고 있다. 기업의